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2018년 12월
  12월 3일 (월)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환영
지역콘텐츠산업, 관광 육성 현장토론회 연속 개최
유엔의 국제이주협정(GCM) 공론화 촉구 성명서
조선사 키코 피해 구제 방안 토론회 열어
괴산 쌍곡리∼태성리 국도방음벽 완공
성매매 알선 전화번호 통화차단법 발의
소상공인 원스톱(One-stop) 자금 지원(직접대출) 확대 된다
해군, 104억 들여 호화 골프장 짓느라 민간인 노동자 인건비 끌어썼다
전관예우 심각성 일반국민과 판사들 사이 2배나 차이나
소외된 지역 예산 보장하라 국회서 1인 시위
쌍둥이 낳으면 출산휴가 기간 늘어
김상환 후보자 아들, 황제 병역 생활 특혜 의혹
KT화재 통신재난 소상공인들과 피해보상 긴급 간담회 개최
교육기본법 일부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한국장애인 인권상 의정부문상 수상
채수찬 교수, 소득주도성장은 실패, 혁신성장은 무개념
민주당 정책위원회 제3정조위, 월드클래스300 기업인과 만나 애로 및 건의사항 들어
송현동 숲공원화 및 발전방안 토론회
[홍익표 수석대변인,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 박병대, 고영한 대법관의 구속영장 청구는 ‘양승태 사법농단’의 진상을 밝힐 출발점이다 외 1건
국회방송 「유튜브 영상물 무단삭제」보도에 대한 국회사무처의 입장
금일 본회의 개의에 대한 문희상 국회의장의 입장
문희상 국회의장, 5당대표들과 초월회 오찬 모임 가져
문희상 국회의장, 파비앙 페논(Fabien Penone) 주한 프랑스대사 예방 받아
[보도자료] 이정미 대표·윤소하 원내대표 외, 124차 상무위원회 모두발언
대통령은 조국 민정수석은 물론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해 총체적 관리 부실 책임을 물어 경질하고, 청와대 공직기강을 서둘러 재점검해야 한다.[이양수 원내대변인 논평]
[논평] 김삼화 수석대변인, '국내문제 질문 말라는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의 최고책임자로서 미안해하는 시늉이라도 내야 하는 것 아닌가'
요양보호사 처우개선 국회토론회 개최
고령자 안전운행법 대표발의
제2경인선이 만들어낼 인천의 교통혁명 국회 토론회 개최(안내)
교육부 공무원 자녀 세종시 소재 고교 재학 34% 불과
about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8.12.06. 19:39 (2018.12.06. 19:39)

전관예우 심각성 일반국민과 판사들 사이 2배나 차이나

일반국민의 64% 전관예우 심각하다고 본 반면 판사들 36.5%만 심각하다고 답변 【송석준 (국회의원)】
일반국민의 64% 전관예우 심각하다고 본 반면 판사들 36.5%만 심각하다고 답변
 
-「전관예우 실태조사 및 근절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판사 23.2%가 전관예우가 존재한다고 답했지만 일반 국민들은 41.9%가 전관예우가 존재한다고 답해 판사보다 2배가량 전관예우가 존재한다고 인식
 
- 이러한 인식차이는 판사들과 판사를 제외한 법조직역종사자들 사이에서 더욱 커…법원직원의 37.7%, 검찰의 42.9%, 검찰직원은 66.5%, 변호사의 경우 75.8%, 변호사 사무원은 79.1%가 전관예우가 존재한다고 답해, 판사를 제외한 법조직역 종사자들이 판사보다 최대 3.4배 전관예우가 만연하다고 보고 있어
 
- 연고주의 존재여부에 대해 판사의 33.6%가 그렇다고 답했으나 법원직원의 42.5%, 검사의 42.9%, 검찰직원의 64.1%, 변호사의 78.5%, 변호사 사무원의 77.1%가 연고주의가 있다고 답해 판사를 제외한 법조직역 종사자들이 판사보다 최대 2.3배 연고주의가 만연하다고 보고 있어
 
- 전관예우의 폐해에 대해 일반국민의 64%가 전관예우가 심각하다고 본 반면, 판사의 경우 36.5%만 심각인식…전관예우의 심각성은 판사와 법조직역 종사자들 간의 인식차이도 커. 법원직원의 59.1%, 검찰직원의 64.6%, 변호사의 81%, 변호사 사무원의 79.3%가 심각하다고 보아 판사보다 최대 2.2배 가량 전관예우가 심각하다고 인식
 
­- 사정이 이렇다 보니 일반국민과 법조직역 종사자 모두 전관변호사나 연고관계에 있는 변호사를 선호…전관예우가 소송비용 증가에 영향을 미쳐
 
□ 판사들과 일반국민들 및 법조직역 종사자들 간의 전관예우에 대한 인식이 심각한 괴리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 3일 국회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특위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에게 대법원이 제출한 「전관예우 실태조사 및 근절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판사 23.2%가 전관예우가 존재한다고 답했지만 일반 국민들은 41.9%가 전관예우가 존재한다고 답해 판사보다 2배가량 전관예우가 존재한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 해당 연구는 고려대 산학협력단이 수행한 것으로, 리서치앤리서치를 설문조사 기관으로 선정해 2018년 6월20일부터 총 2,439명(일반국민 1014명·법조직역종사자 1391명·9개 직군 전문가 34명)을 대상으로 2018년 10월 1일까지 진행. 일반국민은 개별면접, 법조직역종사자는 온라인, 전문가 등은 대면인터뷰 방식으로 조사.
 
○ 이러한 인식차이는 판사들과 판사를 제외한 법조직역종사자들 사이에서 더욱 컸다. 법원직원의 37.7%, 검찰의 42.9%, 검찰직원은 66.5%, 변호사의 경우 75.8%, 변호사 사무원은 79.1%가 전관예우가 존재한다고 답해, 판사를 제외한 법조직역 종사자들이 판사보다 최대 3.4배 전관예우가 만연하다고 보고 있었다.
 
○ 전관변호사는 아니지만 담당 판·검사 등과 친분이나 연고관계가 있는 변호사가 수사나 재판결과에서 부당한 특혜를 받는 현상을 이르는 연고주의에 대한 판사와 판사를 제외한 법조직역 종사자들의 인식차이도 컸다.
 
○ 연고주의 존재여부에 대해 판사의 33.6%가 그렇다고 답했으나 법원직원의 42.5%, 검사의 42.9%, 검찰직원의 64.1%, 변호사의 78.5%, 변호사 사무원의 77.1%가 연고주의가 있다고 답해 판사를 제외한 법조직역 종사자들이 판사보다 최대 2.3배 연고주의가 만연하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 전관예우의 폐해에 대해 일반국민과 판사들의 인식차이도 적지 않았다. 전관예우가 존재한다고 답한 일반국민의 64%가 전관예우가 심각하다고 본 반면, 판사의 경우 36.5%만 심각하다는 보았다. 전관예우에 대해 일반국민의 경우 판사보다 2배가량 심각하다고 보고 있었다.
 
○ 전관예우의 심각성은 판사와 법조직역 종사자들 간의 인식차이도 컸다. 법원직원의 59.1%, 검찰직원의 64.6%, 변호사의 81%, 변호사 사무원의 79.3%가 심각하다고 보아 판사보다 최대 2.2배 가량 전관예우가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 전관예우의 대상인 판사를 제외하고는 일반국민, 법조직역종사자 특히 법원직원, 검찰직원, 변호사, 변호사 사무원 공히 전관예우와 연고주의에 존재와 심각성을 더 실감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 사정이 이렇다 보니 일반국민과 법조직역 종사자 모두 전관변호사나 연고관계에 있는 변호사를 선호하고 있었다. 일반국민의 36.3%와 법조직역종사자의 43.5%가 비슷한 조건이라면 전관변호사를 선임하거나 권고하겠다고 답했고, 일반국민의 31.4%, 법조직역종사자의 37.7%가 비슷한 조건이라면 연고관계에 있는 변호사를 선임하거나 권고하겠다고 답했다.
 
○ 특히, 돈이 더 들더라도 전관변호사를 선임하거나 권고하겠다는 응답이 일반국민의 경우 22.3%, 법조직역종사자의 경우 20.5%에 달해 전관예우가 소송비용 증가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한편, 전관예우 근절방안으로 일반국민의 97.5%와  법조직역종사의 94.5%가 인사청문회 강화를 꼽았다.
 
□ 송석준 의원은 “일반국민과 판사들의 전관예우와 연고주의에 대한 인식의 괴리는 판사들이 외부의 평가를 외면한 채 자신만의 영역에 고립되어 있기 때문”이라며 “대법관을 포함한 인사청문회를 거치는 고위공직자들이 정밀하고 철저한 인사검증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첨부 :
20181203-전관예우 심각성 일반국민과 판사들 사이 2배나 차이나.pdf
 

 
※ 원문보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