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시조 한글  수정

◈ 국치비가 (國恥悲歌) ◈

해설본문  조선 인조 때
이정환(1619-1673)
목 차   [숨기기]
 1. 제1수
 2. 제2수
 3. 제3수
 4. 제4수
 5. 제5수
 6. 제6수
 7. 제7수
 8. 제8수
 9. 제9수
 10. 제10수

1. 제1수

1
한밤중에 혼자 일어 묻노라 이 내 꿈아
2
만리 요양을 어느덧 다녀 온고
3
반갑다 학가선용(鶴駕仙容)을 친히 뵌 듯 하여라.
 

2. 제2수

1
풍셜이 석거친 날에 뭇노라 북래사자(北來使者)야,
2
소해용안(小海容顔)이 언매나 치오신고?
3
고국(故國)의 못 쥭 고신(孤臣)이 눈물 계워 노라.
 

3. 제3수

1
후생이 죽은 후이니 항우를 누가 달랠 것인가.
2
초나라 군사 된지 삼 년에 고생이 한량없다.
3
어느 때나 한일(한나라 세상)이 밝아 강태공과 같은 현신(賢臣)이 나오게 할 것인가?
 

4. 제4수

1
박제상 죽은 후에 임의 시름 알 이 없다.
2
이역 춘궁(春宮)을 뉘라서 모셔 오리.
3
지금에 치술령 귀혼(歸魂)을 못내 슬퍼하노라.
 

5. 제5수

1
모구(?)를 돌아보니 위나라 사람 알리 없다.
2
세월이 빠르게 흐르니 칡넝쿨이 길어졌구나
3
이 몸의 헤어진 갗옷을 기워줄 사람이 없도다.
 

6. 제6수

1
조정을 바라보니 무신들이 많기도 하구나.
2
어렵고 치욕스러운 화친은 누구를 위해 한 것인가?
3
슬프다. 조구리가 이미 죽었으니 참승할 사람이 없구나.
 

7. 제7수

1
구중궁궐 달 밝은 밤에 우리 임금의 근심이 정말 많으리니
2
멀리 오랑캐 땅의 왕자를 잊을쏘냐.
3
그 외에도 억만창생 백성들을 못내 걱정하시는구나.
 

8. 제8수

1
구렁에 낫는 풀이 봄비에 절로 길어
2
알을 일 업스니 긔 아니 조흘소냐.
3
우리는 너희만 못야 실람 겨워 노라.
 

9. 제9수

1
조그만 이 한 몸이 하늘 밖에 떠디니
2
오색 구름 깊은 곳의 어느 것이 서울인고.
3
바람에 지나는 검줄 같하야 갈 길 몰라 하노라.
 

10. 제10수

1
이것아 어린 것아 잡말 말아스라.
2
칠실(漆室)의 비가(悲歌)를 뉘라서 슬퍼하리.
3
어디서 탁주(濁酒) 한잔 얻어 이 시름 풀까 하노라.
백과사전 연결하기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인용 디렉터리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시조 해설본문  한글  수정

◈ 국치비가 (國恥悲歌)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