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문화재청 보도자료  
문화재청 보도자료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20년
  2020년 4월
2020년 4월 29일
이원호 학예연구사 대한민국 공무원상‘근정포장’수상
17세기 불상조각 대가, 현진스님 첫 작품‘보물’지정 예고
2020년 4월 28일
코로나19 극복 기원 담은 무형유산 공연
백제 사비기 이궁지 ‘부여 화지산 유적’ 발굴조사 시작
2020년 4월 27일
조선왕릉 내부 숲길 정비해 하반기 시민 개방
문화재청, 2021년도 유네스코 유산 홍보지원 사업공모
안동 산불 문화재 피해 없이 종료 (4.26. 배포)
2020년 4월 24일
여주 영릉(英陵, 세종대왕릉) 2년 반 만에 관람 재개
2020년 4월 23일
‘씨름’특집 다큐멘터리, 제53회 휴스턴 국제영화제 금상 수상
제2기 현충사 청소년 문화유산(위토) 지킴이단 출범
고려 국왕의 국새(고려국왕지인) 찍힌 과거합격증 보물 지정
내년부터 문화재 현장에‘AI 영상분석 드론’상용화
2020년 4월 22일
백제왕궁 배후산성 겸 후원 ‘부소산성’ 발굴 5월 시작
(국영문 동시 배포) 문화재보존과학센터, 창경궁 자격루(국보 제229호) 보존처리 완료
(국영문 동시 배포) 우리 문화 알리고자 호주가는 ‘백자 달항아리’
2020년 4월 21일
「문화재청-산림청」협업의 성과, 열매를 맺다
(국영문 동시 배포) 「베트남 옥에오(Óc Eo) 문화 특별전」온라인 개막
충무공 이순신의 숭고한 정신을 국민과 함께 기리다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조교 첫 명예보유자 인정 예고
2020년 4월 20일
국립고궁박물관ㆍ궁능 실내 관람시설 등 휴관 추가 연장
국민이 만드는 ‘쉽고 간결한 문화재 안내판 안내문안’
‘활쏘기’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지정 예고
2020년 4월 17일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국보), 「안동 봉황사 대웅전」(보물) 지정 예고
2020년 4월 14일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흥보가)’ 보유자 인정 예고
2020년 4월 13일
(국영문 동시 배포) 문화재청, 코로나 대응 위한 유네스코 온라인 캠페인 참여
휴(休), 무형유산으로 지친 마음 달래보세요
(국영문 동시 배포) 천연기념물 ‘장수하늘소’ 첫 애벌레 부화 성공
문화재청, 궁중문화축전ㆍ종묘대제 하반기 개최
2020년 4월 10일
(국영문 동시 배포) 문화재청, 고구려 사신 그려진 아프로시압 궁전벽화 보존 계기 마련
문화재청, 비무장지대 6.25전사자 유품 보존처리한다
2020년 4월 9일
문화재청,‘4·19 혁명 문화유산’국가등록문화재 추진
보고, 쓰고, 만드는 '월성' 체험 교재로 신라 왕궁을 느껴보세요
2020년 4월 8일
대한제국 황궁 정문 덕수궁 대한문 제모습 찾는다
(국영문 동시 배포) 외국인 전문가·관광객 위한‘경주 월성 이야기’
2020년 4월 7일
일제강점기 수탈 역사‘정읍 화호리마을’학술조사 착수
(국영문 동시 배포) 쪽샘 C10호 말 갑옷 연구 성과, 4,000일의 기록을 담다
2020년 4월 6일
국립고궁박물관ㆍ궁능 실내 관람시설 등 휴관기간 추가 연장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 2019년 연구성과 담은 책자 4종 발간- 중원지역 제철기술 복원연구와 고대 중원문화권 유적·유물 종합연구 성과 수록 -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www.heritage.go.kr) 검색 편의 개선
2020년 4월 3일
한식(寒食) 맞아 태조 건원릉 억새 자르는‘청완 예초의(刈草儀)’시행
2020년 4월 1일
(국영문 동시 배포) 고환경 연구로‘월성 숲’복원의 밑그림 그린다
『경주 동궁과 월지 Ⅲ 발굴조사 보고서』 발간
「의성 금성면 고분군」사적 지정
(국영문 동시 배포)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등재신청서 제출
‘ 불경 쓰는 기술 ’「 사경장(寫經匠)」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예고
문화재청 인사발령
about 문화재청 보도자료

▣ 문화재청 보도자료     열린보도자료의 지식창고 2020.04.09. 11:29 (2020.04.09. 11:18)

【문화】‘ 불경 쓰는 기술 ’「 사경장(寫經匠)」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예고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사경장’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을 예고하고, 김경호(金景浩, 남, 1963년생, 서울 서대문구) 씨를 보유자로 인정 예고하였다.【무형문화재과】
- 사경장(寫經匠) 첫 무형문화재 보유자로는 김경호 씨 인정 예고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사경장’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을 예고하고, 김경호(金景浩, 남, 1963년생, 서울 서대문구) 씨를 보유자로 인정 예고하였다.
* 사경(寫經): 불교 경전을 유포하거나 공덕을 쌓기 위하여 경전을 베끼는 일, 또는 베낀 경전
 
이번에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한 ‘사경장’은 불경(佛經)을 쓰는 사경(寫經) 기술을 가진 장인을 말한다. 우리나라 사경의 역사는 삼국 시대 전래된 불교의 경전을 세상에 널리 보급하기 위한 목적에서 시작하였는데, 8세기 중엽 목판 인쇄술이 발달하면서 점차 스스로 공덕(功德)을 쌓는 의미로 변화하였다. 통일신라 시대 때(745~755년) 제작된 ‘신라백지묵서대방광불화엄경(국보 제196호)’이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사경 유물이다.
 
고려 시대에는 불교가 국교(國敎)가 되면서 국가의 발전과 개인의 복을 기원하기 위한 사경이 전성기를 맞이했다. 『고려사(高麗史)』등에 따르면 국가에서 사경을 전문으로 제작하는 기관을 운영하였고, 당시 사경은 국가 최고의 역량을 동원한 당대 문화의 집약물이었다.
특히, ‘감지금니대방광불화엄경보현행원품(국보 제235호)’ 등 금자(金字)․은자(銀字) 형식의 사경이 많이 제작되었고, 충렬왕 대에 중국에 수백 명의 사경승(寫經僧)을 파견하는 등 대외적으로 고려 사경의 우수성이 널리 알려졌다. 조선 시대에는 숭유억불(崇儒抑佛)의 기조가 유지되면서 쇠퇴하였으나, 일부 왕실과 사찰에 의해서 명맥은 유지되었다.
 
사경 제작은 크게 필사, 변상도(變相圖) 제작, 표지 장엄 세 가지로 구성되며, 세부적으로는 금가루 발색, 아교 만들기, 종이의 표면 처리와 마름질, 잇기, 선긋기, 경 필사, 변상도 그리기, 표지 그리기, 금니 표면처리 등 10여 가지 공정을 거친다.
사경 제작에는 서예·한문·불교 교리·회화 등에 대한 숙련된 기능은 물론이고 경전의 오자·탈자가 없어야 하므로 고도의 집중력과 장기간의 제작 시간이 필요하다.
* 변상도(變相圖): 경전의 내용이나 그 교의를 알기 쉽게 상징적으로 표현한 그림
* 표지 장엄: 신장상(神將像)·불보살(佛菩薩)·꽃·풀 등으로 표지를 장식하는 것
 
이번에 ‘사경장’ 보유자로 인정 예고된 김경호 씨는 40여 년간 사경 작업에 매달려온 장인이다. 과거 사경은 국가 차원의 사업으로 다수의 전문가가 참여했었지만, 지금은 재료 준비, 필사, 회화를 한 명이 모두 하는 형태다. 그는 오랜 기간 문헌과 유물을 통해 사경의 재료, 형식, 내용을 연구하고 이를 기술로 승화시켜 1997년 조계종에서 개최한 ‘제1회 불교사경대회’에서 대상을 받고, 2010년 ‘대한민국 전통사경기능전승자(고용노동부지정, 제2010-5호)’로 선정되었다.
 
그동안 김경호 씨는 각종 교육 기관에서 사경 관련 강의를 하고, 다년간 연구한 자료를 바탕으로 전문 서적을 저술하는 등 사경의 전승을 위해 활동하였다. 아울러 전통 사경체(寫經體)를 능숙하게 재현할 뿐만 아니라 변상도 등 그림의 필치가 세밀하고 유려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으로 지정을 예고한 ‘사경장’과 보유자로 인정을 예고한 김경호 씨에 대해서 4월 30일까지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지정과 보유자 인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첨부 :
0401 불경 쓰는 기술’ 「사경장(寫經匠)」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예고(본문).hwp
0401 '불경 쓰는 기술’ 「사경장(寫經匠)」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예고(붙임).pdf
 

 
※ 원문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문화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