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판소리  
판소리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7월
2019년 7월 18일
흥보가(興甫歌) - 일명 박타령
춘향가(春香歌)
적벽가(赤壁歌) - 군사들이 술 마시고 자신들의 신세한탄하는 장면
장끼전 - 자치가, 화충전(華蟲傳)
옹고집타령(壅固執打令)
심청가
숙영낭자타령(백상서가)
수궁가(水宮歌)
변강쇠가 (가루지기타령, 횡부가)
배비장타령 (裵裨將打令)
무숙이타령 - 왈자타령
만고강산(萬古江山)
강릉매화타령
가짜신선타령
about 판소리

▣ 판소리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2019.07.18. 21:05 (2019.07.18. 21:05)

【학습】변강쇠가 (가루지기타령, 횡부가)

신재효(申在孝)가 개작한 판소리로 6마당 중의 하나로 일명, '가루지기타령', '횡부가(橫負歌)'라고도 한다. 송만재의 '관우희'에 '변강쇠타령'이라는 곡명이 보이고, 신재효의 '판소리 여섯마당'에 '변강쇠가'의 사설이 정리되어 있다.

1. 요점 정리

• 연대 : 미상
• 작자 : 미상
• 형식 : 판소리
• 주제 : 천하의 음남(淫男)과 음녀(淫女)의 육욕(肉慾) 탐닉(眈溺)과그 응보
 

2. 내용 연구

 
 

3. 이해와 감상

신재효(申在孝)가 개작한 판소리로 6마당 중의 하나로 일명, '가루지기타령', '횡부가(橫負歌)'라고도 한다. 송만재의 '관우희'에 '변강쇠타령'이라는 곡명이 보이고, 신재효의 '판소리 여섯마당'에 '변강쇠가'의 사설이 정리되어 있다. 또한 정노식의 '조선창극사'에의하면 조선 말기의 명창인 송흥록·장자백 등이 이 소리를 잘불렀다고 기록되어 있어 적어도 19세기말까지는 '변강쇠타령'이 연행되었음을알 수 있다. 그러나 20세기 이후로는 판소리의 전승과정에서 소리의맥을 상실하였으며, 최근 박동진 명창이 신재효 대본을 바탕으로 소리를재현한 '변강쇠가'가 가끔씩 공연되고 있다.
 
신재효가 지은 판소리 사설 6마당 가운데 가장이색적인 작품으로 적나라한 성의 묘사와 노골적인 음담이 전편에 깔려있는 외설적인 작품이다. 내용은 평안도에서 태어난 옹녀라는 잡년과전라도에서 태어난 변강쇠란 잡놈이 있어 제각기 음란한 생활을 하여왔다. 여자는 북쪽 여자라 남쪽으로 가고, 남자는 남쪽 남자라 북쪽으로가다가 도중에서 만나 곧장 결혼을 하여 지리산에 들어가 살게 되는데, 어느 날 변강쇠는 장승을 패어 때다가 동티가 나서 죽고 만다. 옹녀는중 ·초라니 ·풍각쟁이들에게 장사만 치러 주면 같이 살겠다고하여 그들은 서로 변강쇠의 시신을 만지다가 만지는 사람마다 역시 장승에게화를 입어 폭사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이 작품은 한국 고전에 드문성문학이다. '변강쇠타령'은 비록 내용의 음란성으로 말미암아 판소리의전승과정에서 탈락되었으나, 이 소리가 연행되던 당시의 민간생활의일면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중요한 자료 가치를 지니고 있다.
 

4. 심화 자료

변강쇠가(──歌 )
 
작자 · 연대미상의 판소리 계통의 작품. 1권 1책. 국문 필사본. ‘ 변강쇠타령 ’ · ‘ 가루지기타령 ’ · ‘ 송장가 ’ · ‘ 횡부가(橫負歌) ’ 라고도 한다.
 
현존작품은 신재효 ( 申在孝 )에 의해 정착된 〈 변강쇠가 〉 만이 있을 뿐, 다른 판소리처럼 소설화되어전하는 것은 없다. 유랑민들의 비극적 생활상을 희극적으로 형상화한작품이다.
 
천하잡놈인 강쇠는 남쪽지방에서북쪽지방으로 올라오고, 팔자에 과부로 운명지워졌기 때문에 마을에서쫓겨난 옹녀는 북쪽지방에서 남쪽지방으로 내려간다. 두 사람은 개성으로넘어오는 골목인 청석관에서 만나 즉시 부부로 결합한다.
 
강쇠와 옹녀는 혼인 후에도유랑을 계속한다. 옹녀는 생활하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 기울이는 데반해, 강쇠는 도리어 온갖 못된 짓을 다 저지른다. 결국 이들은 떠돌이생활을 청산하고 지리산에 정착하게 된다.
 
그러나 나무하러 간 강쇠가장승을 패 와서 군불을 때고 자다가 장승 동티(動土 : 건드려서는 안될것을 건드려 그것을 관장하는 지신의 노여움을 사서 받게 되는 재앙)로죽는다. 죽은 강쇠의 시체를 치우기 위해서 옹녀는 지나가는 사람들에게도움을 청한다.
 
맨 처음 지나가던 중이 강쇠의시체를 묻은 뒤 옹녀와 같이 살려고 하다가, 시체에서 나오는 독기인초상살(初喪煞)을 맞고 죽어버린다. 이어서 유랑광대패인 초라니와 풍각장이들이나타나서 강쇠의 시체를 묻으려다가 역시 초상살을 맞고 차례로 죽어넘어진다.
 
마지막으로 마종(馬從)출신의뎁득이가 각설이패의 도움을 받아 시체를 운반하던 중, 시체들과 그것을지고 가던 사람들이 함께 땅에 붙어버린다.
 
이 사태를 해결하기 위하여옹좌수가 굿판을 벌이자, 땅에 붙었던 사람들이 땅에서 떨어진다. 마지막까지강쇠의 시체가 등에 가로 붙어서 애를 먹던 뎁득이도 시체를 떼어내고는옹녀 곁을 떠나버린다.
 
이 작품은 기원이나 형성이분명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판소리사에 하나의 문제를 제기한다. 서도(西道)나경기지방에 〈 변강쇠타령 〉 또는 〈 변강수타령 〉 이 잡가로 전하고있는데, 〈 변강쇠가 〉 보다 단순한 내용이며 〈 변강쇠가 〉 의 기원과관련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 변강쇠가 〉 는 경기지방의탈춤과도 상통하는 점이 있다. 작품 속의 유랑하는 대목을 보더라도, 〈 변강쇠가 〉 는 〈 배뱅이굿 〉 과 더불어 판소리의 다른 작품과는상이하게 경기 이북 지방에서 생겨났을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판소리의 형성기에충청도 이남에서 불리는 남도창(南道唱)의 중요한 종목으로 등장된 〈 변강쇠가 〉 는 장승제의와 같은 굿에서 파생되었으리라 추정하는 견해도있어서 기원과 형성을 밝혀 내는 일이 매듭지어진 것은 아니다.
 
〈 변강쇠가 〉 의 중요한소재로는 음탕한 남녀의 이야기, 바보 온달 이야기에 나오는 〈 상여부착설화 喪輿附着說話 〉 를 들 수 있다. 이외에도 아홉번씩이나 결혼한 여자의이야기인 〈 구부총설화 九夫塚說話 〉 , 장승동티의 민속적 금기 ( 禁忌 ), 시체를 가로지는 관습적 사실 등이 지적되어왔다.
 
이러한 소재들은 너무 단편적이고서로 관련성을 맺을 수 없는 성질의 것들이어서, 〈 변강쇠가 〉 의기원이나 형성의 구심점이 되었으리라고 보기는 어렵다. 이 소재들은작품의 일부분을 이루고 있을 뿐이다.
 
대부분의 이야기는 유랑민의생활과 그들의 유랑 생활에서 나타나는 참혹한 모습에 관한 것이다. 작품의 전반부는 유랑하던 강쇠와 옹녀가 정착생활을 강렬히 열망함에도불구하고 결국 좌절하고 마는 모습을 보여준다. 후반부 역시 정착생활에실패하고 마는 유랑민들의 좌절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처럼 유랑민들의 비극적삶을 형상화한 이 작품은 유랑광대들이 그들의 생활을 직접 이야기하는방식을 통해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보인다. 〈 변강쇠가 〉 가 잘 짜여 있다는 인상을 주기보다는 아무렇게나 얽혀 있다는 느낌을주고 있다는 점도 그러한 가능성을 짐작하게 해 준다.
 
이 작품은 겉으로는 매우희극적으로 보이지만 속으로는 비극적 구조를 감추고 있다. 이 작품에등장하는 인물들의 대부분은 떠돌아다니면서 삶을 즐기는 인물들이 아니다. 오히려 삶의 터전을 잃고 살아나가기 위해 온갖 짓을 다 해야 하는 인물들이다.
 
그렇게 볼 때 이들은 비참하고불행한 인물들이다. 이러한 인물들이 작품의 진행에 따라 죽거나 파멸한다는점에서 비극적 삶의 종말을 보여준다.
 
그런데 비극적 삶의 종말은희극적으로 표현되며, 이에 따라 이 작품의 비극적 구조는 희극적 요소에차단당한다. 비극적인 삶의 이야기가 희극적으로 나타나는 까닭은 유랑광대패가청중이나 관중을 즐겁게 해주기 위해서 비참하고 불행한 자신들의 삶의모습을 희극적으로 변형시켰기 때문이다.
 
이 작품은 판소리로 불렸던다른 작품과 마찬가지로 풍부한 문학적 형상력을 보이고 있다. 특히남녀의 성기를 묘사하는 기물타령(奇物打令)에서는 놀라운 상상력과다양한 비유로써 남녀 성기의 묘사와 유랑민들의 현실적 욕구를 교묘히묶어놓은 언어적 형상력이 나타나 있다.
 
그런데 이러한 묘사가 일으킬외설적 · 감각적인 자극이 투철한 현실인식을 계기로 바뀌고있다는 점은 주목되는 일이다.
 
한편, 다른 판소리 작품들은생산 주체인 광대들의 문화와 소비 주체인 양반사대부층의 문화의 상호관련성을보여준다. 그러나 이 작품은 오로지 생산 주체인 하층민의 문화적 성격만을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판소리사에서 독특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이 작품은 신재효가 정착시킨여섯 마당에 들어 있는 것으로 보아 고종 때까지는 계속 공연되었던작품으로 보이나, 현재는 전수가 끊어진 상태이다. 다만 박동진 ( 朴東鎭 ) 명창에 의해 불려진 바가 있기는는 하다.
 
〈 변강쇠가 〉 보다 훨씬더 조잡하고 음란한 대사로 구성되는 민속극은 현재까지도 전승되고있다. 이와 관련지어 볼 때, 이 작품의 사설이 조잡하고 내용이 음란하기때문에 판소리의 공연작품으로서의 생명이 일찍 단축되었다는 견해는 〈 변강쇠가 〉 의 판소리사적인 운명을 완전히 설명해주지 못한다.
 
이 문제는 이 작품의 기원이나생성의 문제, 그리고 판소리의 생산주체인 광대층과 소비주체인 양반사대부층의수용문제 등과 관련시켜 계속 연구되어야 할 것이다.
 
≪ 참고문헌 ≫ 朝鮮唱劇史(鄭魯湜, 朝鮮日報出版局, 1940), 申在孝판소리全集(姜漢永 解題, 人文科學資料叢書 5, 延世大學校人文科學硏究所, 1955), 韓國歌謠의 硏究(金東旭, 乙酉文化社, 1961), 판소리연구(국어국문학회 편, 태학사, 1998), 申在孝와 변강쇠傳(孫洛範, 學術界 1-1, 1958). 변강쇠歌硏究(徐鍾文, 서울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75). .(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작성】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학습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