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워니의 지식창고 워니의 비즈니스 영어 단어  
워니의 비즈니스 영어 단어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08월

(51) Injection of cash (현금 투입, 현금 투자)

(50) Work-life balance (일-생활 균형)

(49) Net outflow (순유출)

(48) Garbage in, garbage out (IT 용어: 입력 값이 나쁘면 출력 값도 나쁘다)

2018년 07월

(47) Sales figures (매출액)

(46) Pioneer (개척자)

(45) Affiliate (계열사)

(44) Take measures (조치를 취하다)

(43) Realignment of resource (인력 재편성)

(42) Senior management role (임원직)

(41) last eight (8강전) - 월드컵 특집

2018년 06월

(40) Economic downturn (경기침체)

(39) Trade deficit (무역적자)

(38) Streamline (간소화, 능률화 시키다)

2018년 05월

(37) Customer Backlash (소비자 반발)

(36) Why are newspapers so big? 신문지는 왜 이렇게 큰걸까?

(35) enter into an agreement (계약을 맺다)

(34) Due diligence (기업실사)

(33) Rate Hike (금리 인상)

(32) Presenteeism (프리젠티이즘)

(31) Tax cuts (감세)

(30) Up-front capital (시작 자본)

(29) Request For Proposal (RFP, 제안 요청서)

(28) Hierarchical environment (계층적 조직 환경)

2018년 04월

(27) Earnings season (기업 실적 발표 시즌)

(26) Search giant (초대형 검색엔진: 구글을 뜻함)

(25) Go-live (가동 시작)

(24) Production target (목표 생산량)

(23) Suspend (대기발령)

(22) Ride-hailing service (차량 공유 어플, 서비스)

(21) be in the driver's seat (경영 등의 지휘를 맡다)

(20) Bottleneck (생산 지연 구간)

(19) Offshore debt (역외 부채, 해외 부채)

(18) Hold somebody accountable (~에게 책임을 묻다)

(17) Pitfall (잠재적 위험)

(16) Tit-for-tat (보복, 맞대응)

(15) Bulk Rates (대량 할인료)

(14) Controlling Shareholder (지배주주)

(13) Bailout (구제금융)

(12) Roll back (법이나 기준을 예전으로 돌려놓다)

(11) Price-sensitive (가격에 민감한)

(10) Future prospect (미래 전망)

2018년 03월

(9) Nutrage (땅콩 회항)

(8) In-flight review (중간 검토)

(7) de minimis (최소허용보조)

(6) Sluggish sales (판매 부진)

(5) As per our discussion (의논한 것에 따라서)

(4) Hit a roadblock (어려움에 부딪히다)

(3) Stake (지분)

(2) Frivolous Litigation (근거없는 소송)

(1) In the ballpark (어림잡아)

about 워니의 비즈니스 영어 단어

▣ 워니의 비즈니스 영어 단어     워니의 지식창고 2018.03.29. 10:58 (2018.03.28. 12:38)

(7) de minimis (최소허용보조)

이번에는 스페인어지만 비지니스 영어에서 많이 쓰이는 용어 하나 배워볼게요.
이번에는 스페인어지만 비지니스 영어에서 많이 쓰이는 용어 하나 배워볼게요.
 
최근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강화로 전세계 경제가 흔들리고 있죠. 각 국간에 대화가 잘되어서 더 나은 무역정책이 나오길 바라지만.. 한번 지켜봐야겠네요.
 
현재 캐나다도 미국과 NAFTA 재협상에 들어가 모든 분야의 산업들이 피해를 입을까 노심초사 하고 있죠.
 
그러면서 CBC 칼럼에 닐 맥도날드는 (Neil Macdonald) 캐나다에서 수입품들의 물가들이 미국에 비해 왜이렇게 비싼지를 잘 설명해줍니다. 밑에 글 한번 보시죠.
 
The American de minimis is $800 US, which gives American consumers the right to import pretty much whatever they please from anywhere. Canada's de minimis is $20 Cdn, which denies Canadians the right to bring in pretty much anything without big, punishing fees.
 
(미국의 최소허용보조 금액은 800달러이다. 이는 미국 소비자들이 어디서나 대부분의 물건들을 수입할수 있다는 것이다. 그에 반해 캐나다의 최소허용보조 금액은 20 달러이다. 이는 캐나다 소비자은 큰 벌금을 부과하지 않고서는 대부분의 물품들을 수입할수 없다는 이야기다.
 
여기서 de minimis 는 최소허용보조 라는 용어 입니다. 한국어도 잘 이해가 안되는데요.. 쉽게 풀어 말하면 $20 de minimis 는 20달러 이하의 수입품에 대해서는 관세를 부과하지 않는다는 규칙입니다. 위에 문장을 보면 미국의 de minimis 는 $800 인데 비교과 확 되죠? 예를 들어 한국에서 미국으로 $800 물품이 수출되면 미국에서는 관세를 부과하지 않습니다. De minimis 법칙 때문이죠. 하지만 한국에서 캐나다로 $800의 물품이 수출되면 $780($800-20)에 대한 관세가 적용 됩니다.. 그러면 같은 한국의 $800 물품이여도 미국에서 팔리는것과 캐나다에서 팔리는 가격이 확 차이가 나죠. 그리고 캐나다는 관세 이외의 물품세도 다른 국가의 비해 높습니다.
 
저도 캐나다에 살고 있지만 물건들이 너무 비쌉니다. 특히 최근에 미국, 캐나다, 멕시코의 NAFTA 재협상이 들어가면서 de minimis 범위에 대해 많이 이슈가 되고있습니다.
 

 
참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