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한글(고어)  한글  수정

◈ 만분가(萬憤歌) ◈

해설본문 
조선 연산군 때 조위가 지은 가사. 우리 나라 최초의 유배 가사이다. 1498년(연산군 4년) 무오사화 때 간신히 죽음을 면하고, 전라 남도 순천에 유배되었을 때 지은 작품이다.
1 天上 白玉京 十二樓 어듸매오 五色雲 깁픈 곳의 紫淸殿(자청전)이 려시니 天門 九萬里를 이라도 갈동말동 라리 싀여지여 億萬 번 變化여 南山 늦즌 봄의 杜鵑(두견)의 넉시 되어 梨花 가디 우희 밤낫즐 못 울거든 三淸洞裡의 졈은 한 녈구름 되어 람의 흘리 라 紫微宮의 라 올라 玉皇 香案前의 咫尺(지척)의 나아 안자 胸中의 싸힌 말 쓸커시 로리라
 
2 어와, 이 내 몸이 天地間의 느저 나니 黃河水 다만 楚客의 後身인가 傷心도 이 업고 賈太傳(가태전)의 넉시런가 한숨은 무스 일고 荊江(형강)은 故鄕이라 十年을 流落니 白鷗와 버디 되어  놀자 엿더니 어루 듯 괴 듯 의 업슨 님을 만나 金華省 白玉堂의 이죠차 향긔롭다 五色 실 니옴 졀너 님의 옷슬 못 야도 바다튼 님의 恩을 秋毫(추호)나 갑프리라 白玉튼 이 내 음 님 위여 직희더니 長安 어제 밤의 무서리 섯거 치니 日暮修竹의 翠袖도 冷薄샤
 
3 幽蘭을 것거 쥐고 님 겨신  라보니 弱水 리진듸 구름 길이 머흐러라 다 서근 긔 얼굴 첫맛도 채 몰나셔 憔悴(초췌) 이 얼굴이 님 그려 이러컨쟈 千層浪 가온대 百尺竿의 올나더니 無端 羊角風이 宦海中의 나리나니 億萬丈 소희 져 하 흘 모노다 魯나라 흐린 술희邯鄲이 무슴 罪며 秦人이 취 잔의 越人이 우음 탓고 城門 모딘 블의玉石이  니  압희 심은 蘭이 半이나 이우레라
 
4 梧桐(오동) 졈은 비의 외기럭이 우러 녤 제 關山萬里 길이 눈의 암암 피 듯 靑蓮詩 고쳐 읇고 팔도 한을 슷쳐 보니 華山의 우 새야 離別(이별)도 괴로왜라 望夫山前의 夕陽이 거의로다 기도로고 라다가眼力(안력)이 盡톳던가 落花 말이 업고碧窓(벽창)이 어두으니 입 노른 삿기 새들 어이도 그리 건쟈 八月秋風이 집을 거두우니 븬 긴의 인 알히水火 못 면토다
 
5 生離死別을  몸의 혼자 맛다 三千丈 白髮(백발)이 一夜의 기도 길샤 風波의 헌  고  노던 져 뉴덜아 江天 지 의 舟집이나 無恙가 밀거니 혀거니 염여堆 겨요 디나 萬里鵬程을 멀니곰 견주더니 람의 다 브치여 黑龍江의 러진  天地 이 업고 魚雁이 無情니 玉 面目을그리다가 말년지고
 
6 梅花나 보내고져 驛路 라보니 玉樑明月을 녀 보던  비친  陽春을 언제 볼고 눈비 혼자 마자 碧海 너븐 의 넉시조차 흣터지니 내의 긴 소매 눌 위여 적시고 太上 칠위분이 玉眞君子 命이시니 天上 南樓의 笙笛을 울니시며 地下 北風의 死命을 벗기실가 죽기도 命이요 살기도 하리니 陳蔡之厄을 聖人도 못 면며 유예非罪 君子인들 어이 리
 
7 五月飛霜(오월비상)이 눈물로 어릐 듯 三年大旱도 寃氣로 니뢰도다 楚囚南冠(초수남관)이 古今의 둘이며 白髮黃裳(백발황상)의 셔룬 일도 하고 만타 乾坤이 病이 드러 混沌이 죽은 後의 하이 沈吟 듯 貫索星이 비취 듯 孤情依國의 寃憤(원분)만 싸혓시니 라리 瞎馬치눈 고 지내고져 蒼蒼漠漠야 못 미들 造化일다 이러나 저러나 하을 원망가 盜跖도 셩히 놀고伯夷도 餓死니 東陵이 놉픈 작가 首陽이 즌 작가 南華 三十篇의 論도 하도 할샤
 
8 南柯의 디난 을 각거든 슬므어라 故國松楸를의 가 져 보고 先人 丘墓를  後의 각니 九曲肝腸이굽의굽의 그쳐셰라 瘴海陰雲의白晝의 흣터디니 湖南 어늬 고디 鬼𧌒(귀역)의 淵藪(연수)런디 魑魅魍魎이 쓸커디 저즌 의 白玉은 므스 일로靑蠅의 깃시 되고 北風의 혼자 셔셔  업시 우 을 하튼 우리 님이 젼혀 아니 피시니 木蘭秋菊에 香氣로운 타시런가 婕如 昭君이 薄命 몸이런가
 
9 君恩이 믈이 되여 흘러가도 자최 업고 玉顔이 이로되 눈믈 려 못 볼로다 이 몸이 녹아져도 玉皇上帝 處分이요 이 몸이 싀여져도 玉皇上帝 處分이라 노가디고 싀어지여 魂魄(혼백)조차 흣터지고 空山 髑髏치 님자 업시 구니다가 崑崙山(곤륜산) 第一峯의 萬丈松이 되여 이셔 람비 린 소 님의 귀예 들니기나 輪回 萬劫여 金剛山 鶴이 되어 一萬二千峯의 음 소사 올나 을  근 밤의 두어 소 슬피 우러 님의 귀의 들리기도 玉皇上帝 處分일다
 
10 恨이 희 되고 눈물로 가디 삼아 님의 집 창 밧긔 외나모 梅花되여 雪中의 혼자 픠여 枕邊(침변)의 이위 듯 月中疎影이 님의 옷의 빗취어든 어엿븐 이 얼굴을 네로다 반기실가 東風이 有情여 暗香을 블어 올려 高潔(고결) 이 내 계 竹林의나 부치고져 빈 낙대 빗기 들고 뷘  혼자 워 白溝 건네 저어乾德宮(건덕궁)의 가고지고 그려도  음은 魏闕(위궐)의 달녀 이셔  무든 누역 속의님 향 을 여 一片 長安을 日下의 라보고 외오 굿겨 올히 굿겨이 몸의 타실넌가 이 몸이 젼혀 몰라 天道 漠漠(막막)니 물을 길이 젼혀 업다伏羲氏(복희씨) 六十四卦 天地萬物 상긴 을 周公을 꿈의 뵈와 시이 뭇고져 하이 놉고 놉하 말업시 놉흔 을 구룸 우희  새야 네 아니 아돗더냐 어와 이 내 가 山이 되고 돌이 되여어듸 어듸 사혀시며 비 되고 믈이 되여 어듸 어듸 우러 녤고 아모나 이 내  알 니 곳 이시면 百歲交遊 萬世相感리라
백과사전 으로 가기
백과 참조
가사 > 유배가사
조위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인용 디렉터리
☞ [구성] (참조)원문/전문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해설본문  한글(고어)  한글  수정

◈ 만분가(萬憤歌)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