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지식놀이터 ::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경상남도 보도자료
경상남도 보도자료
▷ 소통관리
2019년
  2019년 4월
  4월 16일 (화)
감 말랭이용 품종 ‘감누리’ 심어보세요
about 경상남도 보도자료

(2019.06.05. 12:44) 
◈ 감 말랭이용 품종 ‘감누리’ 심어보세요
경상남도 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최근 소비 트렌드에 맞춰 감 말랭이용 품종을 보급하여 감 산업의 새로운 활로 개척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업기술원 단감연구소 - 김은경 (055-254-1553)】
 
 
 
 
감 말랭이용 품종 ‘감누리’ 심어보세요
- 생산자 단체, 종묘업체 등 5곳 통상실시권 계약 체결
- 원물 간식 말랭이용 품종 보급으로 감 산업 활로 개척

경상남도 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최근 소비 트렌드에 맞춰 감 말랭이용 품종을 보급하여 감 산업의 새로운 활로 개척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남농업기술원 단감연구소는 지난 4월 1일, 생산자 단체와 종묘업체 등 5곳과 품종보호권 통상 실시 계약을 맺고 신품종 감 ‘감누리’의 현장 보급을 실시했다.

지난해 농업기술원 단감연구소에서 육성한 신품종인 감누리는 열매가 큰 대과종(과중 370g)이며, 껍질과 과육이 깨끗하고 성숙기 이후 나무에서 약 1달간 과실 특성이 유지된다.

또 기존 감 품종에 비해 떫은맛을 제거하기 쉽고, 감 말랭이로 제조했을 때 색택과 당도, 식감이 탁월하여 소비자의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의 조사에 따르면, 2011년 이후 감 말랭이의 가구당 연간 구입액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감누리’는 이러한 트렌드에 부합하는 신품종이다.

경남농업기술원 단감연구소 김은경 박사는 “국내 과일 수급체계에서 수입과일의 비중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감 소비가 위축되고 있기는 하나, ‘감누리’ 품종으로 소비자가 선호하는 감말랭이 제품을 생산함으로써 국내 내수뿐만 아니라 수출 증진에도 기여하여, 재배 농업인의 소득 증대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원문보기
▣ 커뮤니티 (참여∙의견)
내메모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정보 :
미정의 (보통)
▣ 참조 지식지도
▣ 다큐먼트
▣ 참조 정보 (쪽별)
◈ 소유
◈ 참조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정보
©2021 General Libraries 최종 수정일: 2021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