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김영환교수의 지식창고 김영환 교수의 사마천 사기 강의  
김영환 교수의 사마천 사기 강의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2018년 11월
2018년 11월 27일
사기 강의 제216회 보충 설명
2018년 11월 9일
사기 강의 제215회 보충 설명
2018년 11월 2일
사기 강의 제214회 보충 설명
2018년 10월
2018년 10월 26일
사기 강의 제213회 보충 설명
2018년 10월 19일
사기 강의 제212회 보충 설명
2018년 10월 12일
사기 강의 제211회 보충 설명
2018년 10월 5일
사기 강의 제210회 보충 설명
2018년 9월
2018년 9월 28일
사기 강의 제209회 보충 설명
2018년 9월 21일
사기 강의 제208회 보충 설명
2018년 9월 14일
사기 강의 제207회 보충 설명
2018년 9월 7일
사기 강의 제206회 보충 설명
2018년 8월
2018년 8월 31일
사기 강의 제205회 보충
2018년 8월 17일
사기 강의 제204회 보충
2018년 7월
2018년 7월 27일
사기 강의 제203회 보충
2018년 7월 20일
사기 강의 제202회 보충
2018년 7월 13일
사기 강의 제201회 보충
2018년 6월
2018년 6월 22일
사기 강의 제200회 보충
2018년 6월 15일
사기 강의 제199회 보충
2018년 6월 8일
사기 강의 제198회 보충
2018년 6월 1일
사기 강의 제197회 보충
2018년 5월
2018년 5월 25일
사기 강의 제196회 보충
2018년 5월 18일
사기 강의 제195회 보충
2018년 5월 11일
사기 강의 제194회 보충
2018년 4월
2018년 4월 27일
사기 강의 제193회 보충
2018년 4월 21일
사기 강의 제192회 보충
2018년 4월 16일
사기 강의 제191회 보충
2018년 4월 6일
사기 강의 제190회 보충
2018년 3월
2018년 3월 30일
사기 강의 제189회 보충
2018년 3월 16일
사기 강의 제188회 보충
2018년 3월 9일
사기 강의 제187회 보충
2018년 3월 2일
사기 강의 제186회 보충
2018년 2월
2018년 2월 23일
사기 강의 제185회 보충
2018년 1월
2018년 1월 19일
사기 강의 제184회 보충
2018년 1월 12일
사기 강의 제183회 보충
2018년 1월 5일
사기 강의 제182회 보충
about 김영환 교수의 사마천 사기 강의

▣ 김영환 교수의 사마천 사기 강의     김영환교수의 지식창고 2018.04.07. 15:59 (2018.04.07. 15:57)

【강좌】사기 강의 제190회 보충

김영환 교수(남서울대 중국학과)의 동양고전아카데미 제190회 고전(사마천의 사기) 무료강좌 내용입니다.
4. 齋 - 篆書,《說文解字》“齋,戒淨也”; 재계-제사 전에 심신을 정결하게 하는 것 ;《周禮》〈太牢〉“日中及夕則餕餘不齋,則每食一太牢也”;《論語》“齋必變食,至不多食 ; 施舍飯食給僧、道或窮苦人”; 素食 ; 서재 ; 집(學舍)
 
5. 自 - 甲骨文, 원래는 코를 나타냄(鼻) ; 《說文解字》“鼻也” ; 자신,《孟子》“人必自侮,然後人侮之”; 시작, 근원, 근본,《韓非子》〈心度〉“故法者,王之本也;刑者,愛之自也”; ~로부터,《廣雅》“自,從也”; 필연적으로,《荀子》〈勸學〉“神明自得”
 

 
* 戊戌年 - 戍와 구분-五行의 土(戊, 己)-土狗(野狗)-黃狗
戊、戌形義相近,大戈爲“戊”,超大的戈爲“戌”,“戍”-무기 들고 있는 사람
 
* 지식-분별-차별-집착-욕심
 
 
* 대만에서 온 訃告(通訃)
 
慟矣!今日吾喪妻!
 
內人000(1959-2018)與我相識四十載,相戀三十年,結婚二十二年。今日翶翔仙去,自在逍遙。
 
吾妻生前囑我「喪妻後,勿忘莊生,要鼓盆而歌」!她聰慧才華在我之上,是我的照顧者,也是我一生的功課。是妻子,是同學,是同伴,是同道。一朝離去,我又何能歌?對我而言,她是謫仙,是菩薩,願她順利回返天庭,長住樂土!雖不願借訃文露私情,但我的朋友中,和她相識者不少,私下關切、垂詢者眾,故仍於此敬稟。非摯友者,諒之!
 
另,遵吾妻遺囑,喪事一切從簡,不發其他訃文、不辦公祭,不叨擾大家。凡她朋友,默祝她旅途愉快即可。感恩不盡!
 
林00泣上(2018,3,30)
 
 
* 모 은행 부행장이 사직하면서
 
(宋)陸游,《游山西村》
 
莫笑農家臘酒渾,豊年留客足鷄豚。
 
山重水複疑無路,柳暗花明又一村。
 
簫鼓追隨春社近,衣冠儉朴古風存。
 
從今若許閑乘月,拄杖無時夜叩門
 
농촌 집에 섣달에 담근 술이 혼탁해졌다고 비웃지 마라, 풍년에는 손님접대에 닭고기와 돼지고기도 풍성히 차려준다.
첩첩산중에 곳곳에 개천으로 길이 없는 듯 하였지만, 버드나무 우거져 녹음이 짙고 꽃이 만발한 곳에 이르니 또 한 마을이 있구나.
퉁소 소리와 북 소리 들리니 봄철에 토지신에 제사지내는 날이 다가왔고, 마을 사람들의 복장도 소박하면서도 옛 풍속을 여전히 보존하고 있구나.
오늘부터라도 만약 달빛을 타고 돌아다니게 허락해준다면, 지팡이 짚고 수시로 돌아다니다가 밤이 되면 자네 집의 대문을 두드릴 것이네.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1
▣ 참조정보
백과 참조
사마천, 사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