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경상남도 보도자료  
경상남도 보도자료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9년
  2019년 4월
  4월 25일 (목)
경상남도, 유해생물(기생충) 구제사업 추진
경상남도, 해삼 및 전복 방류로 어촌 소득에 기여
경상남도, 18개 시․군 농지 담당 공무원 역량 강화 교육 실시
경상남도, ‘안전점검의 날’ 캠페인 실시
경상남도, 진주 사건 피해자 유가족 지원 성금모금 실시
양파 다수확 결정, 잎 수 8매 이상 확보해야
경남농업기술원, 상추 신품종 현장 평가회 열려
경남대표도서관, 도내 사서들의 역량 강화의 장 마련
‘2019년 경남 방방곡곡 학습공감(共感) 강좌나르미’ 사업 시작
경상남도, ‘2019년 청렴워크숍’ 개최
합천군 경남서부일반산업단지,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 재지정
경남도청 롤러팀, 2019 남원코리아오픈 대회서 금4 은3 동5 획득
about 경상남도 보도자료

▣ 경상남도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6.05. 12:47 (2019.06.05. 12:47)

양파 다수확 결정, 잎 수 8매 이상 확보해야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 양파연구소는 양파가 가장 왕성하게 자라는 이 시기에 생리장해와 병해충을 방제하기 위하여 현장 기술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농업기술원 양파연구소 - 이종태 (055-254-1522)】
 
 
 
 
양파 다수확 결정, 잎 수 8매 이상 확보해야
- 이번 달 하순까지 잎 길이 80cm 이상, 잎 수 8매 이상
- 병해충 방제와 배수 관리 주의 당부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 양파연구소는 양파가 가장 왕성하게 자라는 이 시기에 생리장해와 병해충을 방제하기 위하여 현장 기술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2월 중순부터 이번 달 중순까지 평균기온(합천 기상대 기준)이 평년보다 0.9℃ 높아서 현재까지 양파의 자람이 아주 좋은 상태로 진단되었다. 또 강수량이 평년보다 37.1mm 적어서 습해나 노균병 등 병해 발생도 적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도 농업기술원 양파연구소에서는 이번 주 비로 인해 습해나 노균병과 잎마름병이 확산될 수 있기 때문에 양파 밭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우리 도에서 주로 재배되는 중만생종 양파는 2, 3월에 새 뿌리가 많이 나오며, 이번 달에는 잎의 성장이 빠르게 진행되었다가 4월 하순에는 새 잎이 더 이상 나오지 않고 구가 굵어지기 시작한다.

따라서 4월 하순까지 잎의 길이를 80cm 이상, 잎 수를 8매 이상 확보해 두어야 고품질 다수확을 기대할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뿌리의 활력이 후기까지 유지될 수 있도록 배수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하고, 또한 잎에 병충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밭의 고랑에 물이 고여 있으면 병 발생을 야기할 뿐 아니라 뿌리의 호흡을 억제하여 썩게 되면 양분과 수분의 흡수가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아서 잎이 심하게 마르게 된다.

양파 노균병은 저온성 병으로 3월 초에 1차적으로 발생하여, 4월에 분생포자에 의하여 밭 전체로 퍼져나가게 된다.

특히 비가 잦고, 안개가 끼는 날이 많을수록 전염이 빠르게 이루어진다. 초봄에 강수량이 예년보다 적어서 현재까지 2차 감염은 예년보다 많이 발생하지 않았으나, 앞으로 비가 잦으면 언제든지 2차 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

또한 노균병에 감염되면 잎마름병 발생이 많아지기 때문에 노균병 1차 감염 포기를 보이는 즉시 뽑아내고, 비가 내리기 전에 주기적으로 적용약제를 살포해 주는 것이 좋다.

경남농업기술원 양파연구소 이종태 연구사는 “다수확 양파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이번 달에 배수 관리와 병해충 방제에 특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하였다.

 

 
※ 원문보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 소유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