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4월
  4월 8일 (월)
뇌물도 없었고 무고도 아니고, 빠르고 조용히 결론 낸 수사, 누가 믿겠나.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놀라운 의회 독재적 발상이며 야당에 대한 겁박이지만, 일단 이를 환영할 수밖에 없다. [이양수 원내대변인 논평]
문재인 정권의 경제 참사, 안보 참사, 외교 참사는 ‘인사 참사’에서부터 시작된 것이다. [이양수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5.24. 00:47 (2019.05.24. 00:47)

【정치】놀라운 의회 독재적 발상이며 야당에 대한 겁박이지만, 일단 이를 환영할 수밖에 없다. [이양수 원내대변인 논평]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 “박영선 후보자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인신공격이 도를 넘었다”며, “후보자의 인격 모독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 “박영선 후보자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인신공격이 도를 넘었다”며, “후보자의 인격 모독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박영선 후보자의 어떤 점에 대해 인격을 모독했고, 무슨 허위사실을 유포했는지 납득이 가도록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설명해주기 바란다.
 
제1야당이 국민을 대신해 장관 후보자에 대해 철저하게 인사 검증을 한 것이 무슨 죄가 된다는 것인가.
 
놀라운 의회 독재적 발상이며 야당에 대한 겁박이지만, 일단 이를 환영할 수밖에 없다.
 
박영선 후보자는 인사검증 자료제출은 거부했고, 인사청문회를 방해하며 사실상 파행을 유도했다.
 
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을 박영선 후보자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의 죄목”으로 검찰에 고소해준다면, 파행된 인사청문회를 대신해 국민께 ‘진실’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국회가 인사청문회를 놔두고, 장관 후보자에 대한 범법 행위 의혹 제기가 진실한 사실을 제기한 것인지, 허위 사실을 제기한 것인지 여부를 법정에서 따져야 하는 이 현실을 개탄한다.
 
반드시 ‘허위사실 유포’의 죄목으로 법적 조치를 취해주시기 바란다.
 
2019. 4. 8.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이 양 수
 
키워드 : 홍영표,겁박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