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기록물 > 개인기록물 한글  수정

◈ 윤봉춘 일기 (1937년) ◈

◇ 1937년 8월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윤봉춘

1. 八月一日 (舊六月二十五日) 日

1
金英洙(김영수)君의 問題는 오늘 落着이 되는 날인데 不得已 오늘이 日曜日이 되어서 來日로 延期하게 되었다. 東洋館에 가서 一同에게 그 뜻을 말하고 밤에 雲奎(나운규)君한테 갔었다.
 
2
團成社에서는 中央舞臺를 上演하고 낮에는 十錢舘을 만들었다. 營利上으로도 크지 못하려니와 朝鮮映畵界로서는 莫大한 損失인 듯하다.
 

2. 八月二日 (舊六月二十六日) 月

1
東洋館에서 金英洙(김영수)氏를 만나서 今番 問題는 나의 要求대로 決定되었다. 一同은 NANG~에 기다리게 하고 后에 가서 全部 處理해 주었다. 다음 金閣園에 다시 集合해서 進行을 結하고 羅(나운규)君의 治療費 五十圓 가량 거두어서 주었다.
 

3. 八月三日 (舊六月二十七日) 火

1
明倫町 朝鮮映畵株式會社 臨時 스튜디오에 가서 보았다. 沈淸傳을 撮影中인데 그 規模대로만이라도 잘 해 나가면 좋을 듯하다.
 
2
밤에 優美館 興行 藝苑座 公演을 보았다. 조금도 나아진 것이 없었다.
 

4. 八月四日 (舊六月二十八日) 水

1
아침에 林東源(임동원)이가 와서 雲奎(나운규)의 카메라를 金에게 팔도록 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밤에 東劇 앞에서 三人이 만나서 樂劇團 組織에 對한 相議를 하였다.
 

5. 八月五日 (舊六月二十九日) 木

1
밤에 東劇 앞에서 林(임동원)·廉·金 三人을 만났다. 寅奎(최인규) 카메라에 對한 말이 있었는데 한번 보았으면 하는 意見 뿐이다. 樂劇團 組織問題는 내가 돌아와야 着手하겠다고 한다.
 
2
홍제리에 가설극장을 짓는 問題가 나서 來日 가보기로 하였다.
 

6. 八月六日 (舊七月一日) 金

1
아침에 林(임동원)·金·나 三人이 홍제원 近方으로 돌아다니며 劇場建設에 對한 것을 보았다.
 
2
그 地帶는 아직도 五年 以上이나 지나야 가설이 되도 될 것이다.
 
3
아직은 너무도 이른 곳이다.
 
4
밤에 團成社에 가서 中央劇場의 演劇을 보았는데 너무도 엉터리 가없다.
 
5
“月波先生” 이란 형편이 없는 作品이고 出演者들도 熱이 없어 보인다.
 

7. 八月七日 (舊七月二日) 土

1
拾錢뉴스 劇場이라해서 團成社에서 夏期에 實行하는데 成績이 매우 不良하다. 寫眞이 그래서는 될 里가 없다. 좀 더 좋은 뉴스와 漫畵가 必要하다. 芙江에 있는 秀瓊(수경)이가 딸을 나아가지고 오늘 上京하였다.
 

8. 八月八日 (舊七月三日) 日

1
演翼(연익)이 母親이 와서 羅(나운규)君의 危急함을 말해서 곧 舘洞町으로 찾아갔다.
 
2
遺言도 없는 사람이요, 病弱한 사람이니 무슨 말을 하려나 참을 수가 없을 것이다.
 

9. 八月九日 (舊七月四日) 月

1
새벽 한時 二十五分에 羅雲奎(나운규)君은 世上을 아주 가버렸다. 三十六歲를 一期로 억울히도 갔다. 새벽 여섯時에 幸子(행자)가 찾아왔다. 그러나 臨終을 못 보았다. 슬피 울고 있었다.
 

10. 八月十日 (舊七月五日) 火

1
午后 三時車에 玟奎(민규)와 五奎(오규)가 찾아왔다. 그들은 屍體를 때리며 슬피 울었다.
 
2
內外는 분주하였다.
 
3
밤에 玄聖完(현성완)이가 찾아왔다. 이 사람은 인지시客처럼 보였다.
 

11. 八月十一日 (舊七月六日) 水

1
아침 열시 半에 발인하였다. 온 洞里 사람들이 많이 구경나오고 映畵人들도 많이 모였다.
 
2
獨立門을 지날 때도 슬펐다. 弘濟院 고개를 넘을 때 비가 몹시 내려 퍼붓는데 그대로 상여가 넘어갔다. 군악은 아리랑을 불러서 더욱 슬펐다. 火葬場에서 永訣式이 끝났다. 淳元(이순원)이 집 問題도 끝났다. 來日은 芳蘭(현방란)은 玄을 따라가고 玟은 北行하리라 한다.
 

12. 八月十二日 (舊七月七日) 木

1
오후 두시 車로 芳蘭(현방란)이는 아버지 聖完(현성완)이를 따라서 海州方面에 團體로 가고 살림道具는 고창이라는 데로 보냈다.
 
2
밤車에 玟奎(민규) 一行도 가려다가 來日 떠나기로 結定하였다.
 

13. 八月十三日 (舊七月八日) 金

1
밤 十一時 三十五分 車로 玟奎(민규)·五奎(오규)·幸子(행자)가 떠났다. 이것으로 여러 날 동안 뒤숭숭하던 問題는 全部 끝났다. 林東源(임동원)이는 일을 하기가 어려운 사람 같다. 일을 주물러 터지는 사람 같아 來日 午前에 撮影隊가 出發하기로 되었다.
 
2
나의 아끼던 萬年筆을 잃어버렸다. 애수한 마음이 흘렀다.
 

14. 八月十四日 (舊七月九日) 土

1
아침 十時 半에 一行은 여러 날 만에 다시 로케이션을 出發하였다.
 
2
文幕에 와서 하루 밤을 자게 되었다. 阿部(아부)는 몸이 아직도 성치 못해서 東洋館에 그냥 있으면서 京忠自動車部까지 나왔다.
 

15. 八月十五日 (舊七月十日) 日

1
忠北 忠州郡 仰城面 江泉里 라는 이곳으로 一行은 다시 왔다. 漢江물은 줄지도 않았다. 日氣는 明朗하다.
 
2
오늘 하루는 이곳서 쉬었다.
 

16. 八月十六日 (舊七月十一日) 月

1
구름 한 점 없는 좋은 日氣다. 終日 氣分 좋게 撮影하였다. 밤에는 배를 타고 上流에 올라가서 늦도록 놀고 내려왔다.
 

17. 八月十七日 (舊七月十二日) 火

1
金一海(김일해)·玄舜英(현순영)·具英子(구영자) 三人은 오늘 撮影이 全部 끝나서 밤 十二時에 배를 타고 떠났다.
 

18. 八月十八日 (舊七月十三日) 水

1
丹江里를 떠난 지 二十餘日 后 다시는 못 볼 곳 같더니 여울목 撮影 때문에 그 곳에 가서 또 撮影하였다.
 
2
오늘은 너무나 지루해서 演技가 어떻게 되는지도 모르고 撮影하였다.
 

19. 八月十九日 (舊七月十四日) 木

1
오늘도 日氣가 좋아서 終日 撮影하였다.
 
2
來日까지 하면 이 近處는 全部 끝낼 것 같다.
 

20. 八月二十日 (舊七月十五日) 金

1
江泉里에서 여러 날 동안 撮影하던 것도 오늘 아침으로 全部 끝내고 午后에 배로 一行이 驪州에 내렸다.
 
2
夕陽에 뱃길도 景色이 좋으려니와 보름달이 밝은 뱃길은 더욱 아름다웠다.
 
3
十時 半頃에 내려서 驪州旅館에 들었다.
 

21. 八月二十一日 (舊七月十六日) 土

1
필름을 가지러 간 金英洙(김영수)가 오지 않아서 오늘은 하루 쉬었다.
 
2
오늘 밤은 防空演習이라고 밤에 불들을 끄고 있기 때문에 沓沓하였다.
 
3
九時 二十分 車로 英洙(김영수)君이 필름을 가지고 내려왔다. 阿部(아부)는 病이 再發하여서 떠나지 못한다고 便紙가 왔다.
 

22. 八月二十二日 (舊七月十七日) 日

1
驪水에서 떠나서 내려오면서 배에 移動 撮影을 하였다.
 
2
내려오다가 작은 洞里에서 하루 밤을 잤다. 집은 山中인데 라디오를 設置한 집이 있어서 우리는 하루 밤을 그 앞에 모여 앉아서 放送을 들었다.
 

23. 八月二十三日 (舊七月十八日) 月

1
午后에 楊平으로 내려왔다. 中途에서 撮影을 하면서 내려왔다.
 
2
東平旅館에서 一夜를 宿泊하게 되었다. 건너便 仰春館이란 朝鮮料理店에서 妓生들과 더불어 여러 時間을 놀았다. 東亞一報支局을 訪問해서 長時間 놀았다.
 

24. 八月二十四日 (舊七月十九日) 火

1
오늘 아침에 出發하려던 것이 비가 내리고 終日 日氣가 흐려서 中止하고 旅館에서 놀았다. 楊平은 한 千戶 가량 되는 곳으로 將來로는 中央線이 通하게 되고 機關庫가 設置되게 된다고 한다. 白日散散主가 죽었다는 龍文山도 드높게 뒤로 보이는 곳이다.
 

25. 八月二十五日 (舊七月二十日) 水

1
日氣가 흐려서 오늘도 中止하였다.
 
2
밤에는 警察署 署員과 朝鮮支局長들이 놀러 와서 한참이나 놀다가 돌아갔다.
 

26. 八月二十六日 (舊七月二十一日) 木

1
오늘도 日氣가 흐리고 비가 와서 中止하였다.
 
2
밤에 앤다스팅을 하면서 놀았다.
 

27. 八月二十七日 (舊七月二十二日) 金

1
흐리고 비가 와서 今日도 中止하였다. 밤에 洞里에 있는 몇 사람을 만나서 놀았다. 그들은 모두 京城이 집인데 이곳 마름의 집에 精養를 왔다고 하며 모두 大學을 졸업한 사람들이었다.
 
2
그러나 一定한 하는 일 없는 사람들이다.
 

28. 八月二十八日 (舊七月二十三日) 土

1
楊平郡 江下里란 곳으로 떠나왔다. 한여울 撮影이 끝나면 거의 完了되는 것으로 이곳 왔는데 역시 오늘도 終日 흐렸다. 비도 왔다. 밤에 큰 비가 내렸다.
 

29. 八月二十九日 (舊七月二十四日) 日

1
오늘도 비가 오고 日氣가 흐려서 江下里란 곳에서 쉬었다. 낮에는 뒷산 높은 곳에 올라가서 놀았다.
 

30. 八月三十日 (舊七月二十五日) 月

1
오늘 靑灘이란 곳으로 내려오면서 撮影하였다. 한여울 어려운 撮影은 오늘 끝냈다.
 
2
靑灘서 하루 밤을 잤다.
 

31. 八月三十一日 (舊七月二十六日) 火

1
靑灘을 떠나서 廣나루까지 내려오면서 술거루를 撮影하였다.
 
2
여러 날 만에 집에 돌아오니 오늘이 바로 어린애 百日 生日 記念日이었다.
백과사전 연결하기
▣ 인용 디렉터리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기본 정보
◈ 기본
윤봉춘 일기 [제목]
 
윤봉춘(尹逢春) [저자]
 
◈ 참조
1937년
 
▣ 참조 정보 (쪽별)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기록물 > 개인기록물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한글  수정

◈ 윤봉춘 일기 (1937년)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