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4월
  4월 10일 (수)
손혜원 의원이 안쓰럽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부업 판사 이미선, 자진 사퇴만이 답이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당리당략에 혈안 된 심상정 위원장, 정개특위는 정의당 사유물이 아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검찰 앞세워 국회 감시마저 부정하려는 文정권, 씁쓸하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5.24. 00:47 (2019.05.24. 00:47)

【정치】당리당략에 혈안 된 심상정 위원장, 정개특위는 정의당 사유물이 아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심상정 위원장이 패스트트랙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국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여야 4당에 “내주 초까지 패스트트랙을 결정내라”며 압박에 나선 것이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심상정 위원장이 패스트트랙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국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여야 4당에 “내주 초까지 패스트트랙을 결정내라”며 압박에 나선 것이다.
 
패스트트랙은 신속한 처리를 요하는 안건에 대해 극히 예외적으로 허용해야 하는 국회법상의 처리규정이다.
 
그럼에도 정의당 소속 심상정 위원장은 선거의 룰이 될 선거법 개정과 무소불위의 권한을 통해 어찌 변질될지도 모를 공수처 설치법을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자는 집착을 보이는 것이다.
 
이는 정의당에 유리한 선거법으로 개정할 수만 있다면 어떤 부작용도 개의치 않겠다는 것이다. 국회 정개특위를 정의당 사유물쯤으로 여기는 것 아닌가 심히 우려스럽다.
 
더욱이 심 위원장은 공수처 설치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것에 부정적인 바른미래당 마저 배신자 취급에 나섰다. 어제의 동지를 오늘의 적으로 몰아간 것이다. 영원한 적도, 영원한 아군도 없다는 정치현실을 보여주는 것 같아 안타깝기 그지없다.
 
심상정 위원장은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선거법과 공수처법은 패스트트랙의 대상이 될 수 없다. 선거법 개정에 눈이 멀어 조국 민정수석이나 민주당의 공수처 놀음에 더 이상 들러리 서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2019. 4. 10.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 정 재
 
키워드 : 패스트트랙, 심상정, 정의당, 선거법, 공수처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