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나바내다의 지식창고 독서노트  
독서노트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2월
2018년 2월 16일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 - 오찬호
2016년 10월
2016년 10월 1일
노인과 바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
2016년 6월
2016년 6월 19일
#25 채식주의자 - 한강
2015년 12월
2015년 12월 19일
#24 빙점 - 미우라 아야코
2015년 12월 6일
#23 양치는 언덕 - 미우라 아야코
2015년 11월
2015년 11월 23일
#22 아Q정전 - 루쉰
2015년 11월 22일
#21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 니콜라스 카
2015년 11월 15일
#20 변신 - 프란츠 카프카
2015년 11월 8일
#19 권력과 인간 - 정병설
2015년 11월 4일
#18 눈 뜬 자들의 도시 - 주제 사라마구
2015년 11월 2일
#17 사랑의 기술 - 에리히 프롬
2015년 10월
2015년 10월 29일
#16 노예의 길:사회주의 계획경제의 진실 - 프리드리히 하이에크
2015년 10월 24일
#15 페코로스, 어머니 만나러 갑니다. - 오카노 유이치
2015년 10월 21일
#14 자동차 문화에 시동걸기 - 황순하
2015년 10월 18일
#13 오베라는 남자 - 프레드릭 배크만
2015년 10월 14일
#12 이반 데니소비치 수용소의 하루 - 알렉산드르 솔제니친
2015년 10월 10일
#11 위험한 과학책 - 랜들 먼로
2015년 10월 9일
#10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 장하준
2015년 10월 4일
#9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 장 지글러
2015년 9월
2015년 9월 26일
#8 에너지혁명 2030 - 토니 세바
2015년 9월 21일
#7 꽃잎이 떨어져도 꽆은 지지 않네 - 법정, 최인호
2015년 9월 16일
#6 저널리즘의 미래 - 이정환, 김유리, 정철운
2015년 9월 12일
#5 스페인 기행 - 니코스 카잔차키스
2015년 9월 6일
#4 내가 공부하는 이유 - 사이토 다카시
2015년 9월 5일
#3 자본주의 - EBS 자본주의
2015년 8월
2015년 8월 29일
#2 니체의 인생강의 - 이진우
2015년 8월 12일
#1 오늘의 세계분쟁 - 김재명
2013년 9월
2013년 9월 17일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 류시화.
2013년 9월 13일
냉정과 열정사이 - 에쿠니 가오리
about 독서노트

▣ 독서노트     나바내다의 지식창고 2018.03.29. 14:44 (2018.03.29. 14:44)

#20 변신 - 프란츠 카프카

고전문학은 아무생각없이 책을 읽을때는 확 들어오진 않지만, 작가의 생애나 그가 책을 쓸 당시에 상황들을 이해하며 읽어보며 더 와닿는 것 같다.
고전 문학은 아무생각없이 책을 읽을때는 확 들어오진 않지만, 작가의 생애나 그가 책을 쓸 당시에 상황들을 이해하며 읽어보며 더 와닿는 것 같다. 이번 책사모 책은 카프카의 변신이었다. 체코의 수도 프라하 출생으로 부유한 유대 독일인의 집에서 태어났다. 당시 상위 5% 계층은 독일어를 썼고 카프카는 체코어를 배울 기회조차 없었고 체코로 책을 쓴 적도 없다. 보수적이었던 아버지는 카프카를 다른 부유한 여성과 정략결혼을 시키려고 했었나 보다. 일과 문학은 같이 했었어야 했던 카프카. 그의 작품에서 이런 예술에 대한 고민과 가족의 사랑, 결혼에 대한 이야기가 주제가 된것은 결코 우연이 아닌 것 같다.
 
변신에 대해 간단히 요약을 하자면 주인공인 그레고르는 외판원으로 일하고 있고 아버지의 빚과 가족을 부양해야 한다는 책임아래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은 항상 하지만 정작 그러진 못하는 상황이다. 그러던 그가 어느날 깨어나보니 벌레가 되어있다. 이를 본 가족들은 충격을 먹게되고 그레고르역시 방안에 숨죽은 듯 지낸다. 가족들의 생계가 어려워지자 가족들은 각자 일을 하며 생계를 꾸려 나간다. 여동생이 주는 음식물을 먹고 겨우 연명하던 그레고르는 여동생이 자신을 보고 저건 오빠가 아닐거라며 흐느끼는 모습을 본 후 죽는다. 그 후 가족들은 새집으로 가 새삶을 시작한다.
 
이 책을 읽고 내가 개인적으로 느꼈던건 작가가 책을 쓸 당시 얼마나 개인의 존재가 사회의 시스템안에서 무시가 될 수 있는지에 관해서 썼다고 생각됬다. 그레고르가 벌레가 되었을때 그가 가장 먼저 생각한건 "어떻게 사람으로 돌아가지"가 아닌 가족들이 앞으로 어떻게 생계를 꾸려 나가야 하나라는 본인에 대한 걱정이 아니었다.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자신을 잃어버린 사람이었다. 그는 자신의 경제적 능력을 상실함과 동시에 가족이라는 공동체에서 자신의 위치가 사라졌다. 가족들은 그가 '왜'벌레가 되었는지에는 관심이 없다. 그것보다는 벌레의 외형이 주는 혐오감,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나라는 걱정이 우선이었다. 아버지는 5년 동안 일을 할 수 있었음에도 일을 안하는 상태였는데, 그레고르가 벌레가 된 후 일을 하기 시작한다. 일을 함과 동시에 본인의 경제적 지위가 회복되고 태도가 달라진다. 예전에 유했던 아버지는 가부장적으로 변한다.
 
소외된 노동자계층과 자본주의 아래서 가족애조차도 더렵혀지는, 그리고 더럽히는 돈이 모든 것이 되어버린 현실에서 인간이 고귀하게 여겼던 것들이 그 빛을 잃어버리는 시대에, 자신을 벌레에 비유하며 감정과 사랑이 메마른 현실에 대한 비판을 한다. 그레고르의 가족에 생계에 대한 걱정과 헌신은 그대로인데 외형이 바뀌었다고 가족들도 받아들이지 못하는, 어쩌면 우리의 또다른 모습이 아닐까 싶다.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