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지식놀이터 ::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 소통관리
2019년
  2019년 12월
  12월 17일 (화)
어느 文의 말이 진실인가?[성일종 원내대변인 논평]
about 자유한국당(원내) 보도자료

【정치】
(2019.12.18. 10:01) 
◈ 어느 文의 말이 진실인가?[성일종 원내대변인 논평]
국회의원 예비후보등록 신청일인 오늘까지 국회는 선거구획정은 커녕 선거법도 개정 못하고 있다. 이는 민주당과 준여당이 ‘4+1’이라는 불법 협의체를 만들어서 땅 뺏기에 여념이 없는 막장 드라마를 쓰고 있기 때문이다.
국회의원 예비후보등록 신청일인 오늘까지 국회는 선거구획정은 커녕 선거법도 개정 못하고 있다. 이는 민주당과 준여당이 ‘4+1’이라는 불법 협의체를 만들어서 땅 뺏기에 여념이 없는 막장 드라마를 쓰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국회가 교착상태에 빠져있을 때 매듭을 푸는 역할은  국회의장이 해오셨다. 과거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출신 강창희 의장은 회기결정의 안건에 대해서도 반대토론을 허용해 줬고, 정의화 국회의장은 노동법 등 쟁점법안에 대해 정부·여당이 직권상정을 요청하자 “내 성을 다른 성으로 바꾸든지”라며 여야 합의를 요구했다.
 
하지만 20대 국회 文희상 국회의장은 본인의 책무를 내팽기친 채 오로지 출신 정당의 정파적 이익과 본인의 사익 추구를 위해 애쓴다는 국민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 지난 10일 예산안을 날치기 처리한 것도 모자라 이제는 선거법의 날치기 처리의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다.
 
文 의장은 15일 모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선거법 개정안은 여야 합의해 처리해야 하지 않나”는 질문에 “그것도 뭔가 잘못 알려져 있다. 여태껏 중요한 선거 제도가 바뀔 때 한 번도 합의로 된 적이 없다. 한번 조사를 해봐라”라고 답변을 했다.
 
이 발언의 진위여부를 떠나 이는 과거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정면 배치되는 내용이다.
 
文재인 대통령은 2015년 12월 21일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시절 “지금까지 선거법이 일방의 밀어붙이기나 직권상정으로 의결된 전례가 단 한 번도 없습니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국민들은 묻는다. “과연 어느 文의 말이 진실인가?”
 
 
\na+;2019.12.17.
\na+;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성 일 종
 
키워드 : 국회의원, 예비후보등록, 선거구획정, 선거법, 4+1 협의체, 예산안, 날치기
 

 
※ 원문보기
▣ 커뮤니티 (참여∙의견)
내메모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정보 :
정치 (보통)
▣ 참조 지식지도
▣ 다큐먼트
▣ 참조 정보 (쪽별)
◈ 소유
◈ 참조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정보
©2021 General Libraries 최종 수정일: 2021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