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수필 한글(고어)  수정

◈ 무오연행록 (戊午燕行錄) ◈

◇ 권2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서유문
1
초칠일
2
눈이 져기 나 람이 더옥 장[강]고 치위 혹심(酷甚)여 칼의 니블을 므릅쓰고 안져도 오히려 니지라양졈(雙陽店)일촌(一村)이 집집이 문을 닷고 계집도 져기 일이 업며 길희 인(行人)도 업더라
3
혹 인(行人)이 이셔 치위 견지 못여 젼방(廛房)의 문을 여러 달나 면 쥬인이 문을 닷고 드러오믈 허(許)치 아니니 대개 길셔 어러 죽기 온지라 이러므로 셔로 밀워 븟치 일이 업니 이런 날 길 니다가 죽 쟤(者ㅣ) 만타 더라
4
삼신(三司臣)이 샹의(相議)야 참(站)의셔 머므니 대개 병든 쟤(者ㅣ) 만흐니 이 풍한(風寒)의 역(行役)다가 반시 죽을 쟤(者ㅣ) 만흘지라 마지 못여 나지 못고 감히 캉(炕) 밧긔 나지 못여 방쟝(房帳)을 의구(依舊)히 치고 구지 안져시니 회(客懷) 슈란(愁亂)여 길 가니만 못더라
5
겻 캉의 쥬인의 가슐(家率)이 잇지라 혹 계집의 소 나며 고 느러 어훈(語訓)이 분명(分明)니 내 비록 한어(漢語) 모나 대마다 아라 들을 귀졀(句節)이 이시며 어룬 아 답 소  뇨뇨(了了)니 대개 무식(無識) 계집과 지각(知覺) 업 어린 거시라도 어(語次)의 긔이(奇異) 문(文字ㅣ) 만흐니 이러므로 한어(漢語)의 됴흐믈 알너라
6
계집마다 목소 다 고리 소 트니 소 들을 젹마다 의 혜오 져 계집이 반시 졀(絶色)이라 여 보고 시분 이 업지 아니더니 밋 보매 얼골이 흉악(凶惡)고 거동(擧動)이 츄잡(醜雜)니 잇다감 스로 우음을 닷지 못너라
7
식후(食後)의 쥬인의 큰 문 밧긔셔 여러 사 지져괴 소 나니 쥬인과 방 하인(房下人)이 급히 나가 문을 막고 드리지 아니거 문 틈으로 여어 보니 여라믄 놈이 다 쇠슬노 목과 발을 으고 거름 거 졔  발 동안을 계유 옴겨 노하 소 지며 드러오기 토거 내 무로 어인 사이며 므 연고(緣故)로 져 모양을 엿다 니 쥬인이 답 져 놈들이 다 죄범(罪犯)이 젹지 아닌지라 경션(輕先)이 노치 못 고로 져 형벌(刑罰)을 더어 그 츌입(出入)을 려 두엇다가 이 면 혹 귀향(歸鄕)도 보며 혹 노히 놈도 이시니 져 모양으로 이실 의 촌간(村間)으로 니며 음식을 비러 목슘을 보젼(保全)지라 치위 이 튼 고로 녀염(閭閻)의 캉(炕)을
8
의지고져 나 만일 죽기의 니면 븟친 사이 짐 죽엿다 여 살인(殺人) 죄(罪)와 치 의논(議論)니 이러므로 셩이 다 븟치지 못다 더라
9
 지매 을 사이 셔로 모히여 쇠 울녀 길셔 오르리니 대개 셔로 블을 방비(防備)더라
 
10
초팔일
11
발(發行) 샹(上使ㅣ) 슈일(數日) 젼브터  병이 긴졀(緊切)더니 밤이 증셰(症勢) 더야 젼진(前進) 길이 업니 이 참(站)으로브터 이틀을 월참(越站)야 십뉵일 미쳐 가히황셩(皇城)의 다지라 마지 못여 샹방(上房) 일은 이 참(站)의 낙후(落後)고 부삼방(副三房)이 몬져 나아가니 오 가감(加減)을 기려 즁노(中路)의 셔로 모히게 언약(言約)여시나 만리(萬里) 이역(異域)의 슈월을 동(同行)다가 홀연(忽然)이 이 지경(地境)의 니니 가 사과
12
머므 사의 심(心事ㅣ) 엇지 극히 참연(慘然)치 아니리오 병환(病患)은 비록 념녀롭지 아니나 치위 당여시니 엇지 참연(慘然)치 아니며 눈믈을 려 니별(離別) 졔 결연(缺然) 을 뎡(定)치 못려든 믈며 젹셜호산(積雪胡山)의 거류(去留)의 니별(離別)을 일우니 어이 말이 업며 눈믈을 금치 못여 드여  쳐 좌차(坐車)의 안즈니 심회(心懷) 진실노 됴치 못더라
13
송산보(松山堡)의 니러 됴반(朝飯)고관마산(官馬山)과산보(杏山堡)의 니니 두 뫼 의무려산(醫巫閭山)일(一脈)이라
14
이 뫼 뒤흔 곳몽고(蒙古)의 부락(部落)이니 궁실(宮室)을 일우지 아니고 다만 큰 들 가온대 댱막(帳幕)을 베퍼  거쳐(居處) 고로 무샹(無常)이 졍(定) 곳이 업며 위인(爲人)이 완악(頑惡)고 츄(麤悖)여 가히 두려온지라 일  모화 이 을의 니러 사의 안와 을 노락[략](虜掠)여 라나니 그 형셰(形勢) 풍우(風雨) 트니 마을 사이 부지(扶持)기 어려온지라 그런고로 나[난] 쟤(者ㅣ) 만흐니 마을이 극히 소조(蕭條)더라
15
 십니하(十里河) 지나니 그 너븨 가히 여 지날너라
16
고교보(高橋堡)의 니러왕가(王哥)집의 슉소(宿所)니양졈(雙陽店)으로븟터황산보지 녀염(閭閻)이 졀연(絶然)이 희소(稀少)지라 대개송산보(松山堡)관마산(官馬山)산보(杏山堡)세 곳은 일대명(大明)군(軍士ㅣ) 참혹(慘酷) 함몰(陷沒) 곳이라
17
거의 이년(二百年)이 되여시 오히려 소복(蘇復)지 못여시며관마산(官馬山)의 큰 무덤 두 곳이 이시니 이 니론 경관(京觀)이라
18
경관(京觀)이란 말은 젼쟝(戰場)의 죽은 군사(軍士) 무러[더] 일 말이오 즉금은 이곳의  치 곳을 그랏다 더라
19
고교보(高橋堡) 인개(人家ㅣ) 번셩(蕃盛)여 신민둔(新民屯) 여양역(礪陽驛)과 트니 인개(人家ㅣ) 슈삼니(數三里)의 히지 아녓다 더라
20
병신년(丙申年)의 이곳의 슉소(宿所)다가 밤즁의 은(銀) 일쳔(一千) 냥을 일흔지라호송관(護送官)녕송관(迎送官)이금(錦州)와녕원부(寧遠府)의 고(告)니심양(瀋陽)으로 (使行) 슉소(宿所)엿던 쥬인의 부녀(婦女)지 잡아다가형부(刑部)의셔 구(究覈) 혹독(酷毒) 형벌(刑罰)을 갓초더니 쥬인의 계집이 견지 못여 고(告)여 오 은(銀)은 진실노 도젹(盜賊) 일이 업지라 다만 쳐녀 되야실 예 아모 곳 남(男子) 간통(姦通)여시니 오직 죽어 맛당지라 은(銀)은 일만(一萬) 번 죽어도 도젹(盜賊) 일이 업노라 니황뎨듯고 숨기지 아니미 긔특다 여 쥬인을 내여 보내고 그 계집을 옷 쥬어 닙히고 슈 와 보니 이후로브터 (使行)이 슉소(宿所)
21
뎡(定)매 마을 사이 다 브치기 어려워 더니 근(近來) 임의 오란지라 그러치 아니타 더라
22
마을 가온관왕(關王廟ㅣ)겨시니묘당(廟堂)이 장녀고소샹(塑像)이 웅위(雄偉)시니 본 녕험(靈驗)이 만타 지라 이번 (使行)이문(柵門)이후로 병드지 아닌 쟤(者ㅣ) 업고 죽은 쟤(者ㅣ) 임의 세 사이라
23
하인(下人)들이 다 황황(惶惶)여 병 드지 아닌 쟈도  니 곳을 아지 못며 병든 쟈 더옥 됴셕(朝夕)으로 보젼(保全)치 못 이 더지라 대져 하인(下人)의 쳔(賤)고 미욱(迷惑) 샹졍(常情)이 이시면 믄득 디도(指導)기 일지라 드여부방(副房)의 의논(議論)여 샹졍(常情)을 인여 진졍코져 여 이에 의돗과 약과(藥果)  닙과 와 밤 대조[초] 각  근과 슐을 초와 지젼(紙錢)을 와관뎨묘(關帝廟)의 졔(祭) 지댱샹역관(堂上譯官) 김명귀 보여 글을 가져 써 졔(祭)니 그 글의 니
 
24
유령(唯靈)이 당당츙의지긔(堂堂忠義之氣)는 병쳔고이댱존(炳千古而長存)이오 [주:오직 신령(神靈)이 당당(堂堂) 츙의(忠義)읫 기운(氣運)은 쳔고(千古)의 빗최여 기리잇고]
25
명명비우지은(明明庇佑之恩)은 전망방이균시(轉萬邦以均施)라 [주:명명(明明) 좁고 놉흔 은혜(恩惠) 일만(一萬) 나라흘 권고(勸告)여 고로게 보도다]
26
여슈디(如水在地)니 원옥쳔지현령(爰自玉天之顯靈)이오 [주:믈이  이심 트니 일 쳔(天子)의 신령(神靈)을 낫타내무로 븟터시며]
27
솔토보텬(率土普天)이 슈종금샹지타향(遂從金床之安享)이라[주:큰 와 너른 하이 드여 금샹(金床)을 평안(平安)이 뫼시기 치 엿도다]
28
신쳥구(矧靑丘) 피조지혜(被再造之惠)야 [주:믈며 쳥구(靑丘) 두 번 지은 은혜(恩惠) 닙어]
29
시단영(是丹楹)이 치냥묘지의(侈兩廟之義)라 [주:이 븕은 기동이 두묘당(廟堂)의 거동(擧動)을 빗내게 엿도다]
30
뇽샤지겁운(龍蛇之劫運)을 회(回思)니 신실노의(神實勞矣)오 [주:진년(辰巳年)겁운(劫運)을 도혀 각니 신령(神靈)이 진실노 슈고롭고]
31
뇌지향녜(牲牢之饗禮) 공궐(空闕)니 국왕(國王)이 역(亦拜)로다 [주:뇌(牲牢)의 향녜(饗禮) 공궐(空闕)니 국왕(國王)이  졀을 시도다]
32
쇼방이슈집양지공(殆小邦以修執壤之貢)야 삼개응츌강지역(乃三介應出疆之役)이라 [주:못 쇼방(小邦)이 흙덩이 잡 공을 닷그매 이에 삼개(三介) 지방(地方)의 나 역(役事) 맛탓도다 삼개(三介) 삼신(三司臣)이라]
33
관개샹쇽어도로(冠蓋相屬於道路)니 션션원습지노(駪駪原隰之勞)오 [주:관개(冠蓋) 새로 도로(道路)의 니어시니 션션(駪駪) 원습(原隰)의 슈고로미오]
34
세월(歲月)이 운모어관하(云暮於關下)니 비비우셜지영(霏霏雨雪之詠)이라 [주:셰월(歲月)이 관하(關下)의 져무러시니 비비(霏霏) 우셜(雨雪)의 읇프미러라]
35
졔시령뉴지질(際玆時令輪行之疾)야 슈치노젼련지탄(遂致行路顚連之嘆)이라 [주:이 시령(時令)의 뉴(流行) 병을 즈음야 드여 노(行路)의 업더지 탄식(歎息)을 닐위엿도다]
36
셔원한(暑怨寒咨)니 텬방강(天方降疵)여[주:더우면 원망(怨望)고 치우면 슬허니 하이 야흐로 못슬 병을 리오시거]
37
풍신우위(風呻雨喟)니 인실하고(人實何故)오[주:람의 신음(呻吟)고 비의 숨 쉬니 사이 진실노 무 죄던고]
38
미급만리지언[션][귀](未及萬里之旋歸)니 삼인지병녕(哀哉三人之竝零)이라 [주:만리(萬里)의 도라오기 밋지 못니 슬프도다 져 세 사의 죽으미여]
39
층빙젹셜(層氷積雪)의 귀쟝뇌이[의](鬼將餒矣)오 만젹쳔산(萬磧千山)의 혼불귀(魂不歸思)로다[주:층층(層層) 어름과 싸인 눈의 귀신(鬼神)이 쟝 쥴일 거시오 일만(一萬) 돌무덤이와 일쳔(一千) 뫼의 혼(魂)이 도다 가지 못리로다]
40
우호이의쟈(旴嗟乎已矣死者)어니와 하기유병져(乃此何其有病諸)아 [주:슬프고 슬프다 죽은 사은  일 업거니와 엇지 고 그 오히려 병드니여]
41
슈한질(雖寒疾)이 블가이풍(不可以風)이나 진졍[공](此進貢)이 유기일(自有其日)이로다 [주:비록 치위 병이 가히 람을 쏘이지 못 거시나 이 진공(進貢)이 스로 그날이 잇도다]
42
쇼쟝식(少待將息)면 공괴찬진지긔(恐乖攢進之期)어 공츅신명(恭祝神明)야 원부지지녁(願資扶持之力)이라 [주:져기도 셥기 기리면 찬진(撰進) 긔약(期約)을 어긔올가 거 가지로 신명(神明)의 비러 부지(扶持) 힘을 뢰(資賴)기 원도다]
43
당졀과묘지졔(玆當節使過廟之際)야 감우곤궁호텬지셩(敢寓困窮呼天之誠)이라 [주:이에 졀(節使ㅣ) 이묘당(廟堂)을 지날 즈음을 당야 감히 곤궁(困窮)면 하을 브지지 졍셩(精誠)을 븟첫도다]
44
복원(伏願) [주:업듸여 원니] 분언월휘각지위(奮偃月揮却之威)여 필야쇼멸병(必也消滅四百兵)고 [주: 언월도(偃月刀) 휘각(揮却) 위엄(威嚴)을 쳐 반시 몬져 병(四百兵)을 쇼멸(消滅)고]
45
진과셰지고(軫過歲行邁之苦)니 젹의삼쳔니묘망(逖矣三千里渺茫)이라 [주: 지나 (行邁) 괴로오믈 진렴(軫念)니 머다 삼쳔니(三千里) 길이 묘망(渺茫)도다]
46
풍슈일념(風收日斂)니 조현명이미졀(詔玄冥而弭節)고 [주:람을 거두고 일긔(日氣) 평안(平安)니 현명(玄冥)을 죠셔(詔書)야 졀을 느츄고]
47
됴동셕식(朝動夕息)야 호쳥츈지환향(好晴春之還鄕)이라 [주:아의 가고 져녁의 여 쳥츈(靑春)의 고향의 도라가게 지라]
48
유쟝됴언(愈將朝焉)니 비진회동지녜(俾晉會同之禮)고 [주:나오면 쟝 됴회(朝會)니 여금회동(會同) 녜(禮)예 밋게 고]
49
지[]명야(哀哉命也)라 용신질통지호(用伸疾痛之呼)라 [주:슬피 너기 거시 명(命)이라  질통(疾痛) 블지지믈 펴노이다]
 
50
김명귀 도라와 오 쟝 졔(祭) 베플고 지젼(紙錢)을 오매 죄인(罪人)들이 무리 지어 구경며 졔(祭) 파(破)매 음식을 화 쥬엇노라 며  오 하인(下人)들이 져희 위야 졔(祭) 지다 고 오 이 치 진념(軫念)시니 앏흔 줄을 지 못노라 며 이날 밤 졔(祭祀)의 인명 만히 살니라 야 깃거 다 니 하인(下人)의 우미(愚迷)미 이 튼지라
 
51
초구일
52
하쳐(下處) 군관(軍官)이 샹(上使) 머므 곳으로 도라가거 즉시 나 십여리 매 지게(地界牌)의금현탑산(錦縣塔山)네 (字) 시니금현(錦縣)은 고을 일홈이오탑산(塔山)은 마을 일홈이라
53
디형(地形)이 면(四面)이 놉고 즁간(中間)은 즈니 인개(人家ㅣ) 낙역(絡繹)여 못 쳔여회(千餘戶ㅣ) 될너라
54
연산역(連山驛)의 니러 됴반(朝飯)니  대촌(大村)이라 심히 즐비(櫛比)더라
55
건싀령(乾柴嶺)이란 고개 너므니 녜로브터 언덕이 층층(層層)이 잇고 도뢰(道路ㅣ) 긔구(崎嶇)지라  여 필이 구례 씌우지 아니코  지어 마조 오니 개개(箇箇) 됴흔 이오 셔로 갈지 아니며  우러 짓거리 일이 업고 다만  사이 뒤흘 니 이샹며 지나 바의 이 희[흰] 빗치 만코 쇼도 흰 빗치 만흐며 이 길고 버드러져 굽은 거 보지 못너라
56
예 지나영평(永平寺)란 졀이 이시니 밧그로 보아도 젹지 아닌 졀이오 졀 뒤 큰 돈(墩臺) 이시며 동(東)으로 큰 봉(峰)이 이시니 그 우  돈(墩臺) 치 므은 거시 이셔 일홈을구혈(嘔血臺)라 니 피 토 (臺)란 말이니녕원셩(寧遠城)문(門)과 셔로 엿지라한(漢)이 임의심양(瀋陽)의 웅거(雄據)야즁국을 엿보더니 이 대명(大明)이 됴뎡(朝廷)이 어즈럽고 변방(邊方)이 소활(疏闊)야 군(軍士ㅣ) 로 고 셩이 어육(魚肉)이 되지라 의 일원명쟝(一員名將)이 이시니 셩명은원슝환(袁崇煥)이라 나히 이십여셰오 지용(智勇)이 겸젼(兼全)야 위명(威名)이 화이(華夷)의 진동(震動)지라 관동(關東) 군(軍士) 거려 녕원셩(寧遠城)을 직희엿더니한(漢)이 슈십만 쳘긔(鐵騎) 거려녕원(寧遠)예우니슝환(崇煥)이 셩문(城門)을 구지 닷고 나와 젹(對敵)지 아니코  화약(火藥)과 텰(鐵)을 무더 셩(內城)으로브터 외셩(外城)지 느고 좌우의 졍병(精兵)을 복(埋伏)엿더니 외셩(外城)은 다 퇴븨(頹圮)야 직희기 어려온지라한(漢)이 임의 외셩(外城)을 치고 쟝 셩(內城)을 에울  소 방포(放砲)의  속의 화약(火藥)이 일시(一時)의 니러나니 벽녁(霹靂) 튼 소 하이 믄허지고 히 지 며 복(埋伏) 군(軍士ㅣ) 별치 니러나니 경[](頃刻) 이의 한(漢)의 슈십만 쳘긔(鐵騎) 다 즛치여 나토 면치 못니한(漢)이 이 (臺)의 안자 븍을 울녀 긔(猛氣) 도도와 치다가 이 모양을 보고 분고 놀나와 드여 피 토니 몸이 비록 죽기 면(免)나  치 도망야 도라간 후 인야 병드러 죽다 고 혹 니한(漢)이 쟝녕원(寧遠)을 칠 마니 셩(城) 밧긔 니러 디형(地形)을 피니 셩이 다 믄허져 직희기 어려온지라 잇튼날을 기려 텰긔(鐵騎)로 즛으려 더니 밋 날이 으매한(漢)이 이 (臺)의 올나 셩을 라보니 홀연이 믄허진 셩이 새로 흔 셩이라  곳도 이즈러진 곳이 업니 비록 날이 오라여도 졸연(猝然)이 칠 계(計巧ㅣ) 업지라한(漢)이 스로 혜오 이 하의 조화(調和)오 귀신(鬼神)의 도으미라 여 두렵고 놀나와 드여 피 토고 마니 라나 다시 의(意思) 두지 못고 인여 죽기예 니다 니 오랑케 풍쇽이 쟝 저허 배 곳 하과 귀신이라 대개원슝환(袁崇煥)이한(漢)이녕원셩(寧遠城)을 엿보 의(意思) 짐작고 밤로
57
무영(無影)의 셩텹(城堞) 형샹(形相)을 그림 그려 셩 면(四面)을 둘너 막으니 먼리셔 라보매 진가(眞假) 분변치 못너라
58
슝환(崇煥)이 이 계교(計巧)로 강 도젹(盜賊)을 방비(防備)엿다 니 두 말 즁의 어늬 말이 올흔 쥴을 모나 예 지나매 그젹일을 샹샹니슝환(崇煥)의 모략(謀略)이며 공녈(功烈)이 비록 셰(百世) 아래라도 오히려 사으로 여금 용동(聳動)지라 그러나 이러 쟝(將帥ㅣ) 오라지 아녀 간신(奸臣)의 모함(謀陷) 배 되여시니 엇지 지 아니리오 큰 슐위 슈(數百)이 젼혀 산영 즘을 싯고 우희 다 누른 긔(旗) 고 길희 니이여황셩(皇城)으로 향여 가거 마두(馬頭)로 여금 무니달(韃子)의 진공(進貢)은  거시라 더라
59
달(韃子) 극븍(極北)의 잇 오랑캐니 즉금황뎨(皇帝)의 근본이 다달(韃子)의 종(種類ㅣ)라 즁원(中原) 복(服色)이 본달(韃子)의 모양을 본바든 고로 다르미 업가 시부더라
60
녕원셩(寧遠城)을 못 밋쳐고가(高哥)의 집의 슉소(宿所)니 셩(城)은 셔(西)으로 두어 솔밧탕은 되며 셩(城) 안조슈(祖大壽)의 누(牌樓) 이시니 번 보암즉다 나 초경(初更) 냥의 참(站)의 니른 고로 보지 못니라
61
녕원(寧遠)은 뉵됴(六朝)묘용시(募容氏) 동(東)의 웅거(雄據)여실 의집녕현(集寧縣)이라 일고금(金)나라의셔흥셩(興城)이라 고치고 대명(大明)션덕(宣德) 년간(年間)의 위(衛) 두니라여양역이 셔(西)으로븟터 큰 길이 바다흐로 발마(撥馬行) 나 다만 언덕의 리온 배 되여 능히 보지 못너니 오날 이 후로 왕왕 길의 (海色)이 뵈이니 큰 길 븍편(北便)으로셔 십 니(里) 안밧기 지나지 못너라
62
이날 뉵십 니(里) 니라
63
밤의 자리 고 쟝 눕고져 더니 덥기 심고 눗는  나거 급히 자리 거드니 임의 자리 밋 랏던 담(毯)과 돗기 다 탓지라 급히 믈을 리고 나모 널을 랏더니 오히려 더워 잠을 일우지 못니라
 
64
초십일
65
발(發行)야 십여 리(十餘 里) 니 눈이 니지라 쳬마소(替馬所)의 니러 칩기 심니 젼방(廛房) 앏 챠 머므고분탕(粉湯) 그 사 먹으니 져육(豬肉) 린 국의 국슈 만 거분탕(粉湯)이라 지라 국슈 옥슈슈 로로 그니 일홈을 그뢰라 고 파와 져육(豬肉) 써흔 거 너허 말아시니 져육(豬肉)믈 아니면 쟝 먹음즉 더라
66
하뇨(沙河潦)의 니러 됴반(朝飯)니하뇨(沙河潦)  즁우[후]소(中後所)라 니고 흙으로 싸흔 셩(城)이 길의 이시니 쥬회(周回) 일니(一里)의 지나지 못너라
67
아삭인 셩텹(城堞)이 업고 담 흔 모양 트니 이 몽고(蒙古)져의 디방(地方)이며 머디 아닌지라 왕왕 니러 노략질 거 셩이 민망이 너겨 가음연 쟤(者ㅣ) 이곳 셩을 싸하 스로 방비(防備)다 더라
68
망졈(望海店)의 니니 바다흘 라보단 말이라 (海色)이 이곳의 닐러 더옥 갓가오니 겨유 슈리(數里)될너라
69
동관역(東關驛)의 다라 셔문(西門)으로 드러가니 문 우동관역(東關驛)셰 (字) 쓰고 문뉘(門樓ㅣ) 업며 셩지위 은 거 보지 못니 녯빈현(海濱縣)이라 여진 셩(城)과 문허진 담이 곳곳이 소조(蕭條)니 대개 이즈음은 니(生理) 심히 간신(艱辛)야 셩이 부지(扶持) 어렵기의 슈년(數年) 이 더옥 잔(殘敗)엿다 더라
70
셰가의 집의 슉소(宿所)니 격쟝(隔墻)이역승(驛丞)마가(馬哥)의집이라  쇼년이 캉(炕)의 드러와 셔거 셩을 므니 이 곳역승(驛丞)의 아들이라 졔 무을묘년(乙卯年)의 신(使臣) 왓던셔 대인(徐 大人)이 무냐 거 어이 아냐 무니 오 그 셔 대인(徐 大人)내 집의 하쳐(下處)야 날을 블너 글을 닑으라 고 샹을 만히 쥬어 못 랑 의(意思ㅣ) 만흔지라 내 닛지 못여 노라 더라
71
을 븍편(北便)의 졀이 이시니 일홈은비라금(金)나라희셔 지은 배오대명(大明)만력(萬曆) 간의 즁슈(重修)여시며 법당(法堂)을 텬시[신]뎐(四大天神殿)이라 고   비(碑) 이시니 비(碑) 지은 사의 셩명은손방이오 비(碑)의 긔록여 오이 본 삼한(三韓) 지방(地方)이라여시니 삼한(三韓)은 곳긔됴션(箕子朝鮮)말년(末年)의 나라히 서희 호여 마한(馬韓)과 지[진]한(辰韓)과 변한(弁韓)이라 칭(稱)니 이 곳 삼한(三韓)이라 예셔 압녹강(鴨綠江)이 일쳔오 니(里) 되니 그  됴션(朝鮮)이 복원(北原)이 쟝믈 알너라
72
이날 뉵십 니 니라
73
쇄마구인(刷馬驅人) 김광 믈고(物故)다
 
74
십일일
75
쟝 날오(五臺子) 곳 일츌(日出)을 보 곳이라 거 슈뤼 밧비 모라 니니  도다 임의 놉핫지라 다만 가 업 바다 빗 묘망(渺茫)야 기 슈은(水銀) 빗 트야 하의 득여시며 바다흐로 므 거믄 거시 둘니여시니 슈목(樹木)도 고 뫼 둘니인 모양도 트니 이 즈음이등·쥬(登·萊州)디경(地境)의 갓가올  알 길이 없더라
76
등·쥬(登·萊州)한(漢)이심양(瀋陽)웅거(雄據) 후의 우리나라의셔대명(大明)의 슈로(水路) 됴텬(調遷) 의 이리로 지나 곳이라  십여리 지나 즁우[후]소(中後所)의 니니 이 곳무령현(武寧縣)디방(地方)이라 길이 셩(城) 밧그로 말암으니 셩이 극히 웅장지라 대셕(臺石)을 다 슉셕(熟石)으로  길이나 노코 그 우 벽으로 은 거시 삼쟝(三丈)이나 되고 셩 남문(南門)을가훈문(歌薰門)이라 삭여시며 셩 안희통[총][관](摠管)아문(衙門)이 잇다 더라
77
셩 안흔 보지 못나 셩 밧근 인가(人家)와 져신민둔(新民屯)과 샹(相對)고 담과 감퇴 다 이곳의셔 난다 더라
78
젼방(廛房) 안집의셔 됴반(朝飯)고 젼방(廛房) 웃집이 곳관왕(關王廟ㅣ)라 밧긔 두 겹 문으로 막아시며 밧문을 (對)야 길을 건너 큰 각(彩閣)이 이시니 외집이로 셤돌이 길의 지나며 목(材木)과 단쳥(丹靑)이 웅쟝(雄壯)고 빗나니 이 희(戱子) 노름 집이라 희(戱子)라  거 우리나라 솔 노름의 탈  광(廣大) 노름과 트니대명(大明) 됴(朝士)의 의관(衣冠)에 괴이(怪異) 복(服色)을 초와 각(各色) 희롱(戱弄)을 니 이런고로 되놈이 우리나라 (使行)의 의복을 보며 우어 오 이 희(戱子) 일양(一樣)이라 니 졔 비록 근본한(漢)인(人)의 손이라 풍쇽(風俗)의 무드러 도로혀 우어 보니 엇지 블샹치 아니리오 들보의 사의 셩명을 버려 고 셩명 아 은(銀子) 츄렴(出斂) 슈(數) 긔록여시니 젼혀 강남(江南) 샹괴(商賈ㅣ)라 길 큰묘당(廟堂)앏 양 희(戱子) 노름 집을 지어시니 크게 졔(祭) 지면 반시 희(戱子) 노름을 베플고묘당(廟堂)밧긔 큰 비 셰워시니병신년(丙申年)의 즁슈(重修) 비(碑)오 시쥬(施主) 사의 셩명을  삭여시니 그 즁됴션(朝鮮)슈당(首堂)박도관(朴道貫)이라 여시니 이 쟈 곳 이번 행즁(行中)역관(譯官)박의 아비오박명화의 아비라 슈당(首堂)은 곳 슈역(首譯)을 니 말이니 오냥 은(銀)을 시쥬(施主)다 긔록(記錄)엿더라
79
좌우 월낭(月廊)의 젹토마(赤ꟙ馬)을 세워시 다 사이 곳비 쥐여시니 나흔 얼골이 븕고 영특(英特)며 하나흔 희고 고으니 이 우리나라관왕묘(關王廟)의셔 보던 바와 다며묘당(廟堂)이 졔되(製圖ㅣ) 장녀(壯麗)고 앏 졈(占) 슈통(數筒)이 이시니 녜븟터 녕험(靈驗)이 잇다 더라
80
소샹(塑像)이 별노 웅장니 세 길이 을 거시오 빗치 대초빗치라 아국(我國) 남(南)관왕묘(關王廟)소샹(塑像)과 고 앏  젹은 소샹을 앗첫더라
81
탁 앏 여라믄 소샹(塑像)을 셰워시니 다 장슈의 모양이라 거동이 개개 웅쟝고 어득 집 안 셔리 튼 창검(槍劍)을 좌우의 베퍼시니 사으로 여금 송연(竦然)여 스로 슉경(肅敬)더라
82
관왕(關王)은 텬하(天下) 영웅이라 범 튼 위엄(威嚴)과 금셕(金石) 튼 츙셩(忠誠)으로 을 일우지 못고 댱부(丈夫)의 쳔금(千金) 튼 몸을 헛도이 리시니 이러므로 분울(憤鬱) 졍신과 영녕(英靈) 혼(魂魄)이 텬지(天地) 간(間)의 치여 쳔여년이 지나도록 플니지 아니니 로 신병(神兵)을 거리고 구 속의 얼골이 나타나 텬하의 올흔 홈을 돕고 도젹으로 여금 긔운을 졍치 못지라 일노즁국(中國)사이 공경야 셤기미 부쳐의 지나고임진왜란(壬辰倭亂)을 당야 아국(我國)의 니러 텬쟝(天將)이 은(銀)을 모도와동관왕묘(東關王廟) 셰오고 그 후신종황뎨(神宗皇帝)누쳔(累千) 냥 은(銀)을 리오샤남관왕묘(南關王廟) 셰우게 시니 집을 일우고 소샹(塑像)을 봉안(奉安)매 모든 쟝(將帥ㅣ) 졍셩을 조츨이 야 졔 지 니 졔 파 후 우레고 번개면 이 관왕(關王)의 신령(神靈)이 강님(降臨)시미니 필연(必然) 도으미 이셔 병난(兵亂) 평졍(平定)다 니 이  하이 고 셩월(星月)이 됴요(照耀)지라 사이 다 밋지 아니더니 졔 거의 파매 홀연이 바람이 니어나며 셔븍으로셔 거믄 구이 모라와 하을 덥고 텬동(天動)과 번개며 큰 비 리지라 사이 다 놀나고 이샹이 너기더니 오라지 아녀관(關白)평슈길(平秀吉)이 죽고 젹병(賊兵)이 믈너가니 지금지 관왕(關王)의 도으믈 쾌(快)히 아지라 긔이(奇異) 젹(史蹟)이오 각지 못 일이러라
83
묘당(廟堂)뒤  큰 집이 잇고 현판(懸板)을문창(文昌廟ㅣ)라 여시니 텬하(天下)의 문장(文章)을 음아 별 일홈이니 그 별 신졍[령](神靈)을 위 거시라 머리의 영낙당건(瓔珞唐巾)을 써시며 몸의 곤룡포(袞龍袍) 닙어시니 얼골이 극히 풍셩(豊盛)고 화려(華麗)며 아다온 슈염이 자이 지나니 유복(有福) 왕쟈(王者)의 긔상(氣像)이라  동신(才童神)이라 칭더라
84
사하졈(沙河店)의 니니 문허진 셩지위 잇고 셩 밧긔 녀염(閭閻)이 슈십 개 되며 십여리 지나  돌리 잇고 두 편의 늙은 버들이 이시니 디명(地名)은셥가분(葉家墳)이라 좌우의 인개(人家ㅣ) 만흐나 다 흙집이오 기와로 니은 집이 업더라
85
마을의셔 슈보 지나 두어 분(墳墓ㅣ) 이시니 일노 인야 디명(地名)을셥가분(葉家墳)이라 가 시브더라
86
무덤 앏흐로 삼 간(三 間) 돌문을 셰우고 문 밧긔 망쥬(望柱) 가로 세워시니 뇽셰(龍勢)와 혈법(穴法)이 우리나라 분묘(墳墓)와 대강 고 도곡(都局)이 활대(濶大)야  됴타 니너라
87
 슈리(數里) 야구어하(口魚河)의 다니 토셩(土城)이 이셔 즁우[후]소(中後所)의 보던 바와 가지오 다 문허져 동셔(東西) 두 문만 앗고 십여 인개(人家ㅣ) 셩 밧긔 잇더라
88
양슈하(亮水河)의 니러셕가(石哥)의 집의 슉소(宿所)니 이날 뉵십 니 니라
 
89
십이일
90
효두(曉頭)의 나 십 니(十 里) 가니  비로소 돗더라
91
소동[송]녕(小松嶺)의 니니 이 즈음 셔동븍을 바다히 뵈매 믈빗치 검고 프러 하 다하 가이 업니 이발(渤海)라  바다히오 셔븍으로  큰 산이 막혀시니 산 허리의댱셩(長城)이 구뷔구뷔 둘니여시니 이진시황(秦始皇)싸흔 바님조(臨洮)란 희셔 시작야뇨동(遼東)의 니러 너븨와 기 만여리(萬餘里)라즁션의 다니 길 올흔편의 큰 셩이 이셔즁후소(中後所)와 트여 길이 셩 밧그로 지나며 길관왕(關王廟ㅣ)이시니 현판(懸板)의 써 오 충의신무녕후(忠義神武寧候) 관셩대뎨(關聖大帝)라 고  쳥(淸) 글로 써시니 이 연노(沿路)의 쳐음 보 배라 이후관왕묘(關王廟)현판(懸板)이 이와 만히 고 츙셩묘(虫聖廟)라 묘당(廟堂)이 이시니 버러지 셩인(聖人)의 묘당이란 말이라 누에귀신을 위 곳인가 시부나 셰히 믈을너라
92
길의 왕왕 뤼(牌樓ㅣ) 이시니 다 녈녀(烈女)와 효(孝子) 졍표(旌表) 곳이오  상(喪行)을 만나니 앏 풍뉴(風流) 모양은 이젼 보던 배오 풍뉴 뒤 두 긔(旗) 세워시니 흰 긔(旗)와 프른 긔(旗)오 그 뒤 지폐(紙幣) 그려시며 상예(喪輿ㅣ) 그 뒤 셔시니 졔되(製圖ㅣ) 네모히 번듯며 면(四面) 거믄 비단의 금을 려 그러 둘너시며 상여(喪輿) 앏  사이 머리의 흰 두건(頭巾)을 시니 길희 자희 고 몸의  좁은 흰 옷 닙어시니 녑픈 두로막이라 두 사이 좌우로 븟드러 가매 머리 거의  다하 아국(我國) 신(新來) 블니 신은(新恩)의 모양 트니 샹인(喪人)인가 시부며 계집 서너히  슐위의 안져  흰 옷시며 머리의 흰 나올(羅兀) 튼 거 드리워시나 헷치고 얼골을 내여시니 비록 거샹(居喪)을 닙어시나 분을 희게 고 입의 연지 어시니 평인(平人)과 다르미 업더라
93
한가(韓哥)의 집의 됴반(朝飯)고 슈십 니(數十 里) 지나팔피보의 니러 길 남편(南便) 언덕 우희강녀(姜女廟ㅣ)란묘당(廟堂)이 잇고  오 리(五 里) 지나한(漢)의 장(將臺) 이시니 다 년년(年年)의 (使行)이 구경 배로 이번은 샹 낙후(落後)고부(副使)와 내  병 드러 칠팔일(七八日)이로 쾌(快差)치 못고 즁(行中) 두어역관(譯官)이 됴셕(朝夕)으로 병(待病)지라 다른  이 업셔 다 그져 지나니라 예 지나매 댱셩일면(長城一面)이 앏 잇고 큰 바다히 둘니여 묘연(渺然)히 무궁(無窮)니 진즛 댱관(壯觀)이러라
94
산(山海) 십여리 젼브터 기와집이 만흐며 이지음은 집 졔되(製圖ㅣ) 밧긔 다 담을 시며 벽돌노 아로 삭여 하시며 담 우 기와 니어시 다 회(灰)예 프른 믈을 들여 나시니 조금도 틈이 업고 문을 다 작게 그러 표묘(縹渺)히 세워시며 길  분(墳墓ㅣ) 이시니 앏 븕은 긧대 셰우고 담을 하 무덤을 두고 문을 내여시며 뫼[](廟ㅣ) 졔도(製圖) 둥글어 동 업허 노흔 모양이오 혹 놉희 길에 지나 우히 니 마다 가토(加土)기의 그러타 며 혹 무덤 우 큰 남기 나시니 소견(所見)이 블(不似)나봉셩(鳳城)이후로됴양문(朝陽門)밧지 이런 거시 만흐니 이 즁국(中國)인가 시브더라
95
당샹역관(堂上譯官)박과통(通詞)윤갑죵(尹甲宗)과쳥역관(淸學譯官)고임을 몬져 보여산관(山海關)의 니러부도통(副都統)의게 (使行) 니므로 통여 진시(辰時) 문(門)을 들게 라 고 문 밧긔 니니 인(行人)이 관(關)의 가 쟤(者ㅣ) 예(例事) 다 샹고(上告)여 긔찰(譏察)을 엄히  고로 인(行人)이 임의로 츌입지 못여 모히여 섯 쟤(者ㅣ) 만터라 관(關) 밧긔 갑군(甲軍) 슈십인이 둘너 셔고 안 관원(官員) 모양 튼 사이 갑군(甲軍)을 거리고 혜여 드리 모양 더라
96
쳐음 드러가 셩은댱셩(長城)줄기니 외셩(外城)은 셩을 둘너 문을 내고 문뉘(門樓ㅣ) 업며 셩문(內城門)의산관(山海關)이라 써시니 세샹이 니진(秦)젹니(李斯)의 글시라 나 이졔 그 글시 보매 곳 (楷字)라진(秦)젹의 엇지 (楷字ㅣ) 이시리오 혹 니대명(大明)진(進士)소현(蘇玄)의 글시라   분명치 아니터라 이 문을 지나 즁셩(重城)이 잇고즁셩(重城) 안  두 겹 문을 여시니 현판(懸板)의텬하뎨일문(天下第一門)이라 여시니 다 글  시 문누(門樓)  층의 가득여 필법(筆法)이 비등(比等)여 봉(鳳)이 며 난최(蘭草ㅣ) 넙흐 니 이 진즛 명필(名筆)이라 너라
97
 이 문을 지나즁셩(重城)이 잇고즁셩(重城)을 지나  두 겹 문이 이시니 현판의샹단[부]샹(祥靄扶桑)네 (字) 시니 샹셔(祥瑞)의 안개 부상(扶桑)의 두 줄기 인단 말이니건륭황뎨(乾隆皇帝)어필(御筆)이라 며 문 졔되(製圖ㅣ) 십각(十字閣) 더라
98
예를 지나   문을 드러가니 믈읫 셩이 네 겹이오 문이 여덟 겹이라산관(山海關)문의 드러올 의 남으로 오뉵 즈음의 셩이 십여 간(間) 동안이 문허진 곳이 이시니 이한(漢)이오삼계(吳三桂)로 여금 헐니고 드러온 곳이라
99
대명(大明)슝졍(崇禎) 갑신(甲申)의 뉴젹(流賊)니셩(李自成)이 텬하(天下)의 흉 도젹이라 여만 군 거려븍경(北京)을 함몰(陷沒)니슝졍황뎨(崇禎皇帝)만셰산(萬歲山)의 올나 됴뎡(朝廷)의 사 업믈 탄식(歎息)시고 셩이 도탄(塗炭)의 지믈 슬허 샤 샤직(社稷)을 좃챠 도라가시니 이 오삼계(吳三桂)산관(山海關)을 직흰 쟝슈(將帥)로븍경(北京)이 함몰 쇼식을 듯고 군 거려 븍으로 향하여 원슈 갑흐려 나한이 야흐로산관(山海關)을 엿보와 기리믈 듯고져  계(計巧ㅣ) 잇지라삼계(三桂) 번 이곳을 나면한(漢)의 형셰(形勢) 뉘 막으며니셩(李自成)이 임의황셩(皇城)을 웅거(雄據)야 병녁(兵力)이 심히 강니 산관(山海關)군로 당키 어려온지라 드여 머리 고한의게 항복(降伏)야 가지로셩(自成)을 버혀 원슈 갑흐면 텬하(天下) 반드시 다른 로 도라가지 아니리라 니한(漢)이 크게 깃거 허락나 오히려 므 계(計巧ㅣ) 이실가 여 군 거려 관문(關門) 밧긔 니러 관문의 들기 의심거 이에삼계(三桂)군 슈십만을 내여 셩을 헐고 인도여 드리니한의 슈십만 졍병(精兵)이 일시(一時)의 드러와 셕하(石河) 믈 우셔셩(自成)을 만나  번 호매셩(自成)을 사잡고 격셔(檄書) 텬하(天下) 뎐(傳)야 슈년 이즁국(中國)을 통일고 텬하 대부(士大夫)로 여금 머리 고 호복(胡服)을 변착(變著)야 지금 슈년을 누리니 이곳의 니러 그  샹샹면삼계(三桂)의 계(計巧ㅣ)  마지 못야  일이어니와 다만 맛당이 눈물을 리고 군 셰야 나아가셩(自成)을 젹(對敵)며 믈너가한(漢)을 믈니쳐 긔운(氣運)을 가다고 츙셩을 다다가 힘이 진(盡)고 운(運數ㅣ) 면 하히 신졀(臣節)을 오로지 야 디하(地下)의 녯 님군을 좃리니 엇지 셔어(鉏鋙) 계교로 몸을 헐워 욕을 만셰(萬世)의 깃치리오한이 텬하 어든 후의 셩을 다시 지 아니야 근본을 닛지 아니노라 고심양(瀋陽)의 거동(擧動)면 반시 이리로 어로(御路) 삼으니 샹(常事) 다만 텰망(鐵網)으로 븬  막을 이러라
100
이러모로 한이 오 내 대명(大明)을 아슬 이 아니라 쳥야 드려쥬 거 어이 양(辭讓)리오 더라 니 엇지 텬명(天命)이 아니리오 이젼의 (使行)이 관(關)의 드러 갈 의 갑군(甲軍)이 좌우의 느러셔 일을 다 혜여 나토 츼지 면 드지 못게 며 문 관원(官員)이 낫낫치 졈고(點考)야 조금도 착난(錯亂)치 못더라 더니 이번은부(副使ㅣ)몬져 드러가고셔장(書狀)이 다 나죵 니러 함 드러가지 아니니 법이 이젼의셔 못 소활(疏闊)타 며 다만 관(關)의 니러 아문(衙門)을 지날 의 슈 탄 쟈 문 편 지우며   쟈 다 리고 신(使臣)이  가마 브리온 시 야 졉(待接) 의(意思) 뵐 이러라
101
셩(城內)의 시졍(市井)이 버려야 가히심양(瀋陽)의 비기여 인믈이 셕(白晳)고 동탕(動蕩) 쟤(者ㅣ) 만흐니 관외(關外ㅣ)의 비길 배 아니오관왕묘(關王廟)와 졍문(旌門)  뤼(牌樓ㅣ) 좌우의 찬란(燦爛)야 눈의 며 옥황묘(玉皇廟)이시니옥황상뎨(玉皇上帝) 봉안(奉安)묘당(廟堂)이러라
102
녀염문(閭閻門) 우희 금(金字)로진(進士)와문원(文苑)과 문괴(文魁)라 여 부쳐시니즁국(中國)의진(進士) 아국(我國)의 의 급뎨(及第)와 가지오문원(文苑)과 문괴(文魁) 초시(初試) 사을 닐으미라 계집이 문 안희셔 몸을 슘겨 엿보니 긔묘(奇妙) 얼골이 만코 의복이 다 샤려(奢麗)니  관외(關外)의 보지 못 배러라망졍(望海亭)은 이곳 유명 곳이라 남으로 십니(十里) 된다 더라
103
홍화졈(紅花店)의 니러왕가(王哥)집의 슉소(宿所)다 밤 든 후의건량관(乾糧官)이 와 고(告)븍경(北京)샹괴(商賈ㅣ) 이젼븟터역관(譯官)즁 단골을 마자 이 참(站)으로 마다 오더니 이번 신가·장가(申·張哥)두 샹괴(商賈ㅣ) 와 인(人蔘)을 매(賣買)코져 지라븍경(北京)소문을 무니쟝개(張哥ㅣ)닐오태샹황(太上皇)이십이월 초뉵일샹(喪事ㅣ) 나시나 대국법(大國法)이 일(百日) 안 감초와 발샹(發喪) 일 업시 말며신가 오 아직 모지라 나 분명이 드니 태상황(太上皇)이 납월(臘月) 초의  (生冷)을 과히 나오고 병환이 졸즁(猝重)야 날마다홍(紅蔘)너 돈식 라 다 더라 니 대져태상황(太上皇)이 이젼 치 강건(强健)치 못가 시부나 혹 병환이 즁(重)타 며 혹 일이 임의 낫다 니 극히 괴이(怪異)더라
104
역관(譯官)김종길이 병이 졈졈 즁(重)야 젼진(前進)키 어려온지라 샹(私商) 두 놈의게 분부야 져기 나을 동안 가지로 낙후(落後)야 구완(救援)라 다
 
105
십삼일
106
효두(曉頭)의 발(發行) 삼십니 니  비로소 돗더라
107
봉황졈(鳳凰店)의 니러 마다 (使行)이 즁화(中火)던 곳이라 이번은 월참(越站)야 삼[심]하역(深河驛)의 니러니가(李哥)의 집의 즁화(中火)니 여긔 문허진 셩이 이셔 쥬회(周回) 슈리(數里)될너라
108
 사이 어린 아 리고 캉(炕) 문 밧긔 니러 구경니 의복이 장 션명(鮮明)고 머리의  거시 직비단(直緋緞)의 거믄 션을 두루고 우 크게 단초 시며 알 구실을 라시니 모양은 우목 솟두에 고 니마 반(半)을 덥허시니 연노(沿路)의 이거  쟤(者ㅣ) 간혹 이시니 졔 집의셔 쓰 거신가 시브더라
109
 손의 각지 시니 노 둥글게 그라 엄지 손가락의 지라 녑 션 사이 관원(官員)이라 일거 벼을 무니 각지 뵈며 오우지(郵督)라 니 이곳역승(驛丞)이라 며 아희 뉘뇨 무니 아이라 더라
110
지나 참(站)마다 마을 사이 모혀 구경며 아들은 큰 마을은 오십식 나  무어 토와 구경며 계집은 다 문 안셔 느러셔 보니  분을 고 머리의 다  자시니 식 잇 쟤(者ㅣ) 만하 아국(我國)의 싀골 계집 모양 튼 거시 젹으니 대개 븍방(北方) 풍쇽은 남(男子) 농(農事)와 장의 힘을 다고 믈을 기며 블을 히 일도  스로 야 러진 옷과  므든 치 사의 모양 지 아니고 녀(女子) 다 캉(炕) 우 편히 안자 갓 얼골만 비우고 일삼 거시 오직 지아븨 바지와 보션이오 이 밧근 다 의 손을 비니 을 위야 바느질 쟤(者ㅣ)  남의 일노 애(生涯) 삼 쟤(者ㅣ)라 길 혹 걸인(乞人) 튼 모양읫 계집이 젼방(廛房)의 알나 마을 문 알나 안자 헌 옷로 깁 쟤(者ㅣ) 인(行人)의게 갑 밧고 가 시브나 손 놀니 모양이 서어(鉏鋙)고 바느질 모양이 굼 계집의 복(服色) 지 아니니 그 녀공(女工)이 브즈런치 못믈 알너라
111
녜로브터 븍방(北方)의 가인(佳人)이 만타 닐너시니 그 허언(虛言)이 아닌가 시브더라
112
관(關內)의 녀(女子ㅣ) 슐위 고 지나 쟤(者ㅣ) 만흐니 혹 앏흘 헤치고 얼골을 내여 아릿다이 이 아국(我國) 사을 구경다가 눈이 마조치이면 혹 움쳐 안니 이 외(內外) 의(意思ㅣ) 이시나 슐위 모 놈이 슐위 앏 바[반]드시 안져 더럽고 흉악(凶惡)[] 몰골노 슐위 안즌 계집의 과 등이 셔로 다흘 니 필연 제 지아비 아니라 이 므 외(內外)라 리오 가히 우읍고 혹 아국(我國) 사을 눈이 러지도록 보와 현연(顯然)히 흠션(欽羨) 의(意思ㅣ) 이신 즉 슐위 와 가 쟤(者ㅣ) 도라보와 무어시라 즁어리면 믄득 문을 드리워 피니  졀도(絶倒)더라
113
 이십니 여뉴관(楡關)의 니니 인개(人家ㅣ) 극히 번셩여 그 슈(數) 혜지 못며 마을에 야흐로 집을 짓 사이 이시니 임의 기동을 심으고 들보 언져시되 역(役事) 지 아니니 날이 치온 고로 즁지(中止)가 시브더라
114
이곳의 양한지(養漢的)라  거시 이시니 아국(我國)의 간나와 튼 거시라 문을 의지야 구경거 마두(馬頭)  놈이 무러 오 너희 머[버]으리가 이 이 엇더냐 니 계집이 우어 왈 니(利) 업나 이시나 네 알 배 아니라 네 아미 버으리나 므라 니 가히 우읍더라
115
븍으로 산이 먼리 뵈며 특별이 높흔 묏부리 이시니문필봉(文筆峰)이라 니고 그 아창녀현(昌黎縣)이니 곳한퇴지(韓退之)사던 곳이라 더라
116
무령현(武寧縣)의 니니뉴관(楡關)셔 이십 니라 이 고을은 녜븟터 대부(士大夫)의 사 곳이라 벼 집과 글 닑 션 만흐니 즙믈(什物)과 셔젹(書籍)이 치(奢侈)기로 일홈 잇지라뉴관(楡關)을 지난 후 년여 뫼 놉고 골이 깁허 협즁(峽中) 모양이 잇더니 이곳의 니매 다시 들이 열니고 뫼히 자 흰 모와 먼 슈목(樹木) 이의 촌낙(村落)이 극히 소쇠(瀟灑)고문필봉(文筆峰)이 이러 셔남(西南)으로 반공의 혀 나 쟝 픠고져  년(蓮) 봉오리 트니 산쳔(山川)이 이러틋 명미(明媚) 고로 인물이 문명(文明)기 여러  쇠치 아니니 디리(地理)  속이지 못너라
117
동문(東門)으로 드러 슈보(數百步) 야 좌우의 져 극히 번셩고 단니 인믈이 조츨니 만흐되 그 즁 의복이 션명고 마으락이의 징(鏳子) 븟친 쟈 벼이 잇 사이오 션 벼이 업셔도  징(鏳子) 븟치니 션의 징(鏳子) 금(金)으로 근 거시러라 큰 집이 슈리 년야 문 우 현판(懸板)이 무슈히 니여 금(金字)로 삭여시니 다 쥬인의 젹(史蹟)과 실(行實)과 벼 니력(履歷)을 찬양 말이오 길을 막아 세 뤼(牌樓ㅣ) 이시니 나흔병부샹셔(兵部尙書)젹봉이오 나흔병부급즁(兵部給事中)왕담이오 나흔형부급즁(刑部給事中)왕인샹이오 길 올흔편의 별노 큰 문이 잇고 문 우 서너 현판을 층층이 부쳐시니 이 곳셔 진(徐 進士)의 집이라 (代代) 글을 슝샹(崇尙)고 가음여러 셔화(書畵)와 즐[즙]믈(什物)이 긔이 것이 만흐니 년년(年年) (使行)이 그 집의 드러가 구경고 시쥬(詩酒)로 창화(唱和)고 (使行) 도라온 후도 혹 셔신(書信)을 치 아닌다 더라
118
셔 진(徐 進士)의 아이 남방(南方)지현(知縣)벼을 야 과만(瓜滿)고 도라와 잇다 나 근(近來) 가산(家産)이 녜와 지 아니야 문직[적](文籍)이 넉넉지 못야 아국(我國) 사을 굿여 반기지 아니코 (使行)이 변변이   일이 업다 더라
119
 십각(十字閣)이 이시니 면(四面)의 현판(懸板)을 라시며 놉희 십 댱(丈)의 지날지라 공즁의 표묘(縹渺)더라
120
셔문 안 니니 쳬마(替馬) 곳이라 이곳의변시라 하는 음식 먹음즉다 거 사오라 야 먹으니 아국(我國)의 만두 모양 치 글고 싄 마시 이시며 더운 물의 웟더라
121
셔문(西門)을 나 오보의뇽왕(龍王廟ㅣ)길의 잇고 마즌 편의태산군[궁](泰山行宮)이라  집이 이시니 문을 굿이 닷지라심양(瀋陽)거동(擧動) 의 머므 궁(行宮)인가 시부며 길 길 남 문(牌門)이 잇고 문을 (對)야 무덤이 이시니대명(大明)젹의 벼 던 사의 (廟ㅣ)라 비(碑)의 긔록여시며 슈호(守護) 모양이 뵈니 손이 갓가이 잇가 시부더라
122
산관(山海關)으로 븟터 이곳과 밋뉴관(楡關)이 극히 번셩고 그나마 인개(人家ㅣ) 영셩(零星)고 관(關) 밧긔셔 나은 거시 업고 돈(墩臺) 팔 니(八 里) 이의 믄득  곳식 이시니 평디(平地)의 세워 놉희 겨유 두어 길이 되고 돈(墩臺) 녑 반시 흙을 하 아 둥근 단(壇) 모양이오 단(壇) 녑 동의 업흔 모양 치 하시 우히 게 야 이 치 다식 버려 두어시니 봉화(烽火) 들녀  번 일희을 픠워 셔로 연긔 보와 응(應)며  그 녑희 단쳥(丹靑) 븬 집  간을 셰우고 그 안 혹 탁 튼 거 노하시니  졔(祭) 지 곳인가 시부더라
123
돈(墩臺) 뒤 십여 간 긴 집이 이시니 아국(我國)의 발소(發所) 튼 곳이오 돈(墩臺)마다 돌의 아모 디방(地方) 영문(營門)이라 삭여시니 관 안흐로븟터 통 뒤지  모양이니 이대명(大明)쟝슈(將帥)원슝환(袁崇煥)의 업(事業)이라 더라
124
양하(洋河)의 니러 셔흐로 라보매 여러 산이 둘니이고 우희 큰 봉(峰)이 이셔 가운 터져 셔로 (對)야 셔시니 일홈은태봉(太子峰)이라 그 아 큰 졀이 잇다 더라
125
 진 후 십여 리 여 이경(二更) 냥의노봉구(蘆峰口)의 니러조가(曹哥)의 집의 슉소(宿所)니 인개(人家ㅣ) 다엿 집이라 일이 용졉(容接)기 어렵기로 하인은 반나마 한둔더라
126
이날 벽의 셔(書者)광복이부방(副房)셔(書者)로 더브러옥하관(玉河關)의 캉(炕)을 슈졍기로 몬져 나 보다
 
127
십일
128
계명(鷄鳴) 초에 발(發行)야음마하(飮馬河)의 니니  먹이 믈이란 말이라 녯 글의만니댱셩(萬里長城)을 일매 반시음마하(飮馬河) 만히 닐너시니 이 믈을 친 말인가 시부더라
129
[누]원(漏澤園)의 니니 길 큰 집이 잇고 직희 쟤(者ㅣ) 업며 가온 현판(懸板)의 써 오 아라 엇기 요구다 고 왼편 협실(夾室)의  오 환슐(幻術)을 드린다 고 올흔 편 협실(夾室)은 오 희미 거 친다 니 므어 니른 말인 쥴 모나 이  희(戱子) 노름 곳인가 시브며 그 겻 묘당(廟堂)이 이시니 현판의 써 오 하이 쥬엇다 고 묘당(廟堂)앏 큰 밧치 이시며 밧  (牌) 셰우고  오 소(小學)밧치라 더라
130
이곳으로브터 길 두 편의 언덕이 놉고 가온 우목야 큰 길이 나시며 모래와 돌이 만흐니 슐위 요동(搖動)야 심히 편치 못지라 십여 리 야영평부(永平府)의 니러 셩 밧그로 말암아 지나니 셩이 극히 웅장며 여 보 동안의 믄득  곡셩(曲城)을 베프고 곡셩(曲城)마다 믄득 셩낭(城廊)이 이시며 혹 노픈 누(樓) 셰워시며 남편(南便)의  누각(樓閣)의 졔되(製圖ㅣ) 극히 빗나고 공교(工巧)니 믈윗 세 층 집이오 쟝 웃층은 열두 모흘 고 모마다 아로삭인 문을 내여시니 금과 쥬홍칠을 여시며 우러러 보매 표묘영농(縹渺玲瓏)야 아국(我國)의 보지 못한 졔되(製圖ㅣ)러라 영평부(永平府) 진(秦)적 샹군(上郡)이오한(漢)젹우부[븍]평(右北平)이니대명(大明)홍무(洪武) 년간(年間)의 곳쳐영평부(永平府)라 니라
131
쥬가의 집의셔 됴반(朝飯)니 셩외(城外)의 인개(人家ㅣ) 번셩더라
132
십여리 니니광(李廣)의 샤호셕(射虎石) 이시니 범을 던 돌이란 말이라한(漢)젹 쟝슈니광(李廣)이 일즉븍평태슈(北平太守)되여 오랑캐 방비(防備) 용녁(勇力)이 졀인(絶人)고 활 기 잘니 오랑캐 두려 일홈야  쟝(將帥ㅣ)라 지라광(廣)이 일즉 산영을 낫다가 날이 져믈매 슐을 (醉)고 도라오더니 믄득  슈플 가온대 흰 범이 언덕을 지고 사을 엿보니광(廣)이 크게 노야 활을 달의여 힘을 다여 니 범이 살을 마매 조금도 움기지 아니거광(廣)이 괴이히 너겨 나아가 보니 범이 아니오 큰 돌이 언덕 우 섯지라 살이 그 돌의 박혀 깃 븐친 거시 다 드러 갓거광(廣)이 크게 놀나 다시 살을 혀 두어 번  죵시(終始) 박이지 아니니 대져 첫 번은 졍신이 골돌야 돌의 살이 박히미오 두 번 돌인 쥴 안 연괴(緣故ㅣ)라 졍신 니 바의 쇠와 돌을 단 말이 엇지 헛되리오 쳔여 년이 지나 오히려 닐너 젼나 풍마우셰(風磨雨洗)여  돌 무덕이만 나맛다 며 븍으로 이십니(二十里)만 지나면이(伯夷)슉졔(叔齊)의 당(祠堂)이 잇다 더라
133
이  슉참(宿站)이로 월참(越站)야 십여 리 지나니 날이 임의 황혼(黃昏)이라 흰 눈이 들을 덥헛고 은 이 낫 트니  오뉵 니 야하역(沙河驛)의 니니 셩은 믄허져 업 문은 이써 돈(墩臺) 치 셧지라 문을 들 져 다 문을 다다시니 집이 셔 니이여 극히 즐비며 마을이 진매  문이 잇고 우희 뉘(樓ㅣ) 이시며 블빗치 밧긔 빗최니 사이 잇가 시브더라
134
왕가(王哥)의 집의 슉소(宿所)니 이날 일십오 리 니라
135
부방(副房)농마두(籠馬頭)진복이와 쇄마구인(刷馬驅人)니츈긔믈고(物故)고장무관(掌務官)역관(譯官)됴익진이  병이 즁야영평부(永平府)의 낙후(落後)다영평부(永平府)의 대초와 밤이 유명 곳이오 지나온 곳의조장(棗莊)이란 곳이 이시니 대초 잇 마을이라 이 즈음은 셩이 일노 업(生業)을 삼으며 관가의  셰(稅) 밧친다 더라
136
녯 젹브터 닐[니]대연(燕)나라의 밤나모 쳔 쥬 둔 쟤(者ㅣ) 쳔 호(戶) 디 후(候)와 다 니 그 만흔 쥴을 알너라
 
137
십오일
138
하역(沙河驛)을 나홍묘(紅廟)란 곳의 니니묘당(廟堂)이 이시 다 븕은 벽이며 히  븕은 흙이라홍묘(紅廟)라 홈이 이 인연(因緣)엿더라
139
삼십오리 야쳥뇽교(靑龍橋)의 니니 리 놉희 두어 길이오 슈문을 내여시니 을 고 가히 츌입다 며 아 두 편의 돌흘 하 담 치 그라시 밧그로 졋쳐지게 야  믈의 이지 아니케 엿더니진졈(榛子店)의 다니  셩이 믄허져 디위만 남고 동셔와 가온대 세 문이 규연(巋然)히 셔로  이라 동셔(東西) 두 문을 지나지가의 집의 즁화(中火)나 길의 져 심히 만흐나 집이 다 퇴븨(頹圮) 여시니 녜 번셩 곳이러라
140
셔문 안진진[졈](榛子店)아문(衙門)이 이시니 엇더 관원(官員)이 잇 쥴 아지 못너라
141
대명(大明)말년(末年)의 강남(江南) 녀(女子)계문난(季文蘭)이 쳥인(淸人)의게 피로(被粩)야심양(瀋陽)으로 향 이곳 젼방(廛房)의 시 지어 벽 우 써시니 그 시예 여시
 
142
퇴계공연셕일댱(椎髻空憐昔日粧)니[주:퇴계(椎髻) 쇽졀업시 녯날 단쟝(丹粧)을 어엿비 너겨시니]
143
졍군환진월나샹(征裙換着越羅裳)을[주:길의 치월(越)나라깁치마 밧고왓다 엿도다]
144
야냥지하쳐(爺孃生死知何處)오[주:아비와 어미 (生死) 어 곳의 알고]
145
통쇄츈풍샹(痛殺春風上)심양(瀋陽)이라[주:봄바람의심양(瀋陽)으로 올나가 쥴을 슬허노라]
 
146
글 아   오 텬하(天下)의 유심(有心) 사은 이 보고 블샹이 너겨 건져내믈 라노라 여시니 쳥셩(淸城)김 샹공(金 相公)이 신(使臣)으로 예 지날 글을 보고 운(次韻)고계문단[난](季文蘭)의 젹(史蹟)을 셔히 긔록지라 젼후(前後)의 일노 글 지은 쟤(者ㅣ) 만흐니 그 즁뉴(柳) 하홍(下洪) 셰(世泰) 글의 오
 
147
강남강븍규졔(江南江北鷓鵠啼)니[주:강남(江南)녁과 강븍(江北)녁희 (鷓鵠ㅣ) 울어시니]
148
풍우경비실구셔(風雨驚飛失舊棲)라[주:풍우(風雨)의 놀나 라 빗기 드린 곳을 일헛도다]
149
일낙텬애귀부득(日落天涯歸不得)니[주:날이 러지매 하의 도라가믈 엇지 못니]
150
심양셩(瀋陽城)의[하]초쳐쳐(下草萋萋)라[주:심양셩(瀋陽城)밧긔 플이 쳐쳐(萋萋)도다]
 
151
이 글이 못 사의 젼송(傳誦) 배 될너라
 
152
연돈녕(烟墩嶺)십니 지나매 길 어즈러온 돌이 니여 슐위 편치 못며우란산(牛欄山)이 길 븍편(北便)의 이시니 표연(飄然)이 혀 잣더라
153
판교(板橋) 지나 길이 홀연 기여  셔븍 간을 나시며 길 기인 모통이의 묘당(廟堂)이 이시니 큰 사이 교위[의](交椅)의 거러 안져 손을 드리워시니 므삼 귀신을 위지 문을 여러 두고 조희 발닌 것도 업며 들의 큰 비 이시나 박낙(剝落)여 글 분변치 못너라
154
은셩보(銀城堡)와오리(五里坮) 지나풍윤현(豊潤縣)의 니러 셩 밧왕가의 집의 슉소(宿所)니풍윤(豊潤)은 녯 젹토현이라 관(關)을 지나무로븟터 힌 눈이 관외(關外)의셔 (倍)나 고 거마(車馬) 니 곳 아니면 흰 눈이 가이 업셔 하과 셔로 다핫지라역관(譯官)이 닐오 금년(今年) 치위 젼의 지지 못 배오 눈이  근의 쳐음 뵌 배라 더라
155
븍경(北京)샹고(商賈) 두어 사이 이 참(站)의  니럿지라역관(譯官)이 무태샹황(太上皇)이 태평야(太平耶)아 니 이 초(初生)의 병환이 이셔 시방은 져기 나흐나 혹 됴셕(朝夕)으로 신음(呻吟)니 반시 오라지 못리라 더라
 
156
십뉵일
157
쟝 날 샹뱡(上房) 셔(書者)  놈이 캉(炕)을 지으라븍경(北京)으로 몬져 갈 편지 뎐니 병셰(病勢) 져기 나으므로 야흐로 젼진(前進)야 어졔노봉구(盧峯口)의 슉참(宿站)이 되리라 니양졈(雙陽店)의셔 난호연지 열흘이 되여시나 막연히 셩식(聲息)이 막히이니 졍히 민망코 갑갑더니 밋 이 긔별을 드매 일이 다 깃거야 을 노흐나역관(譯官)김동길이  구치 못니 참혹(慘酷)며 역마부(驛馬夫)김언쇠 죽다 더라
158
평명(平明)의 풍윤(豊潤)남문(南門)으로 조차 드러가니 셩(城內) 번화기 거의무령(撫寧)의 비기며  십각(十字閣)이 이시니 우 놉흔 집을 세워시며 졔되(製圖ㅣ) 일산(日傘)을 벗친 모양이오 아 면(四面)으로 왕(往來) 길을 그랏더라
159
두 현판(懸板)이 이시니 우흔 졍긔즁[츙]텬(正氣沖天) 네 (字) 고 아 긔만창명(氣滿彰明) 네 (字) 시며 앏 쟈근 각(行閣) 두 간(間)이 잇고 가온
160
쥬창(朱窓)의 견마(牽馬) 븟든 소상(塑像)이 이시니 집의 관왕(關王)을 봉안(奉安)가 시부더라
161
남묘(南廟) 안 냥도곤부(兩都閫府) 네 (字)  아문(衙門)이 잇고 아경샹[산]셔원(景山書院)네 (字) 현판(懸板) 곳이 이시며 셕루(石牌樓)와 목뤼(木牌樓ㅣ) 셔로 야 만히 이시니 이곳이  션와 벼 쟤(者ㅣ) 만타 더라
162
노가장(老哥庄)을 지나고려보(高麗堡)의 니니 길 올흔편의 여호 촌낙(村落)이 이시며 촌낙(村落) 앏 약간 눈이 이시니 이병뎡노란(丙丁虜亂)의 피로(被虜) 사의 사던 곳이라 그 손이 인야 셰거(世居) 고로 디명(地名)을고려(高麗)라 더라
163
(使行)이 예 지나면 남녜(男女ㅣ) 몰여 슐을 가지고 마자 졍즁(鄭重) 의(意思) 뵈고  쳐창(凄愴) 빗치 이셔 고향 사을 만난 시 반기고 죽을 어 을 먹여 보여 뉵칠년지 그리다 더니 이졔 내여다가 보 일도 업고 다만 쇼쥬(燒酒)와 을 고져 야 사라 며 갑시 젹다만 고 닷토니 은 아국(我國) 졀병(切餠) 튼 모양이러라
164
사류하(沙流河)의 니러왕가의 집의 됴반(朝飯)다 이곳이  큰 마을이라 믈홰(物貨ㅣ) 만히 모히고 사이 가얌이 이 더라
165
이곳을 지나매  셩이 퇴뷔(頹圮)고 다만  문이 남앗더라
166
십니 야냥슈교의 니니 디계(地界牌)쥰화영(遵化營)이라 여시니쥰화(遵化) 곳 고을 일홈이라  십오리 니 길의 큰 졀이 잇고 졀 앏 셕문(石牌門)을 세워시니 기동이 밧친 거븍이 놉희 길의 지나며 두 편의 줄노 근 (獅子) 니고 문의 네 (字) 삭여시니 원희승경(元熙勝景)이라 엿더라
167
 누른 옷 닙은 쟤(者ㅣ)태평차(太平車) 타고 지나니 의복이 극히 빗나고 얼골이 못 늙엇지라 눈의 약간 졍(精彩) 이시며  쟤(者ㅣ) 혹 도 며 슐위 시니 옷과 마으락이 다 빗치 누르나 졔도(制度) 즁원 사과 가지오 머리의 하 느리온 거시 업시니 혹 니[나]마승(喇嘛僧)이라 며 혹몽고왕(蒙古王)이라 니몽고(蒙古) 즁이 아니라도 머리 모도 그며 나마(喇嘛)몽고(蒙古)즁을 일 이라 극븍(極北)의 잇 오랑캐 죵낙(種落)이라 풍쇽(風俗)이 몰 니고 활 기 잘나 궁실(宮室)을 배[베]프지 아니야 졔곳의 이실 젹은 댱막(帳幕)을 치고 이시나 길흘 가면 비록 극한셜샹(極寒雪上)이라도 한셔 밤을 지나며 죵낙(種落)이 극히 번셩야 녜로븟터 졔어(制御)키 어려오니의무려산(醫巫閭山)밧그로븟터 그 부락(部落)이 합야 셜흔 여 동[종]뉴(種類)요 대막(大漠) 오쳔여리가몽고(蒙古)의 디방(地方)이라 샹괴(商賈ㅣ) 셔로 통나 됴공(朝貢) 일이 업고 홀노 부쳐 셤기기 극히 공경야 살며 죽기가 다 부쳐의 명(命) 배라 고 져의 나라의 읏듬 님군은 이젼부터 죽기 님야 닐오 내 후신(後身)이 아모 곳의 나노라 니 신해(臣下ㅣ) 가 자 다시 밧드러 님군을 삼지라 (代代) 이러라[타] 니 이  블도(佛道)의 뉸회(輪廻)단 말을 심히 밋 연괴(緣故ㅣ)라 이런고로황뎨(皇帝)그 즁의 무리로 여금황셩(皇城)만슈산(萬壽山)과응[옹]화궁(雍和宮)과탑(白塔寺)여러 곳의 두어 졉(待接)을 극히 두터이 고 년젼(年前)의반션(班禪)이라  즁을 려다가 황금집을 지어 두고 셤기기 신명(神命) 치 니 깁흔 의(意思ㅣ)요 황(皇子) 장가드리며 황녀(皇女)로 혼인(婚姻)야구국(舅甥國)을 일오고  벼을 쥬어 왕위(王位)의 니른 쟤(者ㅣ) 무슈(無數)니 이 다 그 즐기 을 구미오 마다열하(熱河)거동(擧動)야 더위 피다 일나 대쳬 텬(天子ㅣ) 스로몽고(蒙古) 방비(防備)홈이오 대국법(大國法)의황뎨홀노 누른 옷 닙지라 왕공(王公) 이하(以下)로  조각 누른 빗 감히 쓰지 못나 오직몽괴(蒙古ㅣ)귀쳔(貴賤) 업시 누른 옷 허(許)니 이 쳔(天子)로 더브러 미라 그 다며 억뉴(抑留) 의(意思) 가히 짐작지라 그러나 즁원 사이 다 더러이 너기며 흉악히 넉여 말 못 거시라 더라
168
동팔리보(東八里堡)의 니니 돈(墩臺)의옥젼영(玉田營)이라 삭여시니 녜부터옥젼(玉田)히라 삼리(三里) 지나뇽지암(龍池菴)이란 곳의 다니 누각(樓閣)이 즁즁(重重)고 분장(粉牆)을 둘너시며 문의 현판(懸板)을원부영(元府靈臺)라 고 벽 우 여러 가지 약명(藥名)을 판의 박아 븟쳐시니 곳 병증(病症)의 합게 방문(方文)을 젹어 인이 보고 자 오게  거시니심양(瀋陽)젼후(前後)로 큰 마을 젼방(廛房)과 고을 근쳐의 아니 븟친 곳이 업시니 약이 잇 곳은황셩(皇城)동화문밧긔육당(六生堂)이라  약국이라 기 위야 동(東)으로 쳔여 리 이리야 븟쳐시니 셔남븍편(西南北便)도  이리여실지라 그 됴희 든 바 혜면 여러 쳔 권이 될 거시니 약 방문(方文) 즁의 남녀의 욕심을 도으며 (胎) 르치 방문(方文)이 뎨일 만흐니 더럽고 괴이 일이며 이런 방문을 젼방(廛房)의 븟쳐 기 구 것도 오히려 셜만(褻慢)거든 믈며 졀 문 밧긔  븟쳐 인을 보게 니 쳥졍(淸淨) 규모(規模) 더러일너라
169
날이 질 의옥쳔[전]셩(玉田城)외(外)의 니러부가(夫哥)의 집의 슉소(宿所)니 이날 팔십니 니라
170
옥쳔[전](玉田)은 본 츈츄(春秋) 의무죵국(無終國)이니한(漢)젹의무죵현(無終縣)이라양옹(陽雍伯)은노릉현(魯陵縣)사이니 어버 셤기기 잘더니 부모(父母)무죵산(無終山)의 영쟝(永葬)니 산이 놉기 팔십니라
171
그 우 믈이 업더니옹(雍伯)이 무덤 겻 집을 짓고 밤낫 우니 신령(神靈)이 감동샤 무덤 겻셔 이 스로 소나니 인야 그 을 큰 길노 흘녀 길 가 사을 먹게 니 삼년(三年) 만의  사이 와 그 믈을 먹고 흰 돌  되 쥬며 닐오 이 심으면 아다온 옥(玉)이 날 거시오  고은 아 어드리라 고 인야 간 곳이 업거옹(雍伯)이 괴이(怪異)히 너겨 그 말로 심것더니 그 후븍평(北平)셔시(徐氏)의 이 이셔 회 구되 엇지 못지라옹(雍伯)이셔시의 집의 나아가 혼인을 구니셔시(徐氏)밋친 사이라 여 희롱(戱弄)여 오 벽(白璧) 일(一雙)으로 폐(幣帛)을 삼으면 맛당이 혼인을 허리라 니옹(雍伯)이 그 돌 심은 곳을 가 헤쳐 보니 벽(白璧) 다 (雙)이 길기 다 자의 지나지라 셔시(徐氏)의게 폐(幣帛)을 삼으니셔시(徐氏)크게 놀나 드여 부뷔(夫婦ㅣ) 되엿더니 슈년 후의 하노셔 구과 뇽(龍)이 려와 마니 부뷔(夫婦ㅣ) 함 고 올나 갓지라 그 후 고을을옥쳔[젼]현(玉田縣)이라 고옹(雍伯)의 사던 곳을옥쳔[전]방(玉田坊)이라 고옹(雍伯)이 신션(神仙)되여 간 후의 후손양쳔뵈옥 심엇 곳의 큰 셕쥬(石柱) 네흘 박아 보람니라
172
무죵산(無終山)은옥쳔[전]현(玉田縣)삼십니(三十里)의 잇고 그 우희연 소왕(燕 昭王)의 무덤이 잇다 더라
173
일 슈십 년 젼의 (使行)이 이곳을 지날 두어 사이 고을 향교 자 가매 두어 션 만나 슈작더니 그 사들은디현(知縣)의 아이라디현(知縣)이 듯고 아문(衙門)으로 가지로 드러가니 음식을 셩비(盛備)야 졉이 관곡(款曲)고 아국(我國) 사모(紗帽)와 관(冠帶) 쟝복(章服)을 보와지라 니 그 즁의역관(譯官)이 마두(馬頭)
174
보여 짐의 든 관판(冠帶板)을 갓다가 내여뵈니디현(知縣)이 니러 안흐로 드러가 당(內堂)의 여러 사을 쳥야 교위[의](交椅)의 안치고 그 가권(家眷) 여러 부녜(婦女ㅣ)  피치 아니코 안졋더니 디현(知縣)이 홀연 마으락이 벗고 사모(紗帽) 며 관(冠帶) 내여 닙어 각(角帶)와 목화(木靴) 초고 다시 교위[의](交椅)의 올나 안자매 두 눈의 눈믈이 비 오 야 슬프믈 이긔지 못 거동(擧動)이오 그 부녀(婦女)와 아이  다 눈믈을 먹이거 괴이히 너겨 무니지현(知縣)이 오 이거 우리 녯 의관(衣冠)이라 우리 조샹의 닙던 쥴을 각매 엇지 감창(感愴)치 아니리오 고 인야 다시 졔 복(服色)을 고 사을 블너 므 말을 더니 이 밤이 깁헛지라 여러 촉농(燭籠)이 문의 됴요(照耀)고 교(轎子) 메여 문 앏 노흐니 쟝 어 가려  거동(擧動)이라 그 가 곳을 무니지현(知縣)이 오됴션(朝鮮)은 이 의관(衣冠)이 이시니 극히 귀지라 내 그 대인(大人)들을 가 보고져 노라역관(譯官)이 신(使臣)의 의향(意向)을 모고 혹 져의게 므 말이 이실가 야디현(知縣)려 닐오 밤이 임의 깁허시니 대인(大人)들이 다 을 드러실지라 보지 못리라 니디현(知縣)이 심이 창연(愴然)이 너기 거동이오 그 이튼날 (使行)이 일 나 고로 만나지 못다 니 만일 만나더면 무 슈작이 이실넌지역관(譯官)이 악착(齷齪) 소견으로 져의 을 막으니 가히 애다른지라 그러나 머리 고 호복(胡服)기 슬허진 벼을 리고
175
깁히 숨은 즉 셰샹의 놉흔 사이 되리니 이 못니 작녹(爵祿)의 양(辭讓)홈이 엇지 어렵지 아니리오심양셩(瀋陽城)(內)의약왕(藥王廟ㅣ)잇더니 이곳의  이시니 혹 약을 쳐음 근신농시(神農氏) 뫼셧거나 혹 기(岐伯)과 편쟉(扁鵲)을 봉안(奉安)가 시브더라
176
븍경(北京)샹고(商賈)왕개(王哥ㅣ)치형의 자 방의 니러 와시니 얼골이 단졍고 의복이 다 운문(雲紋) 잇 비단이오 거지(擧止) 못 잡되지 아닌지라치형이 캉(炕)의 안라 고 무러 오 셩(姓)이 무어시뇨 답왈왕개(王哥ㅣ)로라 년긔 언마나 뇨 답왈 이십구셰(二十九歲)로라치형왈 내 동갑(同甲)이로다왕개(王哥ㅣ)나아와 안자 손을 잡고 됴하 우어 오 퉁금아 퉁금아 니 퉁금은 동갑(同甲)이란 말이라  무러 오태샹황(太上皇)이 태평(太平)시냐 답왈 일 병환(病患)이 즁(重)터니 근(近來) 쾌(快)히 평복(平復)야 강건(康健)시니라
177
치형왈 임의 병환이 나으면 스므날 빙희[회](聘會) 쟝 베프냐 답왈태샹황(太上皇)이 셩픔(性稟)이 근년(近年)은 됴동(躁動)기 심니 병환이 져기 이셔도 맛당이 젼례(前例)로 거(擧行)리라 그러나 졍신이 이스락 업스락 야 일젼의 황손(皇孫)이 옥쳡(玉牒)을심양(瀋陽)다가 봉안(奉安)고 도라온 후 드러가 뵈오 어 갓던 쥴 각지 못니 보낼 의 황손(皇孫)려 극히 조심라 여 경계(警戒) 말이 만터니 도라오매 그 갓던 곳을 모니 졍신이 이러고 엇지 오라리오 후년(後年)의 구십(九十)이 지라 명년(明年)으로 경하례(慶賀禮) (行)니 귀국(貴國)의셔  신(使臣)이 올  도다치형이 문왈(問曰) 곡뒤의  가 털이 무 의(意思ㅣ)뇨 일 드니 부뫼(父母ㅣ) 잇 쟈  가을 두고 업 쟈 업시 야 일홈을 호승치라 다 더니 이번 길 보니 발(白髮) 노웅[옹](老翁)도  이시니 엇지뇨왕개(王哥ㅣ)우셔 오 므 의(意思ㅣ) 이시리오 고 마으락이 벗고 머리 손으로 만져 오 이거시 젼혀달(韃子)의 모양이라 우리 만셰얘(萬歲爺ㅣ) 근본달(韃子ㅣ)니 일홈이 호승(胡僧)치 아니라 변(辯子ㅣ)라 본(本朝ㅣ) 쳐음 텬하(天下)로 여금 머리 그라 녕(令)을 리오니 죽은 쟤(者ㅣ) 만코 우리 싀골이 장 만히 죽으니라 인야 무러 오 싀골이 어뇨금능(金陵)이라 오 그븍경(北京)잇다 니 어 예 낫뇨 답왈 우리 아얘(阿爺ㅣ) 나시니 나금능(金陵)을 보지 못엿노라  무 계집이 발을 동히 법이 어 예 시작며 발 동힌 쟤(者ㅣ) 근(近來)의 졈졈 젹다 니 그러냐 답왈 엇지 그러리오 본(本朝ㅣ) 쳐음의 이 법(法)을 금(禁)코져 야 녕(令)을 리오 응(應) 쟤(者ㅣ) 업지라 그 계집의 아비 버혀도 듯지 아니며 지아비 버혀도 듯지 아니니 녀(女子)의 셩되(性度ㅣ) 협[](狹隘)지라  일 업셔 금(禁)치 못고 다만한(漢)인(人)과만(滿)인(人)을 셔로 혼인을 시기니 어미 조차 어미만(滿)인(人)이면 발을  동히지 아니니 이 밧긔 아니 동힌 쟤(者ㅣ) 업며 법이한 션뎨(漢 宣帝)로븟터 시작다 나 셔히 모노라 그 일홈을 무니승휴라 더라
 
178
십칠일
179
옥쳔[전]현(玉田縣)의셔 니발(離發)니 지나 바의 팔니보(八里步)와 황가쟝(黃家庄)과 졍교(彩亭橋)란 디명(地名)이 이시니 마을이 년낙(連絡)며 인믈이 번셩더라
180
대고슈졈(大枯樹店)의 니니 큰 마른 남기 잇 슐막이라 니른 말이라 길 븍편(北便)의 두 산 이 오목 곳의 마른 남기 이시니 이  심동(深冬)이라 목엽(木葉)이 다 이우러시니 다른 나모와 미 업나 사이 니 봄과 녀름의도  과 닙히 업고 여러 년 지나나 더 라 일이 업지라 죽은가 의심여 가기[지] 그면 프른 의와 진(津液)이 이시니 산 거시 분명다 며 진텬(眞天子ㅣ) 니러나면 과 닙히 픤다 니 밋부지 아닌 말이오 혹 닐오 오년(五年)마다 닙히 난다 니 여름 (使行)이 혹 본 쟤(者ㅣ) 이실  나 내 보지 못 일이라 대져 진젹(眞的)지 못 말이오역관(譯官)이 닐오 이젼 드니 강감[남](江南) 대고(大賈)  사이 예 지나다가 이 남글 보고 닐오 내 텬하(天下)의 두로 매 오직촉(蜀)와 이곳의 잇다 더라
181
예 지나 일니(一里) 쇼고슈졈(小枯樹店)이 이시니 져근 마른 남기 이시미 아니라 특별이 대쇼(大小)로 일홈을 분변(分辨)미러라 봉산졈(蜂山店)과나산졈(螺山店)을 지나니 븍편(北便)의 놉흔 언덕이 잇고 즁셕(重石)이 치치(峙峙)야 층계 무은 모양 고 우 졀을 지어시니 졔되(製圖ㅣ) 심히 졍치(精緻)고 예 지나니졔산(梯子山)의  돌이 이여 누(累百) 층(層) 셤돌이 기고  졀이 이셔나산졈(螺山店)과 고 졀 밧긔 담을 둘너시며 븕은 분으로 나시니 우러러 보매 규뫼(規模ㅣ) 방졍(方正)고 빗나며 그 아 평디(平地)의관왕(關王廟ㅣ)이시니 문을 길노 향야 여러시며 소샹(塑像)이 뵈이지라 (使行)이 지나 즁의 무리 향을 픠오고 경쇠 치며 손의 그 들고 돈을 달나 니 극히 셜만(褻慢)며 관(關內)로븟터 길지 모혀 일(一行)이 지날 의 보(百步) 앏셔븟터 소 크게 야 대노야(大老爺) 돈을 쥬라 며 즉시 아니 쥬면 여보 좃차 와 나 며 계집은 젼혀 발을 동혀시니 이한(漢)인(人)이라 동힌 발노 슈보 와오 너머지 일은 업나 거름 모양이 극히 위(危殆)고 옷시 극히 남누(襤褸)나 귀 밋 가화(假花) 폐(廢)치 아니여시니 가히 우읍더라
182
즁(行中)의 혹 돈 쥬 쟤(者ㅣ) 이시며 아니 쥬 쟈 슐위 모나 되놈이 돈 푼식 쥬고 마두(馬頭)황이(黃伊) 보 족족 두 푼식 쥬더라
183
별산졈(鱉山店)의 니니 길묘당(廟堂)이 잇고 현판(懸板)의현뎨(玄帝)라 여시니노(老子) 위가 시브더라
184
마을 동편으로 일 니(一 里) 즉 곳의 큰 마을이 이시니 일홈은송가장(宋家庄)이라대명(大明)말년(末年)의송시(宋氏)가음여러 일의 읏듬이라 믈(財物)이 누거만(累巨萬)이오 노복(奴僕)이 슈쳔명이라쳥(淸)인(人)이 여러 번 치되 파(破)치 못엿더니 나라히 망고 힘이 다 비로소 항복(降伏)니쳥(淸)인(人)이 노야 마다 고초 일 속(束)을 셰(稅) 바다 일노 벌을 더니 그 손이 젼과 치 요부(饒富)치 못하나 오히려 부(富者ㅣ)라 일더라
185
그 손의  사이됴션(朝鮮)보기 원야 년젼(年前)칙(勅使)나올 의 스로황셩(皇城)의 나아가 쳔금지(千金之財) 허비(虛費)야 나오기 도모다가 내 을 일우지 못다 더라
186
됴반(朝飯) 후 십칠 니 여운젼(雲田寺)의 니니 이즈음은 다계쥬(薊州)디방(地方)이라황셩(皇城)의 여 승경(勝景)이 이시계문연[](薊門煙樹ㅣ)그 읏듬이 되니  인 남글 닐으미오 고금(古今)의 뎐 배니 이즈음 곳계문(薊門)이라 머리 도로혀 오 라보매 그 긔특 거 보지 못니 대개 힌 눈이  니미라 눈 우 슈목(樹木)이 졍졍(亭亭)고 날빗치 비최여 묘연(渺然)히 영농(玲瓏)니 이뇨동(遼東)팔 니(八百里)의 가지라 일 드니 큰 들 슈목(樹木) 만흔 곳의 흰 긔운이 들니여 도 트며 믈도 트여 슈목(樹木)과 촌낙(村落)이 졀노 흔득이  야 바다 믈이 득 모양이라 오 쇼와 가 이 녁녁(歷歷)히 것구로 빗최이며 져른 남기 길어 보이며 즌 집이 놉하 보이여 허령황흘(虛靈恍惚) 보기의 긔이(奇異)니 을 모라 그 곳의 밋 즉 젹연(寂然)히 잇 거시 업다 더니 이번은 보지 못나 들이 하의 다하시니 눈이 옥(白玉)을  니 네 녁흐로 눈을 구을니 이  긔관(奇觀)이러라
187
병산(翠屛山)의 니니 산이 심히 놉지 아니나 못 솔남기 이셔 프른 병풍(屛風)을 가리은 니 이러므로 일홈이취병산(翠屛山)이오 산이 진(盡) 홀연(忽然)이 큰 봉(峰)이 니러나 웅쟝미병산(翠屛山)의 여러 라 이반산(盤山)이라 일니 곳계쥬(薊州)읏듬뫼라옹졍황뎨(雍正皇帝)일 예 지날 홀연 향긔 코의 거리거 어용의쟝(御用衣欌)을 샹고(上告)여도 잇 배 업며 시신(侍臣)의 의복(衣服)을 헤텨도 잇 거시 업고 긔이 향긔 거름을 와 졈졈 갓가온지라 향긔 자  곳의 니니 셩의 집이 잇지라 드러가매 별노 잇 배 업고  녀(女子ㅣ) 이시니 용뫼(容貌ㅣ) 졀(絶色)이오 거지(擧止) 단졍거황뎨(皇帝)대열(大悅)여 궁즁(宮中)의 블너 드려 괴이고 봉야황비(皇妃) 삼으니 이곳태샹황(太上皇)이[의]황태휘(皇太后ㅣ)라 산하(山下)의향비원당(香妃願堂)이 이시며 원당(願堂) 겻 궁(行宮)을 베퍼시니태샹황(太上皇)이 일 여러 번 거동(擧動)엿다 더라
188
계쥬(薊州)셩텹(城堞)이 이곳의셔 보인다 나 젹이 미 둘니여 못볼너라
189
 팔니보(八里堡)와어양교(漁陽橋)와관일쟝(貫日庄)을 지나니 이어양(漁陽)히오 범이라 일니라
190
어양교(漁陽橋) 지날 의  사이 교 고 동으로 향야 가거 무니 죵쟤(從者ㅣ) 답왈병부시랑(兵部侍郞)이오 인(大人)이 공사(公事) 인야산관(山海關)의 단니라 간다 더라
191
교 졔되(製圖ㅣ) 아국(我國) 가마 모양이오 압뒤 긴  내여시니 안 곳을  아 처지게 글고 교의(交椅)예 올나 안시니 일홈을파의교라 고 앏뒤 각각 두 사이 메여시되  의 나식 메지 아니코 두  사이의 쥴을 느르고  남글 여 두 사이 압뒤흐로 느리 메여시니 사이  법이 의셔 지지 아니코 가마 우히 조금도 요동치 아니터라 교자 뒤 큰 슐위와 져근 슐위 오니 큰 슐위만 여라믄 사이 다 교 메 놈이라 셔로 갈마 멘다 더라
192
젹은 슐위의 계집이 니 이 시쳡(侍妾)인가 시브더라
193
방균졈(邦均店)의 니니 녯 셩디위(城址) 이시며 동·셔 두 문이 잇고 문 밧긔  니문(里門) 튼 문이 이시며 녀념(閭閻)과 져 슈리(數里)의 니여시니신민둔(新民屯)과여양역(閭陽驛)의 지날 며 목뤼(木牌樓ㅣ) 좌우의 버러시되 날이 임의 어두엇지라 현판을 셔히 보지 못며 혹 강침(强針)이라 시니 곳 바 그 푸(舖子ㅣ)라  편 문(牌門)의셩화졔쳔(星火諸天)네 (字) 시니 무어 위묘당(廟堂)인 쥴 모너라
194
이 곳의븍경(北京)샹괴(商賈ㅣ) 만흔지라역관(譯官)을 보고 인 쟤(者ㅣ) 만터라  집의 하쳐(下處)니 집이 극히 졍졔(整齊)고 도(塗褙)와 반 새로 여시니 다분당지(粉糖紙)로 발낫지라 극히 조거 쥬인을 부라 야운(雲泰)로 여금 무러 오 그 셩이 무어시뇨 답왈양개(梁哥ㅣ)로라
195
귀경(貴庚)이 언마뇨 답왈 삼십뉵일 이라 아이 잇냐 답왈 셰 아이 이시니 아들은 스믈두 살이로라 손(孫子ㅣ) 잇냐 답왈 임의 손 보왓노라운(雲泰)우문왈(又問曰) 이곳의 됴흔 밧 로갈이의 갑시 언마나 뇨 답왈 은 두 냥 두 돈을 쥬고 됴치 못면 이 갑셔 반(半)이 되이라 관가(官家)의 황[환](還子) 쥬 법이 잇냐 답왈 어이 업리오  말의 모곡(耗穀)이 언마뇨 답왈  말의 오 흡이 되니라 니 이 곳의 오 흡이 아국(我國)의  되 가옷시 되더라
196
우문왈(又問曰)한(漢)인(人)의 호젹(戶籍)이 언마나 뇨 답왈 슈(數) 알기 어려오니라 일년 호역(戶役)은 언마나 뇨 답왈 대호(大戶) 텬은(天銀) 십 냥이 되고 즁호(中戶) 닷 냥이오 하호(下戶) 두 냥 닷 돈이니 일노 고을마다 갑군(甲軍)의 일년 뇨(料) 하(上下) 고로한(漢)인(人)이 간난 쟤(者ㅣ) 만흐니라 우문왈 즉금은 텬해(天下ㅣ) 태평야 군  곳이 업니 갑군(甲軍)만 어이 두호(斗護)뇨 답왈 어이  곳이 업리오 호븍(湖北)의 도젹이 챵셩(昌盛)야 팔년을 호믈 야 거의 다 로 잡게 되엿니라운(雲太)오 도젹과 홈던 시죵(始終)을 약간 니라 답왈 남방 도젹길니국(吉利國)이라  놈이 여러  작난(作亂)거 쟝슈 보여 버히니 그 안 두 과부와 그 쳡 두 계집이 군 거려 여러 고을을 노략더니 시방 형셰 쇠미(衰微)야 근심 배 업고오반쳔(吳半天)이라  쟤(者ㅣ)니  남방(南方) 도젹이라 혹 닐오오삼계(吳三桂)의 후손이라 야 슈년(數年)을 작난(作亂)더니 년젼(年前)의 화 산 로 잡아 경(京師)로 니니태샹황이대쳥문(大淸門)의 뎐좌(殿座)고 친히 무 반쳔(半天)을 고쳐 반(半生)이라 니 쟝  사로고져  의(意思ㅣ)라 반쳔이 우러러 부도지셜(不道之說)이 잇거 드여 버히다 며 젼년(前年)의븍경(北京)셩즁 사이 다토와 닐오졍양문(正陽門)의 큰 니슴이 걸니엿다 거 나아가 셰히 보 니슴이 아니오 바다 큰 의 닷쥴이라졍양문은 셩남(城南) 졍문이라 그 놉희  새도 범연이 지나가지 못 곳이어 이 고이 일이 잇니라 니 두어 말이 다 분명치 아니며 닷쥴 말은 더옥 샹(常)업 말이라운(雲泰)무르 네 집을 고이 도(塗褙)여시니 큰 손을 졉엿던가
197
시부도다양개왈 지난 황손(皇孫)이심양(瀋陽)왕(往來)의 드러시며  오오 인(吳 大人)이 됴반(朝飯)고 갓니라  무 황손과오 인의 의 디방 고을의셔 지(支待)가 이실이니 슐막(酒幕)의셔 어 머므럿뇨 답왈오대인 슐막의 먹고 가나 슐막 쥬인이 관가의 그 갑 바드니 본 졍 법이오 황손  각 읍의셔 지(ㄱ 업지라 스로 은젼(銀錢)을 내여 먹고 다만 방의 자고 갈 이라 더라
198
대국(大國) 사은 그져 자고 지나도 방젼(房錢)이 이시니 만여 쇼쳔(小錢)  냥의 지나지 아니고 아국(我國) (使行)의 로밤 방셰가장지(壯白紙)부 환약과 쇼쳔을 합야 은(銀子) 두 냥이 더무니 낫참 잠간 안즌도 장지 부 퍽 쥬어도 젹다 만타 야 하인들과 종종 호니 심히 통분(痛憤)더라
199
이곳의 본 양한지(養漢的) 만흐니 (使行)을 오 갑군과 챠 모라오 되(胡)들이 다 양한지 자가 잔다 며 겻 캉(炕) 벽 우 졀구(絶句)  거시 이시니 계집을 니별 글이라운양가려 무로 네 집의도 양한지 두엇다 답왈 둔 일이 업노라 거 그 글 말을 닐너 왈 업면 이 글이 엇진 의(意思ㅣ)뇨 답왈 혹 과인(過客人)이 양한지 려 다가 자고 가 일이 이시니 대져 샹(常) 업 사이니라 우문왈(又問曰)  밤의 갑시 언마나 뇨 답왈 엇지 졍 갑시 이시리오 고 웃더라
200
이 날 일이십 니 니라
 
201
십팔일
202
새벽의 나 십 니 야 간졈(白間店)의 니니 지나 참마다 마두(馬頭)의 고(告) 말을 듯지 아녀 스로 짐쟉니압녹강이후로노졍긔(路程記) 가진 연괴(緣故ㅣ)ㅣ라 밋 이곳의 니 디계(地界牌)의반가장(潘家庄)이라 일라시며 공낙졈(公樂店)의 니 디계(地界牌)의오호발(五百戶撥)이라 여시니 오날 낫참 젼의노졍긔와 디명(地名)이 틀니 곳이 다 곳이라 아지 못게라 두 일홈이 이시믈 인연야 그런가 혹 아국(我國) 사이 젼브터 그 긔록야 그런가가졈길히  암(庵子ㅣ) 이시니 일홈이향화암(香火庵)이라 이 곳 승(僧)이 잇 곳이니 졔되(製圖ㅣ) 심히 화려고 공교더라
203
암 녑  궁(行宮)이 이시니 혹 닐오슌치황뎨(順治皇帝)누의 나히 일즉 과뷔(寡婦ㅣ) 되엿 고로 승(僧)이 되여 이 암의 머무럿더니 밋 죽으 이 암로 원당(願堂)을 삼고황뎨심양(瀋陽)거동 의 양 이곳의 슉소(宿所) 고로 궁(行宮)을 두엇다 더라
204
관가령(管家嶺)을 지아셕비교(石碑橋)의 니니 계집이 나귀 고 지나 쟤(者ㅣ) 이시니 장 졈고 약간 이 잇지라 우 지(紫朱) 긴 옷 닙어시며 밋 븕은 치마 닙어시나 녑히 터져시니 졈[젼]산후(前三後四)로 가 시부며 쥬름을 심히 잘긔 야 지 졉어시며 발이 심히 젹으니 다엿 살 아 발 고 신을 신어시 압과 뒤가 심히 고 가온 오목니 이 신을 신고 거러가 계집을 혹 만나면 거름이 극히 위지라 이러므로 막 다 집허시며 발등은 소독고 신바닥이 들니여 두 만  다하시며 혹 녀닐곱 살 먹은 계집 길 셧 거시 두 팔 밋 각각 막 집허시니 이 갓 동혓 고로 것지 못야 닐 의 막 가로 의지엿더라
205
 길 계집이 머리의 거믄 비단을 덥허 시니복건(幅巾)이라 일며한(漢)인(人)의 계집이 고 호녀(胡女) 아니 다 며 나  휘양(揮項)을 시니 너르게 그라 마으락이 덥허 고 션을 븕은 비단을 둘너시며 혹 털 잇 가족을 됴개겁질 모양으로 그라 귀 리워시니 곳 이션(襈子)라 더라
206
어하교의 다르니 호타하(滹沱河)라  곳이니한(漢)광무황뎨(光武皇帝)왕낭(王郞)이란 도젹의 좃치여 이 믈의 니 밤이 어름이 어러 잡히인 배 되지 아니고 풍[즁]이 팟쥭을 나왼 곳이라 니나 혹 닐오븍경(北京)을 지나다가 호타하란 믈이 이시니 이곳은 아니라 니 모너라
207
오 리(五 里) 가삼하현(三河縣)을 지나니 셩이 길셔 뵈더라
208
 상(喪行)을 만나니 상여(喪輿) 이젼 보던 모양이오 뒤 흰 옷 닙은 (者ㅣ) 태평챠(太平車) 고 오니 챠  흰 쟝(帳)으로 둘넛더라
209
먼니셔 오 모양 거 무니봉셩쟝녕영이심양(瀋陽)셔 죽어 도라오며 오 쟈 상인(喪人)이라 더라
210
심양(瀋陽)지날 의 드니 치샹(治喪)을심양 쟝군이 당고 은(銀子) 삼 냥을 별노 부의(賻儀)다 더라
211
연노(沿路)의 혹 먼니 가 상(喪行)을 만나면 반시 슈을 언져 가니 신령(神靈)이 의 소 와간다 더라
212
조림쟝(棗林庄)의 니니 동셔 니문(里門)이 잇고 문을 널노 두터이여 라시니 밤이면 닷가 시브더라
213
노가(盧哥)의 집의 즁화(中火)니 계집이 별노 피치 아니코 캉(炕) 문 밧긔 모히엿지라  계집이 등의 어린 계집아 업고 셧거역관이 무 업은 아희 곳 (奶奶)의 이냐 니 (奶奶) 계집 위야 일 한에(漢語)라 그 계집이 답왈 내 창다외(倡多誤ㅣ)라 니 창다오(倡多誤)란 말은 아국(我國)의 블한당(不汗黨) 튼 도젹을 니른 말이라 대져 즁원 풍쇽은 을 혼인매 집을 고 망 사이 혹 이시니 예(例事) 형셰(形勢) 쳔금의 리지 아니 고 가난 사은 삼 냥의 리지 못다 니 이런고로 을 도젹의게 비야 시 브 명호(名號) 삼으니 극히 무식지라역관이 우셔 오 을 창다외(倡多誤ㅣ)라 니 (奶奶)도 이 일홈을 면치 못엿도다 그 계집이 한 웃더라
214
십여 리 지나 신졈(新店)의 다니 예로븟터 셔븍의 잇던 뫼 졈졈 지고 큰 들이 도로 열니이니 슈목(樹木)이 극히 관외(關外)의셔 셩지라 셔로 니이여 마다 울연(蔚然)이 슈플을 일웟더라
215
황친쟝(皇親庄)이란 곳의 니니 예 황친(皇親)이 사던 곳인가 시브나 녀염이 황낙(荒落)야 귀 사 사던 곳 지 아니터라 뉵 니 가셔하졈(夏店)이란 마을이 이시니 길 두 편의 푸(舖子ㅣ) 녀염집과 반이 되며 문과 담을 다 아로 삭여시며 집마다 굴독을 쳠하 우희 지나게 엿더라
216
이날  쟝날이라 믠 머리와 거믄 옷 닙은 쟤(者ㅣ) 길 머이고 고이 소로 기 발뵈니 극히 요란(搖亂)며 황셩(皇城)이 갓가와 가지라 가야온 슐위와 보옛 믈(物)이 길 이지 아녓더라
217
 십여 리 지나연교보(燕郊堡)의 밋니 마을 가온 이층문을 내고 문 우연교진(燕郊津)이라 시며 그 우희  현판을  오  쳥념(淸廉)야 친 당(祠堂)이라 여시니 웃층 집의 봉안(奉安) 신령이 잇가 시브더라
218
 연산(燕山)녯 져라 시니 을이 심히 번셩지라 오 지난 곳의 큰 을이 만흐하졈(夏店)과 이 참이 뎨일(第一)이 될너라
219
연교(燕郊) 곳 녯제탁녹(涿鹿)히니황뎨헌원시(軒轅氏)치우(蚩尤) 사로 잡던 곳이라 이졔도 큰 바람이 짓다 더라
220
참(站)의 들 의 큰 쇼 모라 지나가 되 잇거황이 무 그 쇼 갑시 언마뇨 답왈 은(銀子) 이십오 냥이라 니 그  별노 지고 크지 못며  오 이 젹은 라 이 크면 은 삼십오 냥을 쥬니라 고황이려 무러 왈 너 나라 이안[만]면 갑시 언마나 뇨황이오 너희 나라  갑과 트니라 고 지나니라  큰 슐위 둘이 지나니 각각 을 오십 필식 메운지라  닷쥴 튼 바흘 네 가의 느러  을니고 큰 바의 젹은 바흘 여 을 메워시니 오십 필 이  동안을 지난 후의 슐위의 시른 거 보니 곳 듬은 빗돌(碑石)이라 기 두 길이 고 두테 두 자의 지난지라 큰 박회 우희 톳남글 가로 노코 그 우  언져시니 가 모양이 완완(緩緩)야 쥴이 스로 가 니 보기의 금즉야부방(副房)과 가지로 머무러 지나 거 보더니 마뒤(馬頭ㅣ) 가 곳을 무니역쥬(易州)로 간다 거역어뇨 니 이곳의셔  니(里) 된다 더라
221
하가의 집의 슉소(宿所)니 이날  니 니라
222
이곳의  양한지 만흔지라역관 사이 가보고져 거 그 동(同行)이 말녀 왈 년젼(年前)의  사이 동 사으로 더브러 양한지의 집을 니  되놈이 인도야 드러가 계집이 웃고 마지 안기 쳥고 쥬육(酒肉)을 초와 졉고 슈작이 졍다와 만뉴(挽留) 의(意思ㅣ) 심히 관곡(款曲)거 인되[도](引導)던 되놈은 드려 보낸 후의 믄져 가고 다만됴션사들 안졋더니 밋 계집 려 가노라 고 문의 다니 문을 잠으고 밧긔 두세 되놈이 이셔 지져 왈 네 법을 범고 대국(大國) 계집을 간통도다 즉금은 우리만 아랏거니와 여러이 알면 쟝 죽으리니 네 엇지 려 다 무(無限) 공동(恐動)거 그놈의게 속은 배 된 쥴을 아나 임의 문 안 갓친[치]인지라  일 업셔 각각 마두(馬頭) 블너 은을 열 냥식이나 허비(虛費)고 간신이 욕(辱)을 면니 그  그 사의 일을 당리로다 니 그역관이 대겁(大怯)야 가지 못니라
 
223
무오 십이월 십구일
224
계초[명][초](鷄鳴初)의 발(發行) 다만 쵹롱(燭籠) 나흘 좌챠(座車) 압 달아시니 블이 명멸(明滅)야 뵈이 배 업더라
225
등가장(滕家庄)·습가장(習家庄)·호가장(胡家庄)을 지나하(白河)라  믈의 니러 오히려 지 아닌지라 어두은 가온대 보니  느리 노하 리 그라시니 우희 널을 다 라시며 대국(大國)  졔되(製圖ㅣ) 두 치 들니이지 아니케 고 젼과 치 널을 라시니 사 건너 이 도 다 이 모양닐너라
226
이런고로  이 느르고 다 널을 라 리 되엿더라
227
이 믈 너븨 아국(我國)양화진(楊花津)의 지나지 못나 텬하(天下)의 조운(漕運)  다 믈의 모힌다 며황셩(皇城)으로 인슈(引水)야 셩(城內)의 여러 리의 믈과 궐(闕內) 어구(御溝)와 못 믈이 다 이 믈이오황셩(皇城)으로셔 셔문 밧그로  인슈야셔산(西山)의 니러 삼십 니 못 두고 뇽쥬(龍舟) 웟다 더라
228
통쥬(通州)로 작로(作路)면팔니교(八里橋)로 말암아 니팔니교 곳하(白河)의 돌노 노흔 리오 시방 지나 곳은팔니교와  잇 곳이라 겨을이 되면 로 리 노하 인을 통고 어름이 플니면 로 건넌다 더라
229
하(白河) 지나 구 리(里) 야 홀연히 슐위 박회 돌의 브드이져 굉굉(轟轟) 소 우레 거 댱(帳)을 드러 보니 길 다 박셕(礡石)을 랏지라 그 졔되(製圖ㅣ) 슉셕(熟石)을 네모지케[게] 다듬아 여섯  노하시니 돌 나 너븨 다섯 자히 을 거시오 두 편 의 좁은 돌노 변탕(邊鐋)을 쳐시니 여닓[닐][곱] 슐위 (並) 갈지라통쥬(通州)셩(城內)브터황셩(皇城)지 니어 노하시니황셩(皇城)문(四門) 밧 오십 니 이치 다 여시며관가장(官家庄)·양가장(楊家庄)·삼간방(三間房)·졍부쟝(定府庄)·대왕쟝(大王庄)십여 리 이의 촌낙이 간단 곳이 업지라 간간 조루 각(彫樓彩閣)과 쥬문 분벽(朱門粉壁)이 번려(繁麗)고 긔교(奇怪)야 사의 옴과 눈을 놀내며 이즈음은 전혀 대가(大家) 분뫼(墳墓ㅣ)라 분칠 담을 셔로 년(連)여시며 놉 문이 길 두 편의 셔로 야 다 굿이 닷고 혹 겻  젹은 문을 내여 사이 츌입며 문 압마다 개쳔을 글고 난간(欄干)  무지게 리 노하시니 그 긔괴(奇怪) 졔양(制樣)이 다 가지 고 담 안   집이 이시며 집 뒤    집이 이시니 무덤은 두 집 이의 이시며 무덤이 다 남향(南向)여시되 흙을 무어 쥬산(主山)을 글고 무덤 앏 집을 아닌 쟈 면쟝(面墻)을 고 가온  문을 내여시며 비셕은 무덤마다 이시나 셕인(石人)은 보지 못고 슈목을 무슈히 심거시되 측(側柏)이 쟝 만흐니 프른 닙히 흘 덥허 겨을인 쥴 지 못너라
230
길 븍편의 두 층 놉히 집이 두 곳의 다 누른 기와도 니엇고 가온대 서너길 큰 비 이시니역관(譯官)이 닐오 이황뎨의 글과 글시니 이 길 박셕(薄石)을 곳쳐 노히고 그 젹(事蹟)을 긔록 말이라 며 칙건운(勅建紫雲寺)란 졀이 이시니 밧긔 둘니인 븕은 쟝원(牆垣)이 눈의 브싀이며 집 지은 졔되(製圖ㅣ) 더옥 긔이니 집의 쳠하 니으며    집을 짓고 두 쳠하 니은 곳은 기와 로 라 빗믈을 흘니며 뒤 잇 집은 집마다 말늘 아니 야 둥길이 새오등 트니 보기의 신교(神巧)지라 이십 니 오 날이 도다 은 후의 십칠 니 야대왕장의 됴반(朝飯)니 집이 쟝 찬란고 집의 치(配置) 것과 캉(炕)의 버린 긔명(器皿)이 못 초초(草草)치 아니며 쥬인은 왕가(王哥)라 더라
231
예 잠간 지나 녀념이 더옥 셩고 좌우의 쥬식(酒食) 파 푸(舖子ㅣ) 무슈 집 앏흐로 놉흔 남글 쳠하의 여러 자(尺)히 지나게 셰우고 여라믄 간(間) 삿집을 셰웟시며 슐과 고기 닷토와 나으며 삿집 밧긔 슐위와 안매(鞍馬ㅣ) 만히 머므러시 개개히 화려야 길우 셔로 빗최여 인이 길 메여시니 그 즁 균표 인믈과 샤려(奢麗) 의복과 빗난 안마(鞍馬)와 번렬 위의(威儀)와 호한(浩汗) 긔안(奇玩)이 다 지난 곳의 보지 못 배라 스로 을 피 의연 외방(外方) 션와 협즁 셩(峽中百姓)이 피폐(疲弊) 장으로한강(漢江)을 건너남대문(南大門)을 들고져  모양이라 믈며 비쟝(裨將) 역관들은 련의 여러 가지 짐을 너허 안장(鞍裝)의 더으고 바지 져고리 극히 둣터온지라 을 려 면 마두(馬頭) 놈이 미러 올녀 안치니 그 모양이 극히 우은지라 피인(彼人)들이 살진 과 가야온 갓옷스로 을 완완(緩緩)이 모라 우리 일을 구경야 셔로 쳐 웃고 말다가 혹 아국(我國) 사의 을  졔 등(鐙子) 븟들니고 옷 뒤흘  거동을 보고 대쇼 아니리 업고 마두(馬頭)의 미러 올니 거 보면 지지괴여 졀도(絶倒)히 너기니 이 아국인(我國人)이 셔로 보아도 가히 우음 지라 대개 피인(彼人)의   법이 길의 지나 이라도 안장(鞍裝)의 등(鐙子) 층층이 아  시 올나 안즌즉 옷 뒤 드리온 거시 업니 그 긴 옷시 뒤 트고 녑락을 거두어 단초 온 연괴(緣故ㅣ)라 왼손의 혁(革)을 거리고 올흔손의  여  번 치면 번개치 라나 잠간 이의 간 곳을 모니 그 거동이 극히 호샹(豪爽)더라
232
태평쟝(太平庄)과십니보(十里堡)·팔니보(八里堡) ·흥문(紅門)·미륵원(彌勒院)을 지나종악묘(東岳廟)의 니니 문 우희칙건동악묘(勅建東岳廟)라 다 글 븟쳐시며 문 앏 두 븕은 긔대 구 밧긔 소사나 기리 짐쟉 길이 업고 거믄 구리로 (獅子ㅣ) 그라 좌우의 안쳐시니 놉희 사의 길의 지나더라
233
남편 동편 셔편이 다 문(牌門)이 이시니 남(南)은 은 명[영][연]졔됴(永延帝祚) 네 히(字ㅣ)오 동(東)은 은 쳥악신(靑岳神祠)며 안  괸[관]인셕복[블](坤人石佛) 네 히오 셔(西) 온 태허동텬(太虛洞天)이며 안희  봉승경(蓬萊勝景) 네 (字) 시니 단쳥(丹靑) 됴란(照爛)고 졔되(製圖ㅣ) 웅장지라 묘문(墓門)이 남편 문(牌門)으로 더브러 졍히 샹(相對)엿더라
234
묘문으로 들 좌우의 익낭(翼廊)이 이시니 즁과 도의 머무 배오  즁문이 이시니 놉기 밧문과 가지며 현판의 쳠긔문(瞻垈之文) 네  더라
235
이 문 안 큰 뎐(殿)이 이시니 쳥기와로 니으고 현판의악종보뎐(嶽宗寶殿)네  더라
236
뎐(殿內)의 남향야 소샹(塑像)이 이시니 곤의(袞衣) 면류(冕旒) 초와 왕(王子)의 모양이며 얼골이 심히 희고 인 긔샹이 나타나니 이 곳 태샹신인(太常神人)이라 좌우의 시위 션관(仙官)이 십여 인이나 고 탁 우희 벗렷 긔명(器皿)이 다 긔이고 뉴리등(琉璃燈) 여러흘 라시며 향 픠오 틀을  라시니 아 둥글게 글고 네 기둥을 세워 머리가 셔로 닷케 고 쥴기향을 기동의 의지야 얽어시니 텰 얽은 모양이라  블을 달혀 야흐로 반이 못 타시니  번 얽은 후 열흘을 타일 며 뎐문(殿門) 밧긔 큰 탁 노코 그 우희 큰 그릇 언져시니 모양이 아국(我國) 소라 튼지라 거믄 기름을 가득 담고 가온대 발심(發心)야 블을 켜시니역관이 니 기름이 아니라 칠(漆)이라 며 이 블이묘당(廟堂)즁슈(重修) 후로 진 일이 업다 며 칠이 달으면  더으니 양 득다 더라
237
좌우 월랑(月廊)이 각 십 간이로  간 너기 네 간의 지나며 남편 월랑(月廊)은 문 좌우로 각 십여 간이 지나지라  모도 벽을 라시며 면(四面) 셤돌이 갈치 놉흐니 사의 엇게의 치며  가온대 비(碑) 세워시니 그 슈 아지 못너라
238
별노 큰 비 둘이 이시니 나흔강희황뎨(康熙皇帝)글과 글시오 나흔태샹황의 글과 글시라 다 두 층 집을 짓고 누른 기와로 니엇더라
239
강희(康熙)의 비(碑)의 닐너시 이묘당(廟堂)이원(元)명(明)으로븟터 임의 세웟더니 즁간의 블의 앙(災殃)을 만난지라강희(康熙) 삼십구년(三十九年)의 즁슈 시작여 십일년의 니 믈읫 삼년이라 엿더라
240
 새 빗돌이 이시니 곳 금년의 셰운 비러라 월랑(月廊)의 간간이 신령이 이시니 귀신의 벼 일홈을 현판의  맛튼 직을 알게 며 소샹(塑像) 앏흐로 각각 여러 져근 소샹을 라 다리 거동을 여시니 이로 구경 길이 업나 대져 온갓 죄인 다리 모양이라 흉녕(凶擰) 귀졸(鬼卒)이 칼과 텰쇄(鐵鎖) 가지고 혹 결박(結縛)야 니고 혹 괴이 형벌을 초고 혹 얼골을 변야 온갓 즘이 되어시며 혹 아직 죄 닙지 아닌 거 그 녑셔 각(各色) 거동을 보고 근심 모양이 현연(顯然)야 심히 무셥고  간은 문을 굿이 닷고 문 밧긔  큰 향노(香爐) 노핫지라 문 틈으로 본즉 남녀 두 소샹(塑像)이 안져시 화길(和吉) 얼골과 인후(仁厚) 긔샹이 사을 향야 웃 고 젼후 좌우의 어린 아희 슈 십이 이시니 혹 누인 것도 이시며 안은 것도 이시며 안기여 웃 것도 잇고 셔셔 것고져 롱 것도 이시니 얼골이 다 긔묘여 소샹인 쥴 지 못게 여시니 이 산(生産)을 가음아 신령이라 더라
241
뎐(殿) 뒤  큰 뎐이 이시니 현판의육덕지뎐(毓德之殿)네 (字) 고 뎐 외의 두 소샹(塑像)이 으로 안져시 나흔 댱부(丈夫)오 나흔 부인이라 혹 닐오 태산신인(泰山神人)의 부모라 더라
242
이 뎐의 동 셔 븍 삼면의  월랑이 이시 간 더 만코 간마다 소샹이 이시니 이로 다 볼 길이 업다 더라
243
븍편의  층뉘(層樓ㅣ) 이시니 셜흔 여셧 간 층뉘(層樓ㅣ)로 즁간이 스믈 두 간이오 좌우 각 닐곱 간식이라 당즁(當中)여  소샹을 뫼셔시니 이 옥황샹뎨(玉皇上帝)라 며 누(樓) 현판(懸板)의 벽소화(闢消災禍) 네  더라
244
밧문의셔옥황누(西玉皇樓)지 이 오십 보(步)나 니 집 앏뒤간 슈(數) 합야 삼여 간이 될지라 규뫼(規模ㅣ) 웅장고 금벽이 찬난며 뎐마다 은(銀絲)로 그믈을 그라 쳠하 둘너시니 긔괴령농(奇怪玲瓏)여 못 사의 공녁(工力)이 밋지 못너라
245
내부(副使)로 더브러 사모(紗帽)와 흑단령(黑團領) 초고 쟝 문을 나고져 통관(通官)들이 니러 례슈(禮數) 의(意思) 뵈고 아국(我國) 말노 잘 왓쇼 니 말 호 아 말과 며 분명치 아니더라
246
예셔브터 교(雙轎)와 좌챠(坐車)와 밋 일산(日傘)을 몰니고  고  문(咨文) 바리의 누른 긔  앏 셰우고 그 뒤통관(通官)이 이 셔시니 져의 젼롄(前例)가 시브더라
247
셔편 문(牌門)을 지나 일 니 여  돌다리 지나니 셩 밧 (垓子)라 문의 다니 문 밧긔 옹셩(瓮城)을 둘너 막고 셩 우 누(樓) 지어시니 네층이라 층마다 열두 문을 내여시니 네 층을 합여 마흔여 문이라 이 활 고 총 노화 도젹을 막게 미러라 누(樓) 아 문을 내지 아니여시며 다만 안편 문누(門樓) 리오게 여시니 이 니른바 젹누(敵樓)라 셩 졔도(製圖) 우아 다 벽돌이오 셩 우흔 밧그로 엿보 틈을 글고 안흔 담 흔 시 막아시니 그 이 오마(五馬隊) 지나다 더라
248
셩문(內城門) 우희됴양문(朝陽門)이라 현판 엿더라
249
문을 드니 길 너븨 칠팔 니(里)나 며 번셩 녀념과 찬란 져며 구집이오 비단방이며 아로삭인 누와 빗난 기동이 눈의 현황(炫煌)여 두셔 힐 길이 업며 사  슈와 짐 시른 슈 길흘 더퍼 은은륭륭(殷殷隆隆)여 졍신이 셧들니며 구경 사이 좌우의 미만(彌滿)여 븬 틈이 업 니 인민(人民)의 셩믈 가히 볼너라
250
심양(瀋陽)산관(山海關)은 족히 비치 못너라
251
황셩(皇城)안은 궁궐이 즁앙의 잇 고로 십뉘(十字樓ㅣ) 업고됴양문(朝陽門)을 지나 반 니(半 里) 즈음을  네 문(牌門)이 셔로 여시니 동은니인문(履仁門)이니 어진 거 단 말이오 셔의문(行義門)이니 올흔 거 단 말이오 남븍은 다 대시가(大市街)라 여시니 큰 져거리라 일 말이러라
252
동편 문(牌門)을 들 셔븍편으로 울연(蔚然)히  뫼히 이시니 이경산(京山)이라 일니 곳대명(大明)젹만셰산(萬歲山)이라 남편 문(牌門)으로 드러 일 니 다가 셔흐로 걱거  큰길이 이시니 이리로 여 로녜부(禮部)로 드러가니 밧문 지나  즁문이 이시며 대텽(大廳)이 오십여 보 동안이러라
253
좌우 월랑(月廊)이 각 슈십 간이 되고 셔너 간식 지나 현판을 브쳐시녜긔고(禮器庫)라공긔쳐(公器處)라최독쳐(催督處)라왕회텽(王會廳)이라 니 다녜부(禮部)의 당 일을 긔록 거시러라왕희텽(王會廳)의 드러가 긴 캉(炕)이 잇지라부(副使)와 가지로 이윽이 안잣더니 구경 사이  며[모]혀시니 혹 증 븟쳐시며 의복의 션명 쟤(者ㅣ) 만터라 쟝 오란 후녜부시랑(禮部侍郞)완원(阮元)이 드러왓다 거 대텽으로 나아가니 너로기 십여 간이 되며 다 벽돌을 라시니 이런고로 아문(衙門)의 다벽대텽(甓大廳)이라 더라
254
븍편 람벽의 당즁(當中)여 구과 뇽(龍)을 사기고 금칠을 여 인쳥찬화(仁淸贊化) 네  시니 앏옹졍(擁正)어필(御筆) 도셔(圖書) 쳣더라
255
대텽(大廳) 남편으로 남향여 큰 탁 노코 누른 보로 더퍼시니완원(阮元)은 동남을 향야 탁 녑희 셔고부(副使ㅣ)날노 더브러 븍향여 탁 알 러 안니샹통(上通使)두역관이 문궤(咨文跪) 밧드러 러 드리거 날과부(副使ㅣ)손으로 드러 탁 우희 노케 고 삼궤구고두녜(三跪九叩頭禮) 고 니러셔니완원이역관려 신이 즉시 관으로 나아가라 다 거 즉시옥하관(玉河館)의 니니 큰 거믄 문을 드러 져근 문을 들 세  집이 압뒤흐로 이시니 압부(副使ㅣ)들고 븍편  내 드니라비쟝(裨將)과역관은 좌우 랑각(廊閣)의 화 햐쳐(下處)고 내 햐쳐 동편 담 밧긔  닐곱 간   집이 이시니 두 쥬방(廚房)이 들고 남은 캉(炕)은역관이 드다 더라
256
셔(書者ㅣ) 믄져 니러 캉(炕)을 민지라 캉의 안니 쟝 졍결여 남편은 쟝지문(壯紙門)이니쟝지(壯紙)로 고 세 람은 능화(菱花)로 고 그림 두 쟝을 븟처시며 셔편은 슈고로 의지여 됴희로 고 녑흐로 츌입 문을 내여시며 샹고되(上古臺)의 게문편(揭門扁子) 비러 안밧그로 드리오니 아국(我國) 방샤(房舍)와 다미 업더라
257
문(咨文) 밧치기 젼의녜부(禮部)이 쟝 분요(紛擾)지라 므론즉 희(戲子) 노름 습의(習儀) 다 더니치형(致馨)이 보고 뎐 쳐음의 여 사이 머리의 긴 관 고 옷슨 각(各色)을 닙어시 너른 라 각각 나모을 시 두 리 쥼 안희 드 남기라 남의 다리 발의 드게 그라 먼니셔 거러 드러 오 모양이 극히 위 뵈(行步ㅣ) 죵용(從容)여 조금도 헷집 일도 업며 나모 머리 흔득여 닷  모양이라 혹 밧비 가며 혹 쳔쳔이 가기 임의(任意)로 여  손의 활을 들고  손의 살을 잡아  형상을 며  흐로 셜흔두 사이 각각 븕은 그슬 드러시니 키(箕) 업흔 듯 모양이라 다 븍향여 셔고  마흔 나믄 사이 남그로 근 칼흘 들고 치며 지 형상을 여 동셔로 화 셔시니 닙은 거 다 너른 오 놉흔 관이라 두 사이 대텽(大廳) 우셔 셔로 가라 므 소 면  아 사이 다 소 응여 조 드리니 븕은 그 가진 사은 다만 그로 흘 쳐 우질길 름이라 여라믄 살 먹은 아 열아문이 다 악긔(樂器) 가지고 좌우 화 셔시 풍뉴 일이 업고  우희 너른 담(氈)을 더니  열아믄 아희 례로 조 니 혹 것구로 셔셔 조 어[너]무 안도 너므며 셔셔도 너무 아국(我國) 경인(呈才人)의 조 나 내고 르기 아국(我國)의 비 배 아니라 혹 닐오 이고려(高麗)죄라 조셔히 모너라
258
회일(晦日) 궐의셔 쟝 이 노름을  고로 닉힌다 더라
259
이 날부터통관(通官)여과 갑군(甲軍)이 아문(衙門)의 와 이시며졔독(提督)과대(大使) 혹 니러통관(通官)을 금칙(禁飭)다 더라
260
 진 후의통관이화즁당(花中堂)의 지휘로 와 뎐여 오 태샹황 무됴션신이 만일 임의황셩(皇城)의 드러시면 명일의 맛당이양심뎐(養心殿)의셔 인견(引見)리라 더니 이윽고 주사(主客司)의셔 부(付子ㅣ) 오니 부(附子) 아국(我國) 이문(吏文)과 튼 거시라 닐어시됴션신이 이십일 오고(午鼓)의늉종문(隆宗門)밧긔 (丐貸)라 여시니 (使行)이 이십일 밋처황셩(皇城)의 니미 심히 다더라
261
화즁당(花中堂)은 슈각노(首閣老)화신(和珅)을 일 말이오주사 아국(我國) 신을 졉 을이러라
 
262
이십일
263
관의 머므다. 오경두(午更頭)의 부로 더브러 태평챠 셰 내여 고 궐하(闕下)의 나아갈 통관(通官)이 와오며 슈부역(首副譯)이  조더라
264
옥하교(玉河橋)앏흘 님야 쳔을 인연여 이윽이 가 븍으로 큰 다리 지나 동편궁쟝(宮墻)의 니니 븕은문(柵門)을 베플고 문을 내엿지라 이 문을 지나고  궐문 나흘 지나동화문(東華門)밧긔 니러 비로소 슈리 려태화문(太和門)밧그로 지나 드러가 곳의 협화(協和)·희화(熙和)두 문을 지내니 븍으로 것거 두어슬 바탕을 여 잠간궁쟝(宮墻)아 승창을 노코 안자 다가 좌익문(左翼門)알프로 조차  됴방(朝房)의 드러 안니셤나(暹羅)신 네 사이  드러왓지라 겻 캉(炕)의 안잣거 잠간 보니 의복은즁국졔도와 다지 아니  블근 바탕과 거믄 바탕의 약간 슈 노하 닙어시니 머리의  거 금빗츠로 그라 니마박의 덥히게 고 우 긴 을 그시니 길이 거의 여닐곱 치나 지나며 긴  아 두 층도 글며 세 층도 그라 네 사이  배 지 아니니 옷빗과 관층(冠層)으로 픔직(品職)을 표(表)가 시브더라
265
죵쟤(從者ㅣ)  서너 사이 드러왓시되 킈 져며 얼골이 잔망(孱妄)여 보기 블(不似)며 죵쟈(從者)의  바 곳즁국의 마으락이오 머리털은 모도 가 변(辮子ㅣ)라  거시 업더라
266
 도드통관(通官)이 와 닐오 외국 신이 밧그로 븟터 믈너가라 후일 맛당이 다시 인견(引見)리라 거 인여 믈너나 올 궐문 밧긔 니니 거매(車馬ㅣ) 구치 모히여시니 은 머리 다 이 여 좌우 화 셔시며 슈 좌우의 미만 (彌滿)고 태평챼(太平車ㅣ) 반은 되 프른 쟝과 거믄 쟝(帳)을 두고 에예 거믄 노흘 얽은 거 귀인의  배라 니대(大使ㅣ) 됴회(朝會)예 드러와 아직 파(罷)치 못엿가 시브더라
267
이날 노븟터광녹시[사](光祿寺)예셔 차하(上下) 식믈이 이시니 게유 일 슈 계(鷄) 일 슈 션 이 미(尾) 졔육(猪肉) 일 근 반 양육(羊肉) 일 쳑(隻) 타락(駝酪) 반 근 면(白麪) 반 근 황쥬(黃酒) 뉵 병 두포 이 근 침(沈菜) 삼 근 쟝(醬)의 넉 냥 쳥쟝(淸漿) 뉵 냥 된쟝 뉵 냥 쵸(醋) 십 냥은 날마다 통삼방(通三房)여 황육(黃肉)  냥 차(茶) 일 냥 화쵸(花椒)  돈 쇼금  냥 등육(燈油) 두 냥은 날마다 쥬 거시오 사과 칠십오 개와 니 칠십오 개 포도 칠근 반 능금 일십이 개 곳 통삼방(通三房)여 닷마다 쥬 거시니 날마다 쥬 식믈이 샹방은 여러 가지 더고부(副使)셔쟝(書狀)과 트 각 방이 다 다른 거 오직 날마다 차하 남기니 샹방(上房)은 삼십 근이오부방(副房)은 십칠 근이오 삼방(三房)은 십오 근이며 닷마다 쥬 실과 삼방의 돌녀 자 쓰니 이 즁(行中) 젼례(前例)러라대통관(大通官)삼 원(員)과압믈관(押物官)이십삼 원(員)이 일 각각 쥬 거시니   마리 졔육 이 근 면(白麪) 일 근 침 일 근 황쥬(黃酒) 일 병 두포 일 근 쳥쟝 이 냥 육(生肉) 너 근 쟝(醬) 너 냥 등유(燈油) 두 냥 화쵸 오푼 (采) 닷 돈 소금 일 근 나모 십 근이오 종인(從人) 삼십 명의 일 각각 쥬 거 졔육 일 근 반 면 반 근 침(沈菜) 팔 냥 쇼금 일 냥 황쥬 합여 여 병 등유 합여 십이 냥 나모 너 근이오 샹(賞) 업 종인(從人) 일칠십 명 은 일 각각 쥬 거 졔육 반 근 침 넉 냥 쟝 석 냥 쇼금  냥 나모 이 근이러라
268
 각 방과 졍관(正官)과 샹(賞) 잇 종인(從人)과 샹(賞) 업 종인을 날마다  쥬 거시 이시니 삼신(三司臣)은 각 두 되식이오 기여(其餘) 각  되식이라 이곳  되가 아국(我國) 서되 되리라 더라
269
졍관(正官)이라  거 곳대통관(大通官)압믈관(押物官)을 니미니 (使行) 관원 슈 녜브터 삼십으로 졍여시니 삼신이  이 슈의 들며 어의(御醫)와 화원(畫員)과 샤관(寫字官)과 국방의원(局方醫員)으로 다 메오 이젼은 군관이 비록 이 슈에 아니 드나 샹 쥬 은(銀)을 화 다 지[치] 먹으며 기즁(其中) 샹 쥬 비단은 졍관 외예 참예치 못더니 근년은 샹을 호 젼례 업다 더라
270
샹 잇 죵인이란 말은 졍관 삼십 인에 죵인 나식 샹 쥬 명(名色)이 잇고 그 밧근 일 샹하의 합여 샹 업 죵인이라 니 샹은(賞銀) 샹단(賞緞) 말은 은으로 샹 쥬고 비단(緋緞)으로 샹 쥬단 말이니 샹이 업면 샹 업 죵인이란 일홈이러라
271
삼신의 찬믈(饌物)은 각방(各房) 셔(書者)들이 당여 자 약간 혀 먹으며 군노(軍牢)도 디고역·군관(譯軍官)의 냥찬(糧饌)은 군노(軍奴) 두 놈이 다 바다 졔 낭탁(囊橐)을 삼으니 군노의 구실이 극히 다한지라 젼브터 젼례(前例) 이럿타 더라
272
쟝무관(掌務官)조익진이 이날 져녁의 드러와시나 병이 오히려 낫지 못지라역관됴졍규로 환차(換差)니라
 
273
이십일일
274
관의 머므다 황셩(皇城)남편의 셔문을 내여시니 졍남(正南)은졍양문(正陽門)이오졍양문동편은슝문문(崇文門)이오 셔편은션무문(宣武門)이라옥하관(玉河館)이졍양·슝문두 이의 이시니 관문(關門) 밧근 곳 셩 밋치라 너븨 오뉵십 보(步)의 지나지 못너라
275
관 동편의 집이 곳님졔춘의 집이니졔춘의 아비 쳐음 쟝질노 집이 부요(富饒) 후의 아국(我國) 포교(捕校) 튼 구실을 여 포 니니 사이 극히 근실(勤實)지라 산(生産)이 졈졈 요부(饒富)여 남방 션 마자 그 아졔춘을 글을 쳐 약간 글 지을 쥴 아라을묘년(乙卯年)의츈쳔부(春川府)향시(鄕試) 치니 각노(閣老)뉴령과급즁(給事中)왕챵이 문괴(文魁) 두   쥬어 문의 현판을 여시며 그 우흔 곳쳔과호국란 졀이오 관 셔편은 곳 한림(翰林) 번소(番所) 드 마을이니태(太學士ㅣ)오일(五日)마다 니러한림의 공부 권장다 며 이젼은 글 션 (使行)을 라 드러온 쟤(者ㅣ) 날마다한님번소(番所)의 드러가 더브러 시쥬(詩酒) 창화(唱和)더니 근년 이로 문을 막아 드리지 아니 지라 역관이 시독(侍讀)쟝문도(張問陶) 만나 슈쟉다가 아국(我國) 션 드리지 아니믈 무니 쳐음은 말을 아니고 져(趑趄)다가 구지 무니 답여 오한님(翰林)은 본대명(大明)젹 대가(大家) 손이 만흔지라 귀국 션 혹 슈쟉다가 셩명과 조샹을 무른 후 믄득 오 이 튼 명교의 손으로 엇지 아 머리 그며 외편 옷기 여 본됴(本朝)의 벼을 구뇨 니 듯 쟤(者ㅣ) 좌우 도라보아 답 바 아지 못여 얼골이 믄득 난연(赧然)고 괴로오믈 견지 못여 이후로브터 동뉴(同類)로 의논여 됴션사을 문을 막아 드리지 아니 니라 니 사괸 거시 엿고 말이 깁흐니 엇지 막 배 아니 되리오황셩(皇城)의 골목을호동(衚衕)이라 일니 이호동에 대개 만흔지라 이젼칙(勅使)로 나왓던아슉(阿肅)의 집과 후(侯) 벼과 (伯) 벼 사 집이 만흐며옥하교(玉河橋)알프로 븍편호동의 큰 집이 이시니 이화신(和珅)의 회군왕(群王)의 집이니왕야부(王爺府)라 일더라
276
관졍문은 신의 츌입 곳 아니면 쟝 다시며 문 밧 좌우 기동의 시 십이월 이십일 인(印)을 봉(封)고 졍월 이십일 인을 연다 여시며 두 편 담 우희  인친 됴희 븟쳐시니 금을[은](金銀) 매와 한만(閑漫) 츌입을 막은 공(公舍ㅣ)라 년젼(年前)은 문금(門禁)이 심이 엄여 사의 츌입을 갑군이 막아 임의로 왕치 못더니 근년(近年)은 관의 니므로븟터 나 날지 조금도 금 일이 업니 이  이젼 일과 다더라
 
277
이십이일
278
관의 머므다 신은 톄모(體貌) 도라 보지라 젼(自適)으로 구경을 한만(汗漫)히 아니코 공고(公故) 의[외](外)예 관문을 나지 아니 니 캉(炕) 우희 홀노 안자 심히 젹막  만히 지내니 못 삼일 안 신부(新婦) 의(意思ㅣ) 이시며 촛(楚)나라 가도인 사의 모양이라 혹 두세 곳 구경 곳이 이시나  일 잇  당여  번도 시훤이 지내지 못 고로 관의셔 대궐 드러가 외예 눈의 뵈 배 업지라치형(致馨)은니 진(李 進士) 숑과니 검셔(李 檢書) 경인(景仁)을 조차 날마다 구경고 드러와 본 바 젼니 내 일긔예 누관(樓觀)과 산쳔(山川)과 승지(勝地)와 풍쇽을 긔록 배치형(致馨)의 젼 거시 만흔지라 이날치형이 비로소 뉴리챵(琉璃廠)을 귀경고 도라와 대강 뎐 식후의 쟝 나아가려  관 동편 담 져근 문으로 지나 아문(衙門) 알 나아가니 아문(衙門)은 곳대(大使)와졔독(提督)이 니면 안 곳이오 아문(衙門) 녑흐로 것거   집이 이시니 이통관(通官)의 머므 곳이라 아문 알 져근 담을 리오고 담 밧긔 문을 내여시니 관 안 잇 사이 샹하 무론고 신 외의 다 이리 츌입지라 계유 문을 나매 빗난 의쟝이 길 메여시니 둥근 부며 슈 노흔 긔(旗)며 호피(虎皮牌)와 슈졍(水晶牌)며 은으로 근 독긔와 금으로 근 졀(節)이며지쥬(知州)ː지부(知府)와 여러 대부(大夫) 가(加資) 네모지고 블근 칠 남긔 삭여 좌우로 드리워시니 의쟝(儀仗)이 못이리 이 버럿더라
279
쟝 오란 후의 가마 나히 지나니 샹하와 젼후 다 금으로 몃더라
280
둑게 집 지은 네 귀 들니고 큰 곡지 라시며 블근 휘쟝을 둘너시니 네 기동은 댱(帳) 밧그로 겻[셧]시며 기동과 댱 친 이  사이 가히 도라닐너라
281
 늙은 겨집이 댱 밧긔 안자시며 븕은 옷 닙은 여 놈이 메워 완완(緩緩)이 지나며 그 뒤희 태평챠(太平車) 안 겨집이  만흔지라 긔이 향 길 득거 므니 님님졔츈의 의 혼인이라 니 대져 대국한(漢)인(人)의 [혼]례는 신뷔(新婦ㅣ) 신랑의 집의 니러 교(交拜)여 부부 며 만인(滿人)의 법은 신낭이 신부 친영(親迎)여 졔 집의 니러  경계다  이러라
282
님졔츈의 문 밧긔 니니 금안쥰마(錦鞍駿馬)와 경긔슈곡(輕車繡轂)이 구치 모혀시며 좌의(坐椅橋ㅣ)  만흐니 귀 손이 모힌가 시부더라
283
과 슈 직희여 셧 쟤(者ㅣ)  인믈이 호한(豪悍)고 의복이  션명더라
284
도로 관문 알플지나호동(衚衕)어귀예 지나니 살문을 그라니 문 모양 고 문우희졍양문(正陽門)셩근(城近)호동(衚衕)닐곱  시며 문 안 셩 밋흐로  간 집이 이시니 밤이면 갑군(甲軍)이 직희여 만일 사이 츌입면 거쥬(居住)와 셩명을 무 이오 문 안의 왕 쟈 일도 업다 니 이황셩(皇城)호동이 다 이 모양이라 더라
285
이 문을 지나 슈십 보 매 곳 젼방(廛房)이 이시며 큰 길 니니 이 곳졍양문(正陽門)안히라졍양문(正陽門)븍편으로대쳥문(大淸門)이 이시니 이 대궐의궁쟝(宮墻)졍문이라 삼문(三門)을 세오고 누른 기와 니워시며 앏흘 셕(石冊)을 여 둘너시니 셕(石柵)이 면이 방졍(方正)여 안히 면이  뵈 될 며 셕 동셔로 두 간 동안 왕 길흘 내여 보(步行)이 니고 거마(車馬) 막으며 동셔 각 슈 보식 지나 표묘(縹緲) 문(牌門)이 이시니 동(東)은 부문(富文) 두 (字) 고 셔흔 진무(振武) 두  시며 대쳥문(大廳門)의셔졍양문(正陽門)의 니히 삼 보의 지나지 못며 큰 길 좌편 우편의 젼방(廛房)이 이시며졍양문안셔 면을 둘너보 졍졍방방(正正方方)여 금벽(金碧)이 됴요(照耀)며 거마와 인이 문의 메여 슈 박회 소 벽녁(霹靂) 트니 지쳑의셔 말을 셔로 못너라
286
문을 나니 문 졔되(製圖ㅣ)졍양문과 다미 업나 옹셩(甕城)을 모지게 고 남(南)과 동셔(東西)의 다 문을 내여시니 남문은 샹해 구지 다시며 네 층 문뉘(門樓ㅣ) 됴양문(朝陽門)젹누(敵樓)와 트며 동셔 문누(門樓) 다만  층이러라
287
동편 문을 조차 여 남편 큰 길노 것거 나가 큰 돌다리 이시니 다 슈 가히 셔 갈 거시오 좌우 셩난(城欄)이 졔되(製圖ㅣ) 졍교며 다리 지나 큰 문(牌門)이 이시니 금로졍양교(正楊橋)세  더라
288
문 밧근 다 젼방이라 셔흐로  골목을 들 길 너븨 세 거의 남지 못고 온갓 젼방이 셔로 여시니 파 거시 젼혀 긔괴 보(寶貝)라 금옥과 산호와 슈졍과 오동(烏銅)과 호박으로 각 공교 긔명(器皿)과 노리개 그라 네모진 그 너코 뉴리로 두예 그라 덥허시며 필통과 향노와 일홈 모 즙믈(什物)이며 옥으로 븟쳐와 신션을 그라 와 범과 사과 코기리 빗 조차  금옥으로 삭여 시니  바 아지 못나 이  즙믈의  거신가 시부며 버려 노흔 거시 극히 졍졔(整齊)여 사의 눈을 놀내며 젼방(廛房)마다 길의 지나 거울을 당즁(當中)여 거러시니 알 버린 것과 여 잇 젼방과 지나 사이 형형이 다 빗최니 눈이 현황(炫煌)여 이로 볼 길이 업며 예 지나 뉴리챵(琉璃廠)의 닷토록 젼방(廛房)이 히인 곳이 업고 힌 믈화(物貨) 일호 일홈을 형샹 길이 업더라
289
뉴리창은명(明)젹동창(東廠)이라 일던 곳이라호동어귀예  니문(里門)이 잇고 문을 들매  져이시니 각각 당호(堂號) 명(名色)을 화슝슈당·문슈당(文殊堂)·셩경당(聖經堂)·명셩당(明星堂)·문셩당(文星堂)·뉴당(裕堂)·셩당(聚星堂)·대쵸당(大招堂)·유무당(有無堂)·문무당(文武堂)·영화당(英花堂)·문환(文換齎)합 열세 져라 다 두 겹 집을 짓고 안밧그로 여러 탁(卓子) 면으로 놉게 하시며 집 우희  누(樓) 라시니  져의 힌 거시 슈만 권이 지날지라  목녹(目錄) 샹고 반명젹 이후 문집(文集)이오 셩셰예 유익(有益)이 될 거시 만흐니라
290
젼의 듯도 못던 배라 아국(我國)의   법이 마다 이젼 나온 거 구기예 아국(我國) 사을 만나면 갑 만히 블러 빗오니 아국(我國)의셔 귀히 너기가 짐쟉 일이라 이 져 외예  두세 곳이 이시나 죡히 보암즉지 아니며 져 다 아국(我國)동의보감(東醫寶鑑)을 고이 장(粧冊)여 세네 길 업 곳이 업니 피인(彼人)의 귀(貴)히 너기 가 시브더라
291
안경포(眼境舖)와 셔쳡포(書帖舖)와 그림 푀(舖ㅣ)  여러 곳이오 각양 믈화(物貨) 일홈을 표하여 (牌) 세워시니 비록 슈월(數月)을 지내여도 두로 볼 길이 업며 창시(唱戱) 노과 환슐(幻術) 구경이  이 곳이 만흔지라 사의 엇게 셔로 갈니이며 슈 박회 셔로 치이며 길이 통치 못니 왕왕이 슈 앏히 막히여 식경(食頃)이 넘도록 머므러 셧지라 슈예 안 쟤(者ㅣ) 손의 을 들고 반 권을 나마 보니 인픔의 조급(早急)지 아니믈 가히 볼너라
292
비록 귀인이라도 알 섯 쟤(者ㅣ) 지낸 후의 지나고 벽졔(辟除) 일이 업더라
293
셔편으로 호동을 조차 도라오니 이곳은 좌의교(坐椅橋)와 태평챠(太平車) 며 파 푸(舖子ㅣ)라 이외예호동이 진(盡)토록 (牌)의 인 두   다라 여라믄 푸(舖子ㅣ) 남으니 믈화의 만흐믈 알너라
294
 푸의 드러가니 이 등(燈) 푸(舖子ㅣ)라 임의 근 거 슈십 간 푸의 쥴을 고 거러시며 야흐로 그 거 바탕과 각양 믈건을 분분이 다라시니 젼혀 뉴리와 양각(羊角)이며 사로 른 거시 십분의 일이 못 되이 둥글며 모지며 댱단대쇼(長短大小) 이로 형샹을 긔록지 못며 령농휘황(玲瓏輝煌)니  긔관(奇觀)이오 쥬류(酒樓)의 니매 오륙십 간 푸의 간마다 네모진 탁 노코 면으로 반등(伴燈)을 노하시니 사이 다엿도 안시며 여닐곱도 안잣고 탁의 버린  각 보보와 나믈이며 쥬루란 거 졔육(猪肉)을 가늘게 흐러 쵸(炒)  거시오 기단가오란 거 의 알노 근 거시라 의 앏마다 병(甁)을 둘도 노코 세넷도 노하시니 병 슈로 갑 바드며  차(茶)과 향노 각각 나식 노하시며 푸 녑흐로 여러 다리 세워 집으로 오게 여시니 그 우도 아와 가지라 풍뉴와 노래 소 히지 아니며 문 밧긔 마금안(白馬金鞍)이 만히 뫼혀시니  번화 긔샹이라황뎨긔(畿內)예 거동면 큰 쥬류(酒樓)의 긔명(器皿)과 음식을 게 여 죵관(從官)이 사 먹게 다 더라
295
치형(致馨)이  질  도라본 바 니며  오 도라오기 닛고 구경더니운오황셩(皇城)문 닷 법이 날이 어둑면 곳 닷 고로 년젼의 여긔 푸와 인가의 외 사을 임의(任意)로 브치지 아닛 고로 사들이 구경의 탐여 진 쥴을 닛고 잇다가 밋 문의 니매 단지 오란지라 부치 곳은 업고 극한(極寒)의 한둔 길이 업고로 문 직힌 갑군을 블너 통니 갑군이 그져 잇지 못여병부(兵部)로 보(報)니병부의셔황뎨긔 뎐쥬(轉奏)여 밤즁의 뉴문(留門)고 드렷다 며 가기 쵹기의 대겁(大怯)을 내여 밧비 왓노라 며 두어 가지 을 비러 왓시니과록(科事錄)과쳥시별(淸詩別裁)와당시픔휘(唐詩品彙)로 빌니라 대  님쟤 조금도 지란(持難) 의(意思ㅣ) 업더라 니 이  대국지풍(大國之風)이러라
296
츈귤(春橘)과등(橙)을 각 나식 가져 와시니등은광셔(廣西)셔 나고츈귤(春橘)은쟝님셔 나 실과라등이귤(橘)의셔 몸이 더 곱고 마시 고 향긔롭더라
카탈로그 로 가기
백과사전 으로 가기
▣ 인용 디렉터리
☞ [구성] (참조)원문/전문
백과 참조
서유문의 연행기 (1789년)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기본 정보
◈ 기본
 
서유문(徐有聞) [저자]
 
1798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수필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한글(고어)  수정

◈ 무오연행록 (戊午燕行錄)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