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더불어민주당 논평 · 브리핑  
더불어민주당 논평 · 브리핑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9월
  9월 10일 (화)
[서재헌 상근부대변인 논평] ‘학교는 정의가 살아있어야 한다’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 본인의 기억이 살아있어야 한다!
[이재정 대변인 브리핑] 아들 논문 청탁 의혹 나경원 원내대표, 입장을 밝히라 외 3건
이해찬 당대표, 합동참모본부 방문 인사말
제160차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
이해찬 당대표, 2019 민족화해 국제심포지엄 ‘김대중, 빌리 브란트, 넬슨 만델라-화해, 연대 그리고 평화의 정치’ 인사말
[정춘숙 원내대변인 브리핑] ‘세계 자살예방의 날’을 맞이하여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을 살펴 희망을 잃지 않고,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about 더불어민주당 논평 · 브리핑

▣ 더불어민주당 논평 · 브리핑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9.12. 03:34 (2019.09.12. 03:34)

【정치】[서재헌 상근부대변인 논평] ‘학교는 정의가 살아있어야 한다’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 본인의 기억이 살아있어야 한다!

‘직접 표창장을 발급한 기억이 없어 위조다’ 라고 주장하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지난 9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인문학프로그램은 영주시 고교생을 대상으로 한 것이고 봉사자가 필요 없었다”며 “내가 관심이 있어 고교생들과 함께 강좌를 들었지만 조 후보자 딸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학교는 정의가 살아있어야 한다’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 본인의 기억이 살아있어야 한다!
 
‘직접 표창장을 발급한 기억이 없어 위조다’ 라고 주장하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지난 9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인문학프로그램은 영주시 고교생을 대상으로 한 것이고 봉사자가 필요 없었다”며 “내가 관심이 있어 고교생들과 함께 강좌를 들었지만 조 후보자 딸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오늘(10일) 당시 2012년 동양대 매점에서 일한 직원이 거짓이 정의로 둔갑되는 상황을 바로잡기 위해 반론 인터뷰를 하였다.
 
해당 직원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최 총장이 모를 리 없다며 “최 총장, 정 교수, 딸 함께 대화 및 식사 한 것도 직접 목격했다” 며 사진 같은 것을 주변에 보여주며 ‘며느리 삼고 싶다’ 고 한 일화도 소개하였다.
 
또 출연한 다른 동양대 관계자는 표창장 위조 의혹에 “상장을 받는 것이 대장에 기록되지 않고 내부 결재를 받은 다음 찍는 경우도 있고 미리 일련번호를 써서 직인만 찍어오는 경우도 꽤 많았다”며 “2012년 대장이 소각된 상황에서 위조라고 단정 짓는 것은 2012년 그 상을 받은 학생들 다 위조라는 이야기인가”라고 인터뷰를 마쳤다.
 
‘학교정의 및 대한민국을 살려내기 위해 인터뷰에 임했다’는 최 총장은 본인의 기억부터 살려내길 바란다!
 
2019년 9월 10일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서재헌&p;
 

 
※ 원문보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