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한글(고어)  한글  수정 [맵보기]

◈ 관동별곡 (關東別曲) ◈

해설본문 
목 차   [숨기기]
 1. 關東別曲

1. 關東別曲

 
1
강호에 병이 깊어 죽림에 누웠더니
2
관동 팔백리에 방면을 맡기시니
3
어와 성은이야 가디록 망극하다
 
4
연추문 들이달아 경회 남문 바라보며
5
하직고 물러나니 옥절이 앞에 있다
6
평구역 말을 갈아 흑수로 몰아드니
7
섬강은 어드매오 치악은 여기로다
 
8
소양강 내린 물이 어디러로 든단 말가
9
고신 거국에 백발도 하도할사
10
동주 밤 겨우 새워 복관정에 올라하니
11
삼각산 제일봉이 하마면 뵈이로다
12
궁왕 대궐터에 오작이 지저귀니
13
천고흥망을 아는다 모르는다
14
희양 옛 이름이 맞추어 같을시고
15
급장유 풍채를 고쳐 아니 볼게이고
 
16
영중이 무사하고 시절이 삼월인제
17
화천 시내길이 풍악으로 벋어 있다
18
행장을 다 떨치고 석경에 막대 짚어
19
백천동 곁에 두고 만폭동 들어가니
20
옥같은 무지개 옥같은 용의 초리
21
섯돌며 뿜는 소리 십리에 잦았으니
22
들을 제는 우뢰러니 보니는 눈이로다
 
23
금강대 맨 윗층이 선학이 새끼치니
24
춘풍 온적성에 첫잠을 깨었든지
25
호의현상이 반공에 솟아 뜨니
26
서호 옛 주인을 반겨서 넘노는 듯
 
27
소향로 대향로 눈아래 굽어 보며
28
정양사 진헐대 고쳐 올라 앉은 말이
29
여산 진면목이 여기야 다 뵈나다
30
어와 조화옹이 헌사로 헌사할사
31
날거든 뛰지 마나 섰거든 솟지 마나
32
부용을 꽂았는 듯 백옥을 묵었는 듯
33
동명을 박차는 듯 북극을 괴었는 듯
34
높을시고 망고대 외로울사 혈망봉
35
하늘에 치밀어 무슨 일을 사뢰리라
36
천만겁 지나도록 굽힐 줄 모르는다
37
어와 녀여이고 너 같은 이 또 있는가
 
38
비로봉 상상두에 올라 본 이 그 뉘신고
39
동산 태백이 어나야 높았던고
40
노국 좁은 줄도 우리는 모르거든
41
넓거나 넓은 천지 어찌하여 적단 말고
42
어와 저 지위를 어이하면 알 것인고
43
오르지 못하거니 내려감이 고이하랴
 
44
원통골 가는 길로 사자봉을 찾아가니
45
그 앞의 너러바위 화룡소 되었세라
46
천년 노룡이 굽이굽이 서려 있어
47
주야에 흘러내려 창해에 이었으니
48
풍운을 언제 얻어 삼일우를 지려는다
49
음애에 이운 풀을 다 살려 내어사랴
 
50
마아연 묘길상 안문재 넘어지어
51
외나무 썩은 다리 봉정대에 올라하니
52
천심 절벽을 반공에 세워 두고
53
은하수 한 굽이를 촌촌이 베어내어
54
실 같이 풀쳐 있어 배 같이 걸었으니
55
도경 열두 굽이 내 봄에는 여럿이라
56
이적선 이제 있어 고쳐 의논하게 되면
57
여산이 여기도곤 낫단 말 못하려니
 
58
산중옥 매양 보라 동해로 가자사라
59
남녀 완보하여 산영루에 올라하니
60
영롱벽계와 수성제조는 이별을 원하는 듯
61
정기를 떨치니 오색이 넘노는 듯
62
고각을 섯부니 해운이 다 걷는 듯
63
명사길 익은 말이 취선을 비끼 실어
64
바다를 곁에 두고 해당화를 들어가니
65
백구야 날지 마라 네 벗인 줄 어찌 아난
 
66
금난굴 돌아들어 총석정에 올라하니
67
백옥루 남은 기둥 다만 넷이 서 있고야
68
공수의 성녕인가 귀부로 다듬은가
69
구태어 육면은 무엇을 상톳던고
 
70
고성을랑 저만두고 삼일포를 찾아가니
71
단서는 완연하되 사선은 어데 갔니
72
옛 사흘 머문 후에 어디 가 또 머문고
73
선유담 영랑호 거기나 가 있는가
74
청간정 만경대 몇 곳에 앉돗던고
 
75
이화는 벌써 지고 접동새 슬피 울제
76
낙산 도안으로 의상대에 올라안자
77
일출을 보리라 밤중만 일어하니
78
상운이 집히는 둥 육룡이 버티는 둥
79
바다해 떠날 제는 만국이 일위더니
80
천중에 치뜨니 호발을 헤리로다
81
아마도 열구름이 근처에 머물세라
82
시선은 어디 가고 해타만 남았나니
83
천지간 장한 기별 자세히도 할서이고
 
84
사양 현산의 척촉을 므니 밟아
85
우개지륜이 경포로 내려가니
86
십리 빙환을 다리고 고쳐 다려
87
장송 울한 속에 슬카장 퍼졌으니
88
물결도 자도 잘사 모래를 헤리로다
89
고주 해람하여 정사 위에 올라가니
90
강문교 넘은 곁에 대양이 거기로다
91
종용한다 이 기상 활원한다 저 경계
92
이도곤 갖은 데 또 어디 있단 말고
93
홍장 고사를 헌사타 하리로다
94
강릉 대도호 풍속이 좋을시고
95
절효 정문이 골골이 벌였으니
96
비옥가봉이 이제도 있다 할다
 
97
진주관 죽서루 오십천 모든 물이
98
태백산 그림자를 동해로 담아가니
99
차라리 한강의 목멱에 닿이고자
100
왕정이 유한하고 풍경이 못 슬뫼니
101
유회도 하도할샤 객수도 둘 데 없다
102
선사를 띄워내어 두우로 향하살까
103
선인을 찾으려 단혈에 머무살까
 
104
천근을 못내보와 망양정에 오른말이
105
바다 밖은 하늘이니 하늘 밖은 무엇인고
106
가뜩 노한 고래 뉘라서 놀래관대
107
불거니 뿜거니 어지러이 구는지고
108
은산을 꺽어내어 육합에 내리는 듯
109
오월 장천에 백설은 무사일꼬
 
110
적은 덧 밤이 들어 풍랑이 정하거늘
111
부상 지척에 명월을 기다리니
112
서광 천장이 뵈는 듯 숨는고야
113
주렴을 고쳐 걷고 옥계를 다시 쓸며
114
계명성 돋도록 고쳐 앉아 바라보니
115
백련화 한 가지를 뉘라서 보내신고
116
이리 좋은 세계 남대되 다 뵈고자
117
유하주 가득 부어 달더러 물은 말이
118
영웅은 어데 가며 사선은 그 뉘러니
119
아무나 만나보아 옛 기별 묻자 하니
120
선산 동해에 갈 길도 머도 멀사
121
송근을 베어 누워 풋잠을 얼핏 드니
122
꿈에 한 사람이 날더러 이른 말이
123
그래를 내 모르랴 상계의 진선이라
124
황정경 일자를 어찌 그릇 읽어 두고
125
인간에 내려와서 우리를 따르는다
126
적은덧 가지 마오 이 술 한 잔 먹어보오
127
북두성 기울여 창해수 부어내어
128
저 먹고 날 먹여늘 서너 잔 기울이니
129
화풍이 습습하여 양액을 추켜 드니
130
구만리 장공에 적이면 날리로다
131
이 술 가져다가 사해에 고루 나눠
132
억만 창생을 다 취케 만든 후에
133
그제야 고쳐 만나 또 한잔 하잣고야
134
말 지자 학을 타고 구공에 올라가니
135
공중 옥소 소리 어제런가 그제런가
136
나도 잠을 깨어 바다를 굽어 보니
137
깊이를 모르거니 가인들 어찌 알리
138
명월이 천산 만락에 아니 비친 데 없다
백과사전 으로 가기
백과 참조
정철의 가사.

- 송강가사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인용 디렉터리
☞ [구성] (참조)원문/전문
☞ [인물] 정철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해설본문  한글(고어)  한글  수정

◈ 관동별곡 (關東別曲)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