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기록물 > 개인기록물 한글  수정

◈ 윤봉춘 일기 (1937년) ◈

◇ 1937년 5월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윤봉춘

1. 五月一日 (舊三月二十一日) 土

1
開城興行 第二日 收入은 初日 보다는 成績이 나아서 七十三圓 九十五戔이다. 來日 하루가 남았다. 來日은 빵으로 二十戔 均一로 하기로 하였다. 延安은 二日에 三十圓으로 賣興行을 하기로 하였다.
 
2
開城座 支配人은 너무 사람이 깔끄러워서 밤에 言爭이 있었다.
 

2. 五月二日 (舊三月二十二日) 日

1
開城 마지막 날 興行이다. 收入은 兩日보다도 나았다. 늦도록 朴하고 놀았다. 今番에 來開하였던 일은 전혀 虛事와 같았다.
 
2
七十九圓 角數收入이다.
 

3. 五月三日 (舊三月二十三日) 月

1
아침 열時에 開城서 上京하였다. ヨト한테도 들리고 雲奎(나운규)한테도 들렀다. 雲奎(나운규)는 그 동안 病이 좀 돌린 모양이다.
 
2
娘娘座는 아침 열시에 京城에 도착해서 信聖旅館에 投宿하고 있다.
 

4. 五月四日 (舊三月二十四日) 火

1
興龍館에서 娘娘座 初日이다. 百餘圓 收入이었다.
 
2
娘娘座는 東洋劇場에 加入이 될 듯한 氣運이 보인다.
 

5. 五月五日 (舊三月二十五日) 水

1
興龍館 兩日인데 收入이 좋지 못한 모양이다. 仙林(이선림)이는 이가 아파서 齒科병원에 데리고 가서 治療하여 주었다. 一週日 以上 다녀야 한다고 한다.
 

6. 五月六日 (舊三月二十六日) 木

1
廉과 洪에 對한 三角으로 또는 權에 對한 딴 배들로 因해서 娘娘座의 前道는 暗雲에 가리우고(가려지고) 있다. 廉과 洪은 필시 어떤 內幕이 있어 보인다. 그렇다면 어떠한 경우이더라도 廉은 그 자리를 내어놓지 않고는 할 수 없는 事情에 이를 것이다.
 

7. 五月七日 (舊三月二十七日) 金

1
낮 中에 權一淸(권일청)이와 洪開明(홍개명)君에게 다녀왔다. 그들은 벌써 內部組織을 別달리 하고 娘娘座를 삼켜버릴 計劃이었다. 나는 그러한 不義한 일에 加入할 수 없음을 말하였다. 團圓全部는 나를 娘娘座를 맡으라고 하나 答을 하지는 않았다. 며칠 두고 볼 일이다.
 

8. 五月八日 (舊三月二十八日) 土

1
밤에 信聖旅館에서 林(임동원)과 尹成敏(윤성민)을 만났다. 今番 娘娘座에 對한 前后 事實을 말하고 資金을 通用해 달라고 했더니 承諾한다. 그러나 그 二三日后에 시골 다녀와서 하겠다고 한다. 아이들은 집에 데려다가 食사 대접을 시켰다.
 

9. 五月九日 (舊三月二十九日) 日

1
오늘은 終日 집에 있었다. 밤에 信聖旅館에 가서 林(임동원)을 만났다. 來日 시골 갔다가 十一日에 上京하겠다 하며 多少間 運動資金을 내야겠다고 한다.
 

10. 五月十日 (舊四月一日) 月

1
집 主人이 警察署에 간지가 三四日이나 되어도 나오지 않아서 알아보니 天一藥房에 關한 事件이라고 하는데 檢事局으로 넘어갔다고 한다. 華山病院은 아래층이 終[修]理가 다 된 모양이어서 不日間 開業할 것 같다.
 

11. 五月十一日 (舊四月二日) 火

1
娘娘座는 오늘 光武劇場의 初日이다. 相當한 收入이었다.
 
2
朴春明(박춘명)을 찾았더니 故鄕으로 갔다고 한다. 저녁때 韓國泰(한국태) 先生을 만났다. 來日 아침에 만나기로 하였다.
 

12. 五月十二日 (舊四月三日) 水

1
아침에 韓國泰(한국태) 先生을 찾아갔더니 時間이 없어서 醫士를 만나러 갈 수가 없다고 했다.
 
2
오늘 다시 權一淸(권일청)이가 娘娘座의 團長이 되었다고 한다. 全員은 이의 없이 結定했으나 會寧 아이 三人만은 責任者 나한테 미룬 모양이다.
 
3
娘娘座 今後 運命은 눈앞에 보이는 것 같다.
 

13. 五月十三日 (舊四月四日) 木

1
早朝에 林東源(임동원)氏한테 나갔다. 그는 今番 시골 갔다가 그냥 돌아온 모양이고 初回 公演에 備金도 못된 모양이어서 朴齊行은 中間에서 苦痛을 當하고 있다.
 
2
娘娘座는 오늘 밤으로 光武臺가 끝나고 아이 三人을 불러왔다. 餘望이 없는 娘娘座에는 다시 보내고 싶지는 않았다.
 

14. 五月十四日 (舊四月五日) 金

1
아이 三人 때문에 娘娘座는 解散된다. 이로 因해서 團圓全體는 갈 바를 모르게 된다. 할 수 없이 一个月間 동안만 아이들을 보내주기로 相約하였다.
 

15. 五月十五日 (舊四月六日) 土

1
新宮座와 桃花館에 封切할 “사랑을 찾아서”는 來日부터 六日間이다. 오늘 포스터 代는 찾고 代金 貳百圓은 끝 날 찾아오기로 하였다. 娘娘座는 來日 아침에 出發하기로 되었다. 林(임동원)의 劇團 組織 問題는 徐白影(서백영)과 沈影(심영) 問題 때문에 難關에 逢着할 듯하다.
 

16. 五月十六日 (舊四月七日) 日

1
아침 八時車로 娘娘座는 南川으로 出發하였다. 承淑(승숙)이와 玉珠(이옥주)는 몰래 脫退 했다. 그들은 當分間 生道를 爲해서 위험한 길을 밟을 뻔 한 것을 찾았다. 新宮座는 오늘부터 “사랑을 찾아서” 封切이다. 文(문순남)의 親庭은 樂園洞 二八四-三二로 移舍했다.
 
2
文(문순남)의 解産은 華山病院에서 하기로 하였다.
 

17. 五月十七日 (舊四月八日) 月

1
午后에 廉唯一(염유일)이가 와서 娘娘座에 對한 말을 하였다.
 
2
오늘은 終日 집에 있었다. 承淑(승숙)이 玉珠(이옥주)는 當分間 우리가 生活을 責任질 수 밖에 없다.
 

18. 五月十八日 (舊四月九日) 火

1
解産日字는 꽉 찬 듯 한데 아무 異常이 없이 하루가 지냈다. 밤에 華山病院에 가서 다시 말해 두었다.
 
2
廉이 다녀갔다는데 詳細한 것은 알 수가 없으나 娘娘座에 對한 問題인 듯 半分以上 될 듯 하다는 所聞을 남기고 갔다. 沈君·徐君의 問題는 亦是 우리 추측과 如一히 他人의 따위 없이 되는 듯 하다.
 

19. 五月十九日 (舊四月四日) 水

1
廉이 다녀갔다. 東洋劇場에 娘娘座를 말했는데 어느 便에나 좋은 方針을 取하기로 하였다고 한다. 밤에 金敎英(김교영)도 다녀갔다.
 
2
河와의 離婚手續을 그이한테 一任시켰다. 廉의 山林件도 速히 끝낼 것이라고 한다.
 

20. 五月二十日 (舊四月十一日) 木

1
午后에 團成社에서 沙漠의 花園을 보았다. 이야기는 無理한 곳이 있으나 演技들이 좋았고 監督도 애를 썼다. 沙漠을 잘 取級한데서 값이 있었다.
 

21. 五月二十一日 (舊四月十二日) 金

1
밤에 文(문순남)를 데리고 華山病院에 가서 診察을 要하였다. 그러나 醫師의 말은 産日을 꼭 집어서 아는 사람은 없다 하며 産母의 증세가 달라지는 날 入院하도록 하라고 한다. 廉이 와서 娘娘座를 위해서 三十圓 가량 投資할 人物이 있을 듯 하다고 한다.
 

22. 五月二十二日 (舊四月十三日) 土

1
承淑(승숙)이는 阿峴町의 玉空部 事務員으로 當分間 있게 될 듯 하다 해서 오늘 그리로 갔다. 廉의 女息이 있는 곳이라 될 듯한 일이다.
 

23. 五月二十三日 (舊四月十四日) 日

1
“사랑을 찾아서” 의 代金을 부정(富井)한테서 가져다주었다.
 
2
娘娘座는 六日동안이나 南川서 있었다 하니 困難했을 것이고 다음이 金郊라니 亦是 작은 場所에 困難할 것이다. 金敎英(김교영)이 왔다 갔는데 廉의 事件은 今後 一个月 以內에는 結末을 낼 것 같다고 한다.
 

24. 五月二十四日 (舊四月十五日) 月

1
夕刊 朝報에 靑春座 俳優 移動問題에 있어서 崔揮楊(최휘양)의 말이 俳優 그들은 돈을 따르는 갈보라고 하였고 그들에게 무슨 義理가 있느냐고 하였다. 이것은 崔 自身이 劇에 從事하면서도 朝鮮의 劇을 全體的으로 모욕한 말이다. 뜻있는 劇人들이 있다면 斷然히 용서 못할 짓이다.
 

25. 五月二十五日 (舊四月十六日) 火

1
아침부터 文(문순남)는 몸이 몹시 괴로워해서 곧 華山病院에 入院하였다. 午后 八時 三十分에 生男하였다. 順産이었다. 내 나이 三十六에 처음 子息을 맞는 기쁨도 크다. 會寧 계신 兩親任은 얼마나 즐거워할 것인가?
 

26. 五月二十六日 (舊四月十七日) 水

1
오늘 會寧에다가 電報치고 또 便紙로 詳細히 通知하였다. 産母도 튼튼하고 어린애도 튼튼하다.
 

27. 五月二十七日 (舊四月十八日) 木

1
午前中에 明雨(이명우)한테 여러 날 만에 갔다. 弼雨(이필우)는 光州까지 나왔다고 한다. 羅(나운규)君의 病 때문에 살무사를 먹여볼까 해서 땅꾼을 데리고 가서 十巨에 二十五圓을 주기로 하고 來日부터 使用하기로 하였다.
 
2
羅(나운규)君은 오랫동안 진정제를 使用했는데 中毒性이 있어 보인다.
 

28. 五月二十八日 (舊四月十九日) 金

1
오늘까지 産母와 어린애가 튼튼한 것을 보니 今後도 完全히 튼튼할 줄 안다. 會寧 집에서 便紙 있을 것인데 오늘까지 아무 消息이 없다. 어찌된 연고인지 알 수가 없다.
 
2
文山 高(고기봉)君한테서 文山時論이라는 雜誌 一卷을 받았다.
 

29. 五月二十九日 (舊四月二十日) 土

1
承淑(승숙)이, 玉珠(이옥주) 두 사람은 방이 좁은 關係로 張春玉(장춘옥)이 한테 가서 있어라 하였다. 그랬더니 있을 수가 없어서 오늘부터 廉의 집에 가서 있기로 하였다.
 

30. 五月三十日 (舊四月二十一日) 日

1
沙里院 娘娘座에서 三人을 보내 달라는 通知가 왔다. 밤에 廉의 집에 갔다가 못 만나고 집에 오니 있었다. 來日 밤 떠날 準備를 일러 주었다.
 

31. 五月三十一日 (舊四月二十二日) 月

1
漢陽映畵社 作品 都會의 뒷골목이라는 題를 걸고 李永春(이영춘)·田澤(전택)·孫勇進(손용진) 等이 着手한지가 벌써 여러 날이고 大邱 로케도 다녀왔다는데 複雜한 問題가 있어서 中止했다고 한다.
 
2
團成社에서 “잃어버린 地平線”을 보았는데 좋다. 템풀씨의 구보는 좋았다.
 
3
補遺欄
 
4
잃어버린 地平線은 어느 文豪의 作을 映畵化한 것인데 映畵로도 相當하였다. 果然 世界 第二大戰을 두려하는 西歐人들의 理想論을 꾸며보는 幻想이다. 近來에 드물게 본 作品이다.
 
5
今年 父親任 七十八歲
6
今年 母親任 五十九歲
백과사전 연결하기
▣ 인용 디렉터리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기본 정보
◈ 기본
윤봉춘 일기 [제목]
 
윤봉춘(尹逢春) [저자]
 
◈ 참조
1937년
 
▣ 참조 정보 (쪽별)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기록물 > 개인기록물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한글  수정

◈ 윤봉춘 일기 (1937년)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