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오문수의 지식창고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9년
2019년 7월
2019년 7월 11일
“국가 차원의 해역관리만으로는 해양쓰레기 해결 어려워”
2019년 7월 9일
'해양지적제도'가 필요한 이유는?
2019년 7월 8일
'나담축제'로 향수 달랜 몽골 이주민들
2019년 5월
2019년 5월 24일
내년 8월, 여수항에서 국제범선레이스 열린다
2019년 5월 22일
스페인에 가시거든 헤밍웨이가 추천한 '이곳'부터
2019년 5월 19일
스페인의 역사를 바꾼 이사벨 여왕의 '마지막 1분'
2019년 5월 15일
세계 최고의 건축물에 한글로 된 주기도문이 있다
2019년 4월
2019년 4월 16일
돌에 난 구멍... 아니고 '회문'입니다
2019년 4월 15일
김대건 신부 동생이 숨어 살다 숨진 곳
2019년 4월 1일
물개 닮은 섬에 유채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9대째 추자도 토박이가 들려주는 섬 이야기
2019년 3월
2019년 3월 29일
지동원 선수의 고향 '추포도'에 살고 있는 유일한 가족
섬 속의 섬... 악조건을 딛고 일어선 '추자도' 사람들
2019년 3월 28일
브라질 빈민가 사진 찍었다가 가이드가 질겁
2019년 3월 26일
'와' 하는 탄성소리, 이게 바로 악마의 목구멍
2019년 3월 20일
얼마나 그리웠으면, 중학생 딸에게 3년간 편지 쓴 아빠
2019년 3월 19일
여수로 유학 온 고려인 후손들, 바다에 훌훌 털어낸 고민
2019년 3월 18일
조계산 1000여 회나 등반, 무슨 이유로
2019년 3월 12일
아르헨티나 경제난의 원인은 뭐였을까
2019년 3월 11일
탱고의 본고장에서 본 현란한 발놀림
2019년 3월 6일
'세상의 끝'에 살았던 원주민 야마나족
2019년 3월 4일
“우리 아이들에게 평화로운 한반도를 물려주자”
2019년 2월
2019년 2월 28일
아르헨티나 최남단으로 가는 길, 웬 '공무수행' 버스?
이 사람들이 필사적으로 로드킬 피하는 이유
2019년 2월 25일
이곳은 아마도 모든 여행자의 '로망'이 아닐까
2019년 2월 21일
국립섬발전연구진흥원 설립을 위한 정책토론회 열려
2019년 2월 20일
세상에서 가장 멋진 산 중 하나 피츠로이
2019년 2월 19일
“남북정상회담은 대화가 만들어 낸 기적”
2019년 2월 13일
남미의 스위스, '바릴로체'의 아름다움
2019년 2월 11일
징하게 걷는 사람들, 배우 하정우 저리가라네
2019년 2월 7일
“새똥 묻었는데” 이 말에 속지 마세요
“최초의 결과 발표라는 영예 빼앗겨 아쉽지만...”
2019년 2월 6일
신장 떼 주겠다는 친구... 정말 그래도 되는 거니?
2019년 1월
2019년 1월 31일
발파라이소에서 네루다의 향기를 맡다
2019년 1월 23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만난 여성 시위대, 이유 묻자...
2019년 1월 20일
“여객선 공영제 시행, 반드시 필요하다”
세계에서 강수량이 가장 적은 지형이 빚어낸 '달의 계곡'
2019년 1월 18일
제9회 '독도사랑상' 시상식 개최
2019년 1월 17일
고산병에 통신 두절까지... '우유니 사막 여행' 쉽지않네
2019년 1월 15일
여기서는 아무렇게나 찍어도 인생사진 나옵니다
2019년 1월 14일
“어느 대학 갔니?” 물음에 “저 취업했습니다!”
2019년 1월 12일
대통령 추대 거절한 혁명가, 돈은 왜 받았을까
2019년 1월 10일
해발고도 3800m에 충청남도만 한 호수 있다
2019년 1월 7일
면도칼 들어갈 틈도 없는 '외계인이 쌓은' 석벽
2019년 1월 3일
8천만 명→1천만 명... '인류 최대 인종학살'
2019년 1월 1일
“죽어도 여한 없어” 400m 암벽호텔에서 하룻밤 보낸 부부
about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홍보】 여수넷통
여수 사람들이 함께 기록하는 여수 뉴스
2018-08-11
【홍보】
【홍보】
▣ 오문수의 세상이야기     오문수의 지식창고 2019.05.14. 18:46 (2019.05.14. 18:46)

【여행】지동원 선수의 고향 '추포도'에 살고 있는 유일한 가족

정길동-지기심 가족의 이야기
▲ 거북 등딱지 닮은 추포도 모습 ⓒ 이재언
 
거북등처럼 생긴 추포도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추자면 예초리에 속하는 섬이다. 추포도는 추자도의 4개 유인도 중에 제일 작은 섬이다. 추자도에서 북동쪽으로 3.5㎞ 해상에 위치하며, 부근에 흑검도·수령도·하추자도·예도 등이 있다.
 
<한국향토문화 전자대전>에 의하면 면적은 0.1㎢이며 최고점 113m로 섬의 대부분이 산지다. 암석 해안이기 때문에 약간의 평지가 있는 남해 동부에 취락이 형성되어 있다. 한때 이 섬에도 6가구까지 산 적이 있으나 현재 거주자는 정길동-지기심씨 가족뿐이다.
 
대한민국 교육열은 정말 대단하다. 이 조그만 섬에도 과거에는 분교가 있었다. 축구 공차면 바다로 풍덩 빠질 수밖에 없는 조그만 섬 출신 학교에서도 국가대표 축구선수가 나왔다. FC 아우크스부르크 공격수이며 국가대표인 지동원선수가 추포도 출신이다. 추자도 주민들은 추포도 출신인 지동원을 자랑스러워하고 있었다.
 
▲ 추포도 바위에 "추포도, 가을이 아름다운 낚시천국"이란 팻말이 붙어있다 ⓒ 오문수
 
▲ 지기심씨와 딸 소영씨가 추포도 인근바다에서 물질하고 있다 ⓒ 이재언
 
부근 수역에는 고등어, 전갱이, 도미, 갈치, 방어, 삼치 등의 어종이 풍부하며, 멸치 떼가 많이 모여든다. 추자~추포~횡간을 운항하는 추자호 여객선이 주요 교통수단이다.
 
정길동씨의 아들인 정승현씨 설명에 의하면 우물이 두 개나 된다. 물이 차면 자동으로 물이 넘어가 15개의 물통에 저장된다. 육지에서 낚시꾼이 찾아와 민박을 많이 한다. 인근 바다에서 물질을 하며 해산물을 채취해 살아가는 정승현씨의 어머니 지기심(74)씨와 대화를 나눴다.
 
▲ 아들인 정승현씨가 모노레일에 어머니를 태우고 집으로 향하고 있다 ⓒ 오문수
 
"섬에서 살면서 가장 힘든게 뭡니까?"
"섬에 살면 힘 다 힘들죠. 오르내리는 건 다행히 모노레일이 있어 괜찮은데 제일 불편한 게 전기죠. 불편한 점이 많지만 그냥 참고 살아요. 섬사람은 섬사람답게 살아야지요. 옛날에 비하면 지금 사는 건 호텔같아요. 옛날에는 전기도 모노레일도 없었죠"
 
그녀를 기쁘게 하는 게 있다. 늦게 아들이 장가를 가서 아들도 낳았다. 때마침 며느리는 손자를 데리고 시아버지가 계시는 제주도에 가고 없었다. "비혼을 원하는 젊은이들이 흔한 요즈음 한 집밖에 없는 섬으로 시집온 며느리가 있느냐?" 고 묻자 그녀가 답했다.
 
▲ 일행이 추포도에 사는 지기심씨 댁을 방문하고 있다. 추포도에 사는 유일한 집이다 ⓒ 오문수
 
▲ 집밖에는 지기심씨와 딸이 잡은 조개껍질이 수북이 쌓여있었다. ⓒ 오문수
 
"아들이 섬에 살고 있었는데 민박 온 손님이 중매했어요. 우리 며느리요? 이 세상에 없는 며느리에요. 현명하고 예쁘고 친인척 다 챙기고 시부모들한테도 잘해요. 너무너무 예뻐요. 예쁜 손자까지 낳아주고요"
 
1969년 이후 추포교습소가 있을 때는 태양열 전기가 들어왔었으나 1983년 폐교 후에는 자가 해결할 수밖에 없게 되었다. "섬에 살면 좋은 게 뭐냐?"고 묻자, "집에서 바라본 바다 전망이 최고잖아요"라고 말하며 웃는 그녀는 섬 생활에 달관한 것 같다. 떠나는 일행을 향해 환하게 웃으며 손을 흔드는 그녀의 말이 귀를 맴돌았다.
 
"섬사람은 섬사람답게 살아야지요"
【작성】 오문수 oms114kr@daum.net /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