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기록물 > 개인기록물 한글  수정

◈ 윤봉춘 일기 (1937년) ◈

◇ 1937년 6월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윤봉춘

1. 六月一日 (舊四月二十三日) 火

1
玉珠(이옥주)와 承淑(승숙)이를 沙里院에 있는 娘娘座로 다시 내려 보냈다. 張春玉(장춘옥)이 떠나지 않았으나 그 애 일도 딱 한 듯하다. 집에서 아무 消息이 없어서 몹시 궁금하다. 善愛(윤선애) 便紙에는 어머님이 아프시다 하였는데 더욱 어찌된 일인지 몹시 궁금하다.
 

2. 六月二日 (舊四月二十四日) 水

1
東劇 豪華船의 演劇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보았다. 舞臺裝置 二千圓이란 宣傳을 했는데 事實은 二百圓도 못 들인 演劇인데 內容도 보잘 것 없다. 밤에 張春玉(장춘옥)이가 와서 어머니 병이 위독하니 내려오라는 電報가 와서 내려간다고 한다. 閔杰(민걸)氏와 富美子(부미자)는 싸우고 閔은 오늘 밤부터 아주 文(문순남)를 만나지 않겠다고 한다.
 

3. 六月三日 (舊四月二十五日) 木

1
方漢俊(방한준)은 日本 가서 카메라를 사가지고 돌아왔다고 한다.
 
2
今月 十日부터 着手하리라 한다.
 

4. 六月四日 (舊四月二十六日) 金

1
다른 房을 求하려고 다녔으나 相當한 곳은 없고 郭義町 一五四蕃地가 마음에 들었다. 明倫町 金氏한테 다녀왔다.
 

5. 六月五日 (舊四月二十七日) 土

1
아침 일찍이 方(방한준)을 찾아가서 만났는데 今月 十日頃에는 로케이션 出發이라고 한다. 出發前에는 劇本 朗讀을 하리라고 한다. 郭義町 집은 오늘 一金 拾圓을 契約金으로 주었다. 一个月에 十圓인데 四个月치 先納하라 한다.
 

6. 六月六日 (舊四月二十八日) 日

1
오늘 會寧 집에서 민적등본을 보냈다. 郭義町으로 移舍를 하고서는 積極的으로 일을 進行하여야 하겠다. 方(방한준)君은 日本 가서 카메라를 사지는 못하고 某 知人한테서 稅로 얻어왔다고 한다.
 

7. 六月七日 (舊四月二十九日) 月

1
明雨(이명우)집에서 方漢俊(방한준)君과 金英洙(김영수)君을 만났다. 十日頃에는 로케이션 出發을 할 것 같다고 하는데 女優問題가 多少 困難이 되는 듯싶다. 오늘이 文(문순남)의 父親의 生日이다. 그 집은 終日 客 等으로 因해서 분주한 모양이다.
 

8. 六月八日 (舊四月三十日) 火

1
富美子(부미자)는 東大門外 술집女子를 近處에서 만나서 몹시 싸웠다. 文(문순남)의 집 食口가 全部 내려와서 보고 나중에는 派出所까지 가서 解決되었다. 閔이 派出所에 말했다니 所行이 나쁘다.
 
2
敎英(김교영)君을 데리고 李甲喜(이갑희) 집에 가서 二時間 가량 있었다. 慰資料 請求問題는 別로 神通한 것이 못 되는 듯 하였다.
 

9. 六月九日 (舊五月一日) 水

1
娘娘座의 아이들을 보낸 지도 벌써 一个月이 다 되는데 보내줄 것 같지도 않고 그냥 둘 수도 없고 일이 困難하게 되었다. 아이들 將來를 보아서도 불러오는 것이 좋은 듯하다.
 
2
밤에 明雨(이명우)집에서 崔寅奎(최인규)君을 만나서 自己 집에 가서 늦도록 놀다가 돌아왔다.
 

10. 六月十日 (舊五月二日) 木

1
方漢俊(방한준)의 일은 女俳優 때문에 일이 날마다 延期되는 것 같다. 速히 일을 進行시키지 못하면 더욱 難處한 일이 生起일 듯 하다.
 

11. 六月十一日 (舊五月三日) 金

1
낮에 大강 郭義町 집을 修理하여 놓았다. 郭義町 一五四蕃地로 밤에 移舍를 왔다. 정돈이 되지 못한 곳에서 우리 세 食口는 잤다. 오늘 집세 先金 四十圓을 치루어 주었다.
 

12. 六月十二日 (舊五月四日) 土

1
아침부터 終日 방을 소제하였다. 방은 깨끗하고 조용하고 넓으나 달마다 十圓이란 이 살림에 分에 넘치는 것 같다. 오늘부터 이 房稅를 計算할 것이다.
 

13. 六月十三日 (舊五月五日) 日

1
方漢俊(방한준)君과 함께 新村 나가서 盧載信(노재신)이를 만났다. 今番 作品에 出演할 것을 約束하고 來日 우리 집에서 만나기로 하고 돌아왔다.
 

14. 六月十四日 (舊五月六日) 月

1
富美子(부미자)는 昨夜에 閔杰(민걸)이가 東大外 술집에서 자는 것을 새벽 세시에 가서 잡아가지고 親庭에 가서 終日 단판을 지었으나 그 살림은 破綻이 될 것 밖에 보이지 않는다. 낮에 盧載信(노재신) 內外가 왔다. 方(방한준)은 며칠 더 考慮해야 한다고 오지 않아서 落着을 짓지 못하고 헤어졌다.
 

15. 六月十五日 (舊五月七日) 火

1
昨夜에 富美子(부미자)는 精神에 異常이 生起었다. 우리 內外는 하루 終日 그 집에 있었다. 밤 열한시에야 閔과 그의 동무가 들어왔다. 閔의 態度를 보면 相當한 惡漢의 素質이 있는 듯싶었다.
 

16. 六月十六日 (舊五月八日) 水

1
石金星(석금성) 女史를 出演시키려고 그 交涉을 崔承一(최승일)君한테 하고 午后에 放送局으로 갔다가 못 만나고 金蓮實(김연실) 茶店으로 가서 놀았다. 結婚后에 처음 만났는데 살림에 많은 趣味를 가지는 模樣이었다. 來日 아침에 方(방한준)과 다시 放送局으로 가서 崔를 만나기로 하였다.
 

17. 六月十七日 (舊五月九日) 木

1
方君하고 함께 放送局에 가서 崔承一(최승일)君을 만나서 石金星(석금성)의 出演에 對한 相議를 하였다. 自己 妻와 打協을 하고 劇本 朗讀하는 날 參席하기로 하였다. 開城 夜活에 對한 劇本을 저녁에 끝냈다.
 
2
喆熙(박철희)의 下回를 기다려 보기로 했다.
 

18. 六月十八日 (舊五月十日) 金

1
朴喆(박철)이 한테 夜話의 劇本을 보냈다. 崔寅奎(최인규) 집에서 놀았다. 카페걸과 同居 生活을 하고 있는데 나한테 좋지 못한 印象을 주었다.
 
2
富美子(부미자)는 그 이튿날부터 精神이 回復되어서 完全히 될 可望이 있다고 한다.
 

19. 六月十九日 (舊五月十一日) 土

1
밤에 東劇에 가서 橫山エニタツ의 實演를 求景하였다. 漫才로 組織된 團體다. エニタツ君도 맨 나중에 漫才에 出演했는데 動作은 自然스러우나 역시 顔出之란 어느 곳을 勿論하고 시원한 点은 없는 듯 싶었다.
 

20. 六月二十日 (舊五月十二日) 日

1
午后 五時에 朝鮮館에 모여서 “漢江” 시나리오 朗讀會를 開催하였다. 人員은 李錦龍(이금룡)·金一海(김일해)·金德心(김덕심)·崔雲峰(최운봉)·石金星(석금성)·盧載信(노재신)·方漢俊(방한준)·李翼(이익)·金革(김혁)·李明雨(이명우)·阿部(아부)였다.
 
2
시나리오의 想은 매우 좋으나 脚色이 따분하게 된 듯하였다. 나는 뱃沙工 老人으로 出演하게 되었다.
 

21. 六月二十一日 (舊五月十三日) 月

1
어린애가 몹시 아파하는 지가 二三日이 지나도 낫지 않아서 淳元(이순원)君한테 보내어 보았더니 젖에 체한 것 같다고 해서 多少 安心을 했다. 東源(임동원)氏하고 梨花劇場에 午后에 가서 보려고 했으나 兩方의 時間 差異로 못가고 말았다.
 

22. 六月二十二日 (舊五月十四日) 火

1
盧載信(노재신)이는 出演費 壹百圓을 내라고 해서 그냥 돌아오고 말았다. 出演費 百圓이 오히려 적은 金額일 것이나 方의 着 구하는 일이 그렇게 까지 餘裕가 없을 것이니 될 수 없을 것이다.
 

23. 六月二十三日 (舊五月十五日) 水

1
石金星(석금성)이도 今番 出演費에 二百圓을 내라고 해서 契約이 되지 못했다고 한다.
 
2
이렇게 되면 今番 멤버는 弱하게 되는 듯싶다.
 

24. 六月二十四日 (舊五月十六日) 木

1
밤에 靑梧(청오)와 林(임동원)과 성묘가 府民館에 中央舞臺를 求景하였다. 아보 張斗●(장두●)이는 좋은 劇本이었다. 그런데 人物들이 서툰 구석이 많았다. 第一回 公演은 損을 본 것 같다.
 

25. 六月二十五日 (舊五月十七日) 金

1
明雨(이명우)도 못 가게 되고 石金星(석금성)과 盧載信(노재신)이도 못 가게 되었다.
 
2
梁世雄(양세웅)이 가게 되고 玄舞子(현무자)와 어떤 妓生이 떠나게 되었다.
 
3
午前中에는 東洋館에 카메라 責任者로 나는 阿部(아부)君한테 갔는데 全部 모여서 出發하기로 結定하였다.
 

26. 六月二十六日 (舊五月十八日) 土

1
午前 十時 半에 京城 出發해서 法泉里라는 곳에 와서 밤을 새이게 되었다. 利川·驪州도 보았다. 一行 十四名이 떠났는데 명랑한 氣分으로 왔다.
 
2
밤에 當地 警察部長이 비루를 내어서 먹고 늦도록 江邊에 나가서 散步하며 놀았다. 보리밭 밀밭이 보기 좋게 성했다.
 

27. 六月二十七日 (舊五月十九日) 日

1
法泉里에서 朝飯을 먹고 一行은 거룻배로 富論里라는 이곳으로 왔다.
 
2
이곳은 方(방한준)의 故鄕으로 極히 閑寂한 곳이다. 서울서 三百里가 된다는 곳이다. 午后부터 비가 내린다. 장마비와 같다.
 
3
집일이 궁금하다. 어린애가 보고 싶다.
 

28. 六月二十八日 (舊五月二十日) 月

1
오늘은 準備關係로 着手 못하고 놀았다. 낮에는 阿部(아부)君과 漢江에서 水泳을 하고 日光浴을 했다. 밤에는 횃불을 들고 고기잡이를 다녔는데 좋은 光景이었다.
 

29. 六月二十九日 (舊五月二十一日) 火

1
오늘도 日氣 關係로 撮影을 못하고 江邊에 가서 놀았다. 밤에 洞里 사람들이 모여서 風流들을 가지고 춤추며 놀았다.
 
2
農村 사람들의 人心이 厚한 것은 옛날이나 마찬가지다.
 

30. 六月三十日 (舊五月二十二日) 水

1
오늘 낮에 스틸을 박히고 놀았다.
 
2
밤에 洞里 사람들이 다시 모여서 正服正帽에 굉장히 놀고 돌아갔다. 볼수록 農村 情景에 맛이 生起인다.
백과사전 연결하기
▣ 인용 디렉터리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기본 정보
◈ 기본
윤봉춘 일기 [제목]
 
윤봉춘(尹逢春) [저자]
 
◈ 참조
1937년
 
▣ 참조 정보 (쪽별)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기록물 > 개인기록물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한글  수정

◈ 윤봉춘 일기 (1937년)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