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2019년 5월
  5월 7일 (화)
5·18 관련, 미국측 기밀자료 전면 공개하도록 정부가 앞장서야
ILO협약 선비준사례 있었다
양육비 미지급 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 개최
자유연대 김상진 고소
당진원도심 공영주차장 국비 확보
진주 아파트 참사 재발방지 대안 찾는다
깜빡이! 깜빡하지 마세요
군산 불법 매설 군 송유관 총장 8km 무단점유 면적 2만평
북한 발사체에 관한 인터뷰
박정희 대통령 시해범을 장군으로 칭한 장세용 시장은 즉각 사과하라
투자한도 규제풀어 크라우드펀딩 활성화 시킨다. 송희경 의원, 자본시장법 개정안 대표 발의
수도권 균형발전을 위한 GTX-B노선 추진현황과 향후과제 대토론회 성황리에 개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지원사업, 진주시 중앙 상권활성화 구역 선정
치과의사, 한의사 전공의들도 전공의법 적용받도록 추진한다
'양육비 미지급 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 성황리에 종료
홍성최대현안 오관지구사업 정상추진 성과이끌어내
화순군과 예산 및 현안 정책협의회 개최
자유한국당 충남·충북도당, 송희경 중앙여성위원장 초청 특강
생활SOC 추진방향과 지방정부 대응전략 토론회 개최
군산 명산시장 공설시장 정부 공모사업 최종 선정 쾌거, 약 9억원 투입
안산시 ‘장상지구’ 수도권 3기 신도시 개발 확정
무연고 사망자 8,713명에 달해
제40차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
바른미래연구원, 제10회 바른미래포럼 개최
국회 법제실, 송영길 국회의원과 인천 계양구 지역현안 토론회 개최
5월 첫째 주 의안접수현황(190507)
문희상 국회의장, 양제츠 중앙외사공작위 판공실 주임 면담 및 동포·지상사 대표 초청 만찬간담회 가져
문희상 국회의장, 베이징대에서 특강
[브리핑]최석 대변인, 경찰청, 조선일보 ‘청룡봉사상’ 유지/기무사 세월호 유가족 사찰 문건 관련
[논평]김지수 청년부대변인, 정부의 정신질환 종합대책 ‘관리 대상’이란 낙인을 찍어서는 안 된다
황교안 당대표, 택시 업계 간담회 및 오찬 주요내용
황교안 당대표, 부산 여성 당원 간담회 주요내용
about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 국회의원∙입법부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19.05.15. 11:53 (2019.05.15. 11:53)

【정치】[브리핑]최석 대변인, 경찰청, 조선일보 ‘청룡봉사상’ 유지/기무사 세월호 유가족 사찰 문건 관련

[브리핑] 최석 대변인, 경찰청, 조선일보 ‘청룡봉사상’ 유지/기무사 세월호 유가족 사찰 문건 관련 【정의당 (정당)】
[브리핑] 최석 대변인, 경찰청, 조선일보 ‘청룡봉사상’ 유지/기무사 세월호 유가족 사찰 문건 관련
 
일시: 2019년 5월 7일 오전 11시 25분
장소: 국회 정론관 
 
■ 경찰청, 조선일보가 주는 청룡봉사상 유지
 
민갑룡 경찰청장이 조선일보가 경찰에 수여하는 청룡봉사상을 강행하기로 했다. 경찰청과 조선일보가 공동주관한다는 이른바 청룡봉사상 수상자는 1계급 특진 포상을 받는다. 사실상 특정언론사가 공무원인 경찰의 인사평가에 개입할 여지를 열어놓은 것으로 적절하지 않다. 조선일보 뿐 아니라, 다른 민간 언론사가 공무원 인사고과에 영향을 미치는 상들을 정부가 전면 재검토하는 것이 마땅하다.
 
경찰은 해마다 조선일보에 특진 후보자들의 개인정보가 담긴 감찰 세평 등을 심사용 명목으로 제공해왔다고 한다. 최근에는 청룡봉사상을 받고 특진한 경찰관이 장자연 수사에 관여했던 정황이 밝혀지기도 했다. 피의자가 수사 관계자에게 상을 준 셈이다. 언론사가 특진대상을 좌우하는 상황에서 과연 경찰은 언론사를 상대로 제대로 된 수사를 벌일 수 있었는가. 국민에 대한 경찰의 신뢰가 흔들리고 있다.
 
오얏나무 아래에선 갓끈도 고쳐매지 말라했다. 그간 경찰이 언론이 자행해온 경찰 길들이기가 좋다고 맞장구친 것이 아니라면, 경찰은 오해의 소지를 최소화하고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무사안일주의에 빠져있을 때가 아니다. 폐습은 과감히 청산해야지, 관례라는 이름으로 고집할 일이 아니다. 국민들은 청룡봉사상에서 말하는 봉사가 누구를 위한 봉사였는지 경찰에 묻고 있다.
 
■ 기무사 세월호 유가족 사찰 문건
 
박근혜 정부의 기무사가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을 전방위적으로 사찰한 문건의 내용이 드러났다. 이미 기무사가 세월호 참사에 조직적으로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황에서, 이들의 패륜행위가 구체적으로 밝혀진 것이다. 
 
문건에 따르면, 기무사는 세월호 참사 직후 '방첩활동 계획서'를 작성하고 세월호 유가족을 종북세력으로 규정했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하에서 추악한 여론조작을 벌인 것으로도 모자라, 자식을 잃은 부모들의 상처를 짓밟고 종북 프레임을 덧씌웠다. 인두겁을 쓰고 저지른 일이라고 믿기 어렵다. 천인공노할 국가범죄다. 
 
뿐만 아니라, '세월호 인양 반대' 여론을 조성하고 희생자를 수장시키는 방안까지 제안한 것이 박근혜 정부의 기무사였다. 헌정질서를 유린한 대표적인 적폐세력으로, 온갖 불법을 저지르면서 국민을 분열하는 데에만 골몰했다는 것이 증명되었다. 재판부는 이들의 모든 진상을 규명하고 철저한 단죄를 내려야 할 것이다.
 
2019년 5월 7일
정의당 대변인 최 석
 

 
※ 원문보기
전체 의견 0
【정치】[브리핑]최석 대변인, 경찰청, 조선일보 ‘청룡봉사상’ 유지/기무사 세월호 유가족 사찰 문건 관련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