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나바내다의 지식창고 독서노트  
독서노트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08월
2018년 02월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 - 오찬호

2016년 10월

노인과 바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

2016년 06월

#25 채식주의자 - 한강

2015년 12월

#24 빙점 - 미우라 아야코

#23 양치는 언덕 - 미우라 아야코

2015년 11월

#22 아Q정전 - 루쉰

#21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 니콜라스 카

#20 변신 - 프란츠 카프카

#19 권력과 인간 - 정병설

#18 눈 뜬 자들의 도시 - 주제 사라마구

#17 사랑의 기술 - 에리히 프롬

2015년 10월

#16 노예의 길:사회주의 계획경제의 진실 - 프리드리히 하이에크

#15 페코로스, 어머니 만나러 갑니다. - 오카노 유이치

#14 자동차 문화에 시동걸기 - 황순하

#13 오베라는 남자 - 프레드릭 배크만

#12 이반 데니소비치 수용소의 하루 - 알렉산드르 솔제니친

#11 위험한 과학책 - 랜들 먼로

#10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 장하준

#9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 장 지글러

2015년 09월

#8 에너지혁명 2030 - 토니 세바

#7 꽃잎이 떨어져도 꽆은 지지 않네 - 법정, 최인호

#6 저널리즘의 미래 - 이정환, 김유리, 정철운

#5 스페인 기행 - 니코스 카잔차키스

#4 내가 공부하는 이유 - 사이토 다카시

#3 자본주의 - EBS 자본주의

2015년 08월

#2 니체의 인생강의 - 이진우

#1 오늘의 세계분쟁 - 김재명

2013년 09월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 류시화.

냉정과 열정사이 - 에쿠니 가오리

about 독서노트

▣ 독서노트     나바내다의 지식창고 2018.03.29. 14:41 (2018.03.29. 14:41)

#18 눈 뜬 자들의 도시 - 주제 사라마구

주제 사라마구의 책은 전작인 눈먼 자들의 도시만 읽어봤는데, 너무 재미있게 본 기억이 있어서 중고서점에서 발견한 순간 이거다! 하고 바로 샀던 책이다.
đ>>> 주제 사라마구의 책은 전작인 눈먼 자들의 도시만 읽어봤는데, 너무 재미있게 본 기억이 있어서 중고서점에서 발견한 순간 이거다! 하고 바로 샀던 책이다. 얘기에 앞서 언제나 외국 소설이 안타까운 사실 한가지는 그게 번역이라는 번거롭고도 반드시 필요한 작업을 거친다는 것이다. 학국 소설들은 (많이 읽은건 아니지만 유명한 작가분들 책 몇권은 읽은정도...) 책 전반적인 배경에 안개처럼 농후하게 깔린다고 해야하나? 이야기 진행에 있어서 오히려 단어 하나하나들이 생동감 있게 표현이 되는데 번역된 작품에서는 아무래도 그런게 힘들다는게 많이 안타깝다.
 
책 이야기로 돌아가자면 한 도시 전체가 눈이 멀었던 백색병의 공포로부터 4년이 지나고 83%의 백색투표율(좌,우도 아닌 그냥 나는 어느 당도 지지하지 않는다는 것)이 나오고 정부는 경악을 금치 못한다. 여러가지 방법을 시도한후 수도를 옮기게 된다. 원래 수도 였던 그 도시에 모든 공무원들이 사라지고 도시에는 계엄령이 선포되고 도시에 사는 사람들은 사실상 도시에 갇히게 된다. 식량도 최소한의 생존만 가능하게끔만 도시로 들어가고 정부는 공권력과 행정력이 사라진 도시에는 엄청난 혼란이 오고 그로인해 시민들은 자신들이 백색투표를 한 것을 후회하며 다시 정부의 재입성을 바라는 시나리오를 기대했다. 하지만 정부의 고의적인 자극(역에 폭탄을 설치하거나 도시로 나갈 수 있게끔 약속해준 사람들을 다시 돌려보내는 등)에도 불구하고 도시에는 큰 혼란이 없다.
 
그러던 중 4년 전 모든 사람들이 눈이 멀었을 당시 눈이 멀지 않았던 단 한명이 있고 그 사람은 살인을 했다는 편지를 받고 비밀리에 요원을 투입해 조사를 하게 된다. 그 사람이 백색투표를 지휘한 거대한 음적인 촌충의 머리일것이라고 정부는 기대했다. 억지인걸 알면서도 임무를 수행하던 요원들의 우두머리는 결국 임무를 포기하고 살해당하고 그 눈이 멀지 않았던 사람과 남편, 개까지 모두 죽임을 당하면서 책은 끝난다.
 
전작의 명확했던 주제와는 달리 이 책은 명확하지가 않아 책을 덮고 곰곰히 생각해 보았다. 작가가 우리에게 던지려는 주제는 무엇일까?
 
대중들의 우매함이 아닐까? 광고나 선동처럼 프로파간다를 통해 민주주의는 사실 우리가 생각하는 것 처럼 그리 민주적인 절차에 의해서 돌아가지 않고 우리는 그들이 보여주는 것들만, 우리가 보고 싶어 하는 것들만 보고 싶어 하는 눈이 먼 사람들이라는게 우리에게 던지는 경고가 아닐까 싶다.
 
백색투표와 눈이 먼 것을 억지로 연관시키는 정부 관료들의 모습, 정의로운 정경과 의사 부인들의 죽음과 눈먼 사람들이 개 짖은 소리가 싫다며 눈물을 핱는 개의 죽음에 기뻐하는 모습은 어쩌면 우리 사회의 적나라한 모습이다. 대중은 쉽게 믿고 쉽게 잊으니 말이다.
 
어려웠던 책이고 지금도 사실 많이 어려운 책이다.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