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오문수의 지식창고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9월
2018년 9월 20일
동방경제 포럼에 참석했던 범선 코리아나호... 2000㎞ 항해 후 귀환
총살당한 아버지, 간첩으로 몰린 아들
2018년 9월 7일
“쌀알에 동물이 다녀요”
2018년 9월 5일
태풍지난 여수 신항 부두... 원양항해 떠나는 배들로 바빴다
2018년 8월
2018년 8월 14일
여수-블라디보스토크 잇는 1000㎞ 국제범선대회 열린다
2018년 8월 3일
일본해로 표기된 동티모르 역사교과서 동해로 바꾸기도
2018년 7월
2018년 7월 26일
몽골 울란바토르 한복판에 이태준 기념공원, 어떤 사연?
2018년 7월 24일
텐트 치다 산산이 부서진 몽골 초원에서의 낭만
2018년 7월 23일
황금산이라 불리는 알타이 산, 어머니 산이라 불리기도
2018년 7월 17일
'차별이요? 재학생 절반이 다문화출신이라 그런 거 없어요'
유라시아 고대문화의 심장, 몽골 유목문화
2018년 7월 16일
'한참'이란 말, 몽골에서 유래했다
2018년 7월 13일
몽골에서 발견한 28수 별자리, 어디서 본 건데
12일간의 몽골여행... 평생 보고도 남을 가축을 보았다
2018년 7월 11일
선배들과 함께 꿈을 찾아봅니다
2018년 7월 10일
신선이 내려왔다는 선감도, 아이들은 지옥이었다
여수에서 열린 몽골 이주민들의 나담축제
2018년 7월 9일
"'죽음의 호수'였던 시화호 되살린 건 시민단체 노력 덕분"
2018년 7월 6일
웬만한 고장은 현장에서 해결하는 몽골운전사
2018년 7월 4일
몽골여행에서 알게된 '가시내'의 의미
2018년 7월 3일
몽골 여행, 라텍스 방석은 왜 필요한가 했더니
2018년 6월
2018년 6월 18일
태조 이성계가 하늘의 소리를 들었다는 '상이암'
2018년 6월 15일
영원한 별처럼 뜻이 기려지기를 바란 소충사 28수 천문비
2018년 6월 13일
조선 5대 명산이었던 회문산, 왜 '죽음의 땅' 됐나
2018년 6월 8일
"안용복과 독도수호 나선 뇌헌 스님에 관해 3가지 오류 있다"
2018년 5월
2018년 5월 28일
"평화는 전쟁 없는 게 아니라 정의가 존재하는 것"
2018년 5월 25일
여순항쟁 희생자 위령비에 글귀 아닌 점만 찍혀있는 이유
2018년 5월 20일
왕인박사 후예들, 순천 매산여고 방문
2018년 5월 19일
차량통행 잦은 곳에 싱크홀이 발생했다... 신속한 보수공사 필요해
2018년 5월 18일
독도 떠도는 귀신 이야기, 그 속에 담긴 사연
독도 봉우리 이름 지은 주인공 "국가 소송 당했지만..."
2018년 5월 17일
독도에서 산 50년... "태풍 와도 잠만 잘자요"
2018년 5월 14일
독도에서 4박 5일, 풍랑주의보로 발이 묶였습니다
2018년 5월 12일
독도 갈매기와의 대화... 환상적이었다
2018년 5월 8일
안용복이 독도를 향해 떠난 항구는 어디일까?
일본 향해 포효하던 독도 호랑이상 이전, 과연 온당한 일일까
2018년 5월 3일
교통사고로 3년간 식물인간으로 지내다 회복돼
2018년 5월 2일
"조선인 강제 징용자들은 창씨 개명 두 번 당했다"
2018년 4월
2018년 4월 23일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호주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2018년 4월 20일
이게 그 유명한 '오리지널' 마카다미아구나
1m 넘는 대왕조개가 내 발밑에 있다니
2018년 4월 4일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자 울릉군수 요령만 피웠다?
윷판에 이런 심오한 뜻이 숨어 있다니
2018년 4월 3일
이름이 '반창고 산악회'? 뜻 물어보니
2018년 4월 2일
전남교육감 예비후보 고석규... 단계별 고교무상교육 실시할 것
2018년 3월
2018년 3월 30일
'도무지'에 이런 끔찍한 뜻이 있었다니
임실 덕치면, 한국전쟁 당시 불이 안 난 마을이 없었다
2018년 3월 29일
왜 이 호랑이는 활짝 웃고 있을까
2018년 3월 22일
이부영 전 의원 "다음 세대에 전쟁 아닌 평화 물려줘야
2018년 3월 21일
최내우가 쓴 26권 일기를 집대성한 〈창평일기〉
2018년 3월 19일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하다"는 말에 이런 배경이
2018년 3월 18일
〈혼불〉 배경이 된 이웅재 고가를 아십니까
2018년 3월 16일
"독도는 일본이 강탈해간 우리 땅"
2018년 3월 14일
"정치인은 '심부름꾼', 선공후사로 노력하겠다"
2018년 3월 11일
1000인 은빛순례단 "한반도 전쟁 다시는 안돼"
2018년 3월 8일
'가짜 조선통신사 문서'로 조선-일본 모두 속인 대마도 번주
2018년 2월
2018년 2월 28일
3.1운동때 '조선인 귀무덤' 철거될 뻔했었다
2018년 2월 26일
김문길 교수 "일본이 독도가 자기네 땅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허구"
2018년 2월 20일
항일독립운동에 일생 바친 조우식
2018년 2월 13일
초등학생들의 도예작품...
2018년 2월 5일
"인자 다시는 전쟁이 나서는 안 돼
2018년 1월
2018년 1월 27일
6월항쟁 조직국장 이병철의 회한 "하늘이 준 기회 놓쳤다"
2018년 1월 3일
내 삶을 뒤돌아보게 한 이환희 여사
about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홍보】 여수넷통
여수 사람들이 함께 기록하는 여수 뉴스
2018-08-11
【홍보】
【홍보】
▣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오문수의 지식창고 2018.03.08. 11:45 (2018.03.08. 11:45)

'가짜 조선통신사 문서'로 조선-일본 모두 속인 대마도 번주

대마도 번주, 입장 난처해지자 문서 위조... 일본 교과서 여전히 '포로 송환 사절단' 잘못 기술
▲ 대마도 번주가 위조한 문서 ⓒ 김문길
 
요즘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이 치열하다. 살얼음을 걷던 한반도 정세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평화로운 분위기로 급선회하고 있다. 반가운 일이지만 신중하게 돌다리를 두드리며 가야한다. 속고 속이는 외교전이 이를 증명하기 때문이다.
 
학창시절 국사시간에 배운 지식 중에는 조선통신사가 있다. 조선통신사는 일본의 요청에 의해 조선왕실이 일본에 파견한 외교사절이다. 조선왕조 개국 이후부터 임진왜란이 발생한 1592년까지 62회에 걸쳐 일본에 사절을 파견했다. 그러면 '조선통신사'란 이름이 처음부터 있었을까?
 
<다음백과사전>에 의하면 일본 열도에 파견된 사신에게 붙은 '통신사'라는 명칭은 고려 시대에도 존재한 것으로 보이나, 임진왜란 이전까지는 통신사라는 명칭만을 사용하지 않고 회례사(回禮使), 보빙사(報聘使), 경차관(敬差官) 등의 명칭을 사용했다.
 
조선시대에 '통신사'라는 이름으로 일본에 사신을 파견한 것은 세종대부터지만, 임진왜란을 겪은 뒤 얼마 동안은 '통신(通信)'이라는 명칭을 쓰는 것이 부당하다며 '회답 겸 쇄환사(回答兼刷還使)'라는 이름으로 사신을 파견했다.
 
3회의 사절단 행차에 '쇄환(刷還)'이라는 이름을 쓴 것은 임진왜란 당시 일본에 잡혀간 포로의 쇄환이 주요한 이유였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세월이 좀더 흐른 1636년(인조 14) 이후 통신사라는 명칭을 회복할 수 있었다.
 
일본과 조선 사이에 낀 대마도 번주, 양국의 문서 위조해
 
▲ 대마도 번주가 위조한 직인 ⓒ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장 김문길 교수가 흥미로운 자료를 보내왔다. 일본과 조선 양국 사이에 끼어 입장이 난처해진 대마도 번주가 양국의 문서를 위조했다는 것.
 
임진왜란이 끝나고 세끼가하라 전투에서 승리한 '도쿠가와 이에야쓰'는 에도막부를 세우고 대마도 번주 '소 요시도시'에게 명령했다. "조선국왕도 참석해 축하하라!"
 
명령을 받은 대마도 번주는 몸둘 바를 모르고 당황했다. 임진왜란이 끝난 지 얼마되지 않았고 전쟁포로로 데려간 사람들을 돌려보내지 않았으며 왕비 묘를 도굴한 범인을 잡아 보내라는 독촉도 있었는데 축하사절단을 보내라는 것은 말이 안 되기 때문이다. 조선을 따르자니 막부에게 목이 잘리겠고, 막부를 따르면 조선과 교류를 못해 경제가 어려워질 것을 고민하던 대마도 번주는 꾀를 냈다.
 
그는 가신 '야나카와 도시나가'와 의논 끝에 국서를 위조하기로 했다. 조선국왕에게 보내는 문서에는 임진왜란 때 잡혀온 포로를 송환한다는 의미로 '회답 겸 쇄환사'<回答兼刷還使>로 명칭을 정한 후 직인도 이정이덕(以政以德)으로 위조해 조선에 보냈다.
 
한편, 도쿠가와 이에야스에게는 '조선통신사' 이름으로 조선국왕의 문서를 위조해 보냈다. 봉서는 먼저 화해를 청하는 말이고, 봉복은 회답을 뜻한다. 번주가 일본조정에 보낸 <조선국왕봉서(朝鮮國王奉書)>는 조선이 먼저 화해하자는 의미로 위조해 보낸 것이다. 종이도 일본에는 없는 종이로 제작했다.
 
국서위조를 몰랐던 조선조정에서는 포로를 데려오기 위해 사절단을 파견했고, 일본막부는 조선사절단을 축하객으로 맞이했다. 1635년 도쿠카와 이에미츠 막부 시절, 대마도 번주 소 요시나리와 그의 가신 야나카와 시케오끼 간에 커다란 소동이 일어나자 야나카와가 막부에 위조사건을 고발해 두 사람은 징계를 받았다.
 
 
▲ 한일문화연구소장 김문길 교수 ⓒ 오문수
 
조작된 문서와 위조된 도장은 지금 후쿠오카박물관에 있다. 위조된 도장은 수년전 경매에 나와 5억엔에 팔렸고 사가현 박물관은 모조품을 만들어 보관하고 있다. 일본교과서에는 조선통신사 일행이 막부 취임식을 축하하고 조공을 드리기 위해 왔다고 기술하고 있다.
 
앞서 언급한대로 조선통신사의 명칭은 임진왜란 이전에 있었지만 임란 후에는 '회답겸쇄환사'의 명칭으로 파견됐다. 이와는 다른 내용을 교과서에 서술하고 있는 것이다. 전 나고야박물관 히로세 유이치 교수의 얘기다.
 
"'조선통신사'는 위작된 명칭이다. 원래 명칭은 '회답겸쇄환사'이다. 이런 사실을 알고도 일본교과서는 '조선통신사 왕래는 막부 장군취임식에 축하객이고 조공드리기 위해 왔다'고 기술하고 있다. 원래 명칭대로 '회답겸쇄신사'와 '조선국왕사'로 후세대에 남기는 것이 좋다."
【작성】 오문수 oms114kr@daum.net /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