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본문보기]

◈ 성산별곡 ◈

원문(고어) 한글 성산별곡 1 엇던 디날 손이 星山(성산)의 머믈며셔 棲霞堂(서하당) 息 影亭(식영정) 主人(주인)아 내 말 듯소. 人生(인생) 世間( 세간)의 됴흔 일 하건마 엇디 江山(강산)을 가디록 나 이 너겨 寂寞(적막) 山中(산중)의 들고 아니 나시고. 松 根(송근)을 다시 쓸고 竹床(죽상)의 자리 보아 져근덧 올 라안자 엇던고 다시 보니 天邊(천변)의  구름 瑞石(서 석)을 집을 사마 나  드 양이 主人(주인)과 엇더 고. 2 滄溪(창계) 흰 물결이 亭子(정자) 알 둘러시니 天孫雲錦 (천손운금)을 뉘라셔 버혀 내여 닛  펴티  헌토 헌샤. 山中(산중)의 冊曆(책력) 업서 四時(사시) 모 더니 눈 아래 헤틴 景(경)이 쳘쳘이 절로 나니 듯거니 보거니 일마다 仙間(선간)이라. 3 梅窓(매창) 아젹 벼 香氣(향기)예 잠을 니 山翁(산옹) 의 욜 일이 곳 업도 아니다. 울 밋 陽地(양지) 편의 외 씨 허 두고 거니 도도거니 빗김의 달화 내니 靑門故 事(청문고사) 이제도 잇다 다. 芒鞋(망혜) 야 신 고 竹杖(죽장)을 흣더디니 桃花(도화) 픤 시내 길히 芳草 洲(방초주)의 니어셰라. 닷봇근 明鏡(명경) 中(중) 절로 그린 石屛風(석병풍) 그림재 버들 사마 西河(서하)로   가니 桃源(도원)은 어드매오 武陵(무릉)이 여긔로다. 4 南風(남풍)이 건듯 부러 綠陰(녹음)을 혜텨 내니 節(절) 아 괴리 어드러셔 오돗던고. 羲皇(희황) 벼개 우 풋을 얼픗 니 空中(공중) 저즌 欄干(난간) 믈 우  잇고야. 麻衣(마의) 니믜 고 葛巾(갈건)을 기우 쓰고 구브락 비기락 보 거시 고기로다. 밤 비 운의 紅 白蓮(홍백련)이 섯거 픠니 람 업시셔 萬山(만산)이 향 긔로다. 5 廉溪(염계) 마조보아 太極(태극)을 뭇  太乙眞人 (태을진인)이 玉字(옥자) 헤혓  노자암 건너보며 紫 微灘(자미탄) 겨 두고 長松(장송)을 遮日(차일)사마 石 逕(석경)의 안자니 人間(인간) 六月(유월)이 여긔 三 秋(삼추)로다. 淸江(청강)  올히 白沙(백사)의 올마 안자 白鷗(백구) 벗을 삼고   줄 모나니 無心(무 심)코 閑暇(한가)미 主人(주인)과 엇더니 6 梧桐(오동) 서리이 四更(사경)의 도다 오니 千巖萬壑( 천암만학)이 나진 그러가. 湖洲(호주) 水晶宮(수정궁) 을 뉘라셔 옴겨 온고. 銀河(은하) 여 건너 廣寒殿(광 한전)의 올랏 .  마 늘근 솔란 釣臺(조대)예 셰여 두고 그 아래  워 갈 대로 더뎌 두니 紅蓼花(홍료화) 白蘋洲(백빈주) 어 이 디나관 環碧堂(환벽당) 龍( 용)의 소히 머리예 다하셰라. 7 淸江(청강) 綠草邊(녹초변)의 쇼 머기 아들이 夕陽( 석양)의 어위 계워 短笛(단적)을 빗기 부니 믈 아래 긴 龍(용)이  야 니러날 . 예 나온 鶴(학)이 제 기  더뎌 두고 半空(반공)의 소소  . 蘇仙(소선) 赤壁( 적벽)은 秋七月(추칠월)이 됴타 호 八月(팔월) 十五夜( 십오야) 모다 엇디 과고. 纖雲(섬운)이 四捲(사권) 고 믈결이 채 잔 적의 하의 도단 이 솔 우 걸려거  잡다가 딘 줄 李謫仙(이적선)이 헌샤. 8 空山(공산)의 싸힌 닙흘 朔風(삭풍)이 거두 부러 구름 거리고 눈조차 모라오니 天公(천공)이 호로와 玉(옥) 으로 고 지어 萬樹千林(만수천림)을 며곰 낼셰이고. 압 여흘 리 어러 獨木橋(독목교) 빗겻 막대 멘 늘근 즁이 어 뎔로 간닷 말고. 山翁(산옹)의 이 富貴(부귀) 려 헌 마오. 瓊瑤屈(경요굴) 隱世界(은세계)  리 이실셰라. 9 山中(산중)의 벗이 업서 漢紀(한기) 하 두고 萬古(만 고) 人物(인물)을 거리 혜여니 聖賢(성현)도 만커니 와 豪傑(호걸)도 하도 할샤. 하 삼기실 제 곳 無心(무심) 가마 엇디 時運(시운)이 일락배락 얏고. 모 일도 하거니와 애옴도 그지업다. 箕山(기산)의 늘근 고 불 귀 엇디 싯돗던고. 박소 핀계고 조장이 장 놉 다. 10 人心(인심)이  야 보도록 새롭거 世事(세사) 구 롬이라 머흐도 머흘시고. 엇그제 비 술이 어도록 니건 니. 잡거니 밀거니 슬장 거후로니 의 친 시 져 그나 리다. 거믄고 시욹 언저 風入松(풍입송) 이야고 야. 손인동 主人(주인)인동 다 니저 려셔라. 長空(장공) 의 는 鶴(학)이 이 골의 眞仙(진선)이라. 瑤臺(요대) 月 下(월하)의 혀 아니 만나신가. 손이셔 主人(주인)려 닐오 그 긘가 노라. 1 어떤 지나가는 나그네가 성산에 머물면서, 서하당 식영정 의 주인아 내 말을 들어 보소. 인간 세상에 좋은 일이 많건 마는, 어찌하여 산수의 풍경을 갈수록 좋게 여겨, 적막한 산중에 들어가서는 나오시지 않는 것인가. 솔뿌리를 다시 쓸고 대나무 침상에 자리를 보아, 잠시 올라 앉아 어떤가 하고 다시 보니, 하늘가에 떠 있는 구름이 무등산 서석대 를 집삼아. 나가는 듯 들어가는 모습이 주인과 비하여 어 떠한가. 2 시내의 흰 물결이 정자 앞에 둘러 있으니, 하늘의 은하수 를 누가 베어 내어, 잇는 듯 펼쳐 놓은 듯 야단스럽기도 야 단스럽구나. 산 속에 달력이 없어서 사계절을 모르더니. 눈 아래 펼쳐진 경치가 철을 따라 저절로 일어나니, 듣고 보는 것이 모두 신선이 사는 세상의 것이로다. 3 매창 아침볕의 향기에 잠을 깨니, 산옹(山翁)의 할 일이 아주 없지도 아니하다. 울타리 밑 양지 편에 오이씨를 뿌 려 두고, 김을 매고, 북돋우어 비 온 김에 손질해 내니, 청 문의 고사(故事)가 지금도 있다 할 것이로다. 짚신을 죄어 신고 대나무 지팡이를 바삐 짚으니 도화 핀 시내길이 풀이 우거진 물가로 이어졌구나. 닦여진 거울 속에 저절로 그려 진 돌병풍의 그림자를 벗삼아 서하로 함께 가니, 무릉도원 이 어디인가, 여기가 바로 그곳이로다. 4 남풍이 문득 불어 녹음을 헤쳐 내니, 시절을 즐기는 꾀꼬 리는 어디에서 왔는가. 태평한 마음에 베개를 높이 베고 누웠다가 선잠을 얼핏 깨니, 공중의 젖은 난간이 물 위에 떠 있구나. 삼베옷을 여며 입고 갈건을 비스듬히 쓰고, 허 리를 굽혀서, 기대어서 보는 것이 물고기로다. 하룻밤 비 온 뒤에 홍백(紅白)의 연꽃이 섞어 피니, 바람기가 없어서 온 산이 향기로다. 5 염계를 마주보고 태극성을 묻는 듯, 태을 진인이 옥자를 헤쳐 놓은 듯, 노자암을 건너보며 자미탄을 곁에 두고, 큰 소나무를 차일삼아 돌길에 앉으니, 인간 세상은 유월인데 여기는 가을이로구나. 청강에 떠 있는 오리가 백사장에 옮 겨 앉아, 흰 갈매기를 벗삼고 잠깰 줄을 모르나니, 무심하 고 한가함이 주인과 비교하여 어떠한가. 6 오동잎 사이로 가을달이 사경이 되니, 천암만학이 낮인들 그보다 더 아름다우랴. 호주의 수정궁을 누가 옮겨 왔는가. 은하수를 뛰어 건너 광한전에 오른 듯. 한 쌍의 늙은 소나 무를 조대에 세워 놓고, 그 아래에 배를 띄워 가는 대로 내 버려 두니, 붉은 여뀌꽃, 흰 마름꽃 핀 물가를 어느새 지났 기에. 환벽당 용소(龍沼)에 뱃머리가 닿았구나. 7 푸른 강변 우거진 풀숲에서 소 먹이는 아이들이, 석양에 흥에 겨워 피리를 비껴 부니, 물 아래 잠긴 용이 잠을 깨어 일어날 듯, 연기 냄새에 나온 학이 제 집을 버려두고 반공 에 솟아 뜰 듯. 소동파의 적벽부에는 가을 칠월이 좋다 하 였으나, 팔월 보름밤을 모두 어찌 칭찬하는가. 가는 구름 이 사방으로 걷히고 물결도 잔잔한 때에, 하늘에 돋은 달 이 소나무 위에 걸렸으니, 달을 잡으려다 물에 빠진 이태 백이 야단스럽구나. 8 공산에 쌓인 낙엽을 북풍이 걷으며 불어, 떼구름을 거느리 고 눈까지 몰아오니, 조물주가 꾸미기를 좋아하여 옥으로 꽃을 만들어, 온갖 나무들을 잘도 꾸며 내었구나. 앞 여울 물 가리어 얼고 외나무다리 걸려 있는데, 막대를 멘 늙은 중이 어느 절로 간단 말인가. 산에 사는 늙은이의 이 부귀 를 남에게 소문내지 마오. 이곳 성산의 숨겨진 세상을 찾 을 이가 있을까 두렵도다. 9 산중에 벗이 없어 서책을 쌓아 놓고, 만고의 인물들을 거 슬러 헤아려 보니, 성현도 많거니와 호걸도 많고 많다. 하 늘이 만물을 지으실 때 어찌 아무 의도가 없었을까마는, 어찌 된 시운이 흥했다 망했다를 반복하였는가. 모를 일도 많거니와 애달픔도 끝이 없다. 기산의 늙은 고불(古佛)은 귀는 어찌 씻었던가. 표주박 하나도 귀찮다는 핑계로 세상 을 버린 허유의 행실이 가장 현명하구나. 10 인심이 얼굴 같아서 볼수록 새롭거늘, 세상사는 구름같아 험하기도 험하구나. 엊그제 빚은 술이 얼마나 익었느냐? 술잔을 잡거니 밀거니 실컷 기울이니, 마음에 맺힌 시름이 조금이나마 덜어지는구나, 거문고 줄을 얹어 풍입송을 타 자꾸나. 손님인지 주인인지 다 잊어버렸도다. 장공에 떠 있는 학이 이 고을의 참된 신선이라. 달 아래서 혹시 만나 지 아니하였는가? 손님이 주인에게 이르기를 그대가 곧 진선인가 하노라
백과사전 으로 가기
백과 참조
조선 선조 때 정철(鄭澈)의 가사.

- 송강가사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인용 디렉터리
☞ [구성] (참조)원문/전문
☞ [인물] 정철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해설본문  한글(고어)  한글  수정

◈ 성산별곡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