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민요  
민요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7월
2019년 7월 18일
형장가(刑杖歌)
평양가(平壤歌)
출인가(出引歌)
집장가(執杖歌)
적벽가
제비가(燕子歌:연자가)
유산가 ( 遊山歌 )
월령가(月令歌)-달거리
십장가(十杖歌)
소춘향가(小春香歌)
선유가(船遊歌) - 가세타령
방물가(房物歌)
창부타령(倡夫打令)
진도 아리랑
정선아리랑
잠노래
자장가
이어도 타령
아리랑 타령
아리랑
진주낭군가(晉州郎君歌) - 시집살이 노래 (진주난봉가)
시집살이노래
베틀노래
베틀가
밀양아리랑(密陽──)
모내기 노래
맹꽁이 타령
만가(輓歌) - 진도 만가
논매기 노래
녹두새
과부 노래
개성난봉가(開城──歌)
강강술래
about 민요

▣ 민요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2019.07.18. 15:59 (2019.07.18. 15:59)

【학습】맹꽁이 타령

작자·연대 미상의 잡가(雜歌). 여러 종류의 맹꽁이를 해학적으로 늘어놓은 노래로, 〈바위타령〉·〈곰보타령〉·〈기생타령〉 등과 비슷한성격을 지닌 휘몰이 잡가의 하나이다.
저 건너 신진사(申進士) 집 시렁위에 청동 청정미(靑銅靑精米) 차좁쌀이 씰어 까불어 톡 제친청동 청정미 청차ㄹ좁쌀이냐 아니 씰어 까불어 톡 제친 청동 청정미청차좁쌀이냐. 아래대 맹꽁이 다섯 우대 맹꽁이 다섯.
 
동수구문(東水口門) 두 사이 오간수(五間水) 다리 밑에 울고 놀던 맹꽁이가 오뉴월(五六月) 장마에 떠 내려오는 헌나막신짝을 선유(船遊)배만 여겨 순풍(順風)에 돛을 달고 명기명창(名妓名唱) 가객(歌客)이며 갖은 풍류(風流) 질탕(跌蕩)하고 배반(盃盤)이 낭자(狼藉)하여선유(船遊)하는 맹꽁이 다섯.
 
훈련원(訓練院) 놀던 맹꽁이가첫 남편(男便)을 이별(離別)하고 둘째 남편을 얻었더니 손톱이 길어포청(捕廳)에 가고 셋째 남편을 얻었더니 육칠월(六七月) 장마통에 배추잎에싸여 밝혀 죽었기로 백지(白紙) 한 장 손에 들고 경무청(警務廳)으로잿돈(齋錢) 타러 가는 맹꽁이 다섯.
 
광천교(廣川橋) 다리 밑에 울고노던 맹꽁이가 아침인지 점심인지 한술밥을 얻어 먹고 긴 대 장죽에담배 한 대 피워물고 서퇴(署退)를 할 양으로 종로(鐘路) 한마루로 오락가락거닐다가 행순(行巡)하는 순라군(巡羅軍)에 들켰구나 포승(捕繩)으로앞발을 매고 어서가자 재촉(再促)을 하니 아니 가겠다고 드러 누워 앙탈하는맹꽁이 다섯.
 
삼청동(三淸洞) 막바지 장원서(掌苑署) 다리 밑에 울고 노던 맹꽁이가 마전군의 점심 몰래 훔쳐 먹다 빨래 방치로얻어맞고 해산 산머리(解産先頭)를 질끈 동이고 가차운 병원으로 입원하려가는 맹꽁이 다섯.
 
경모궁(景慕宮) 안 연못안에 울고놀던 맹꽁이를 강감찰(姜監察)이 함(緘)을 물려 벙이리되여 울지 못하고연잎 뚝 따 물담아 가지고 대굴대굴 굴리면서 수은(水銀) 장사하는 맹꽁이다섯.
 
시집간지 이태(二年)만에 시앗을보고 큰 에미 첩(妾)년이 쌈질을 하다 원당자(元當者)한테 꽁대를 맞고한숨지며 하는 말이 예라 시집살이는 판 틀렸구나 치마끈을 졸라매고반지고리를 뒤짊어지고 실 한 파람 꽁미니에 차고 고추나무에 목매러가며 통곡(慟哭)하는 맹꽁이 다섯.
 
그 중에 익살스럽고 넌출지고언변(言辯)좋고 신수(身數)좋은 맹꽁이가 썩 나서며 하는 말이 예라아서라 목매지 마라 네가 당년(當年) 이팔청춘(二八靑春)이요 내가 방정(方正) 홀애비니 같이 살자고 손목을 잡아당겨 능청스럽게도 사정(事情)하는맹꽁이 다섯.
 
오팔 사십 마흔 맹꽁이가 칠월이라백중(百中)날 공회(公會)를 한다 하고 모화관반송(慕華館盤松) 승버들가지밑에 수득이 모여 울음 내리울 제 밑에 맹꽁이 우에 맹꽁이를 쳐다보며엣다 이놈 염치(廉恥)없이 너무 누르지 마라 무거우라고 맹꽁.
 
위에 맹꽁이 밑에 맹꽁이를 내려다보며엣다 요놈 자갑스럽게 군말된다 참을성도 깜찍이도 없다 잠깐만 참으라고맹꽁.
 
그리로 숭례문(崇禮門) 밖 썩내달아 칠패팔패(七牌八牌) 이문동(里門洞) 도적(盜賊)골 네거리 쪽다리배다리 돌모루 끝을 썩 나서서.
 
첫 돌 셋 넷 다섯 여섯 일곱 여덟아홉 열째 미나리논에 머리 풀어 산발(散髮)하고 눈물 콧물 꼬조조 흘리고방구 뽕 뀌고 오줌 짤끔 싸고 두 다리를 퍼더 버리고 우는 맹꽁이 중에어느 맹꽁이가 숫 맹꽁인가.
 
그 중에 녹수청산(綠水靑山) 깊은골에 백수풍신(白首風身) 흩날인 점잖은 맹공이가 손자 맹꽁이를 무릎에앉히고 저리 가거라 뒷태를 보자 이리 오너라 앞태를 보자 아장아장거니노라 빵끗 웃어라 이속을 보자 백만교태(百萬嬌態)를 다 부려라.
 
도리도리 짝짜궁 곤지곤지 쥐암쥐암긴나라비 훨훨 재롱 보는 맹꽁이가 숫맹꽁인가.
 

1. 요점 정리

• 작자 : 미상
• 연대 : 미상(1900년경이라고하지만 그보다 빠를 수도 있다.)
• 형식 : 서울지방 휘몰이잡가(휘모리는빠른 속도로 몰아간다는 뜻을 가지고 있는데, 이러한 이유로 휘모리잡가를 부를 때는 대개 서서 부른다.)
• 성격 : 해학적, 풍자적,
• 표현 : 의인, 열거, 풍자법
• 주제 : 인간 세계의 갖가지모습을 맹꽁이들에 비유해 재미있고 해학적으로 세태를 풍자, 구한말서민들의 생활과 애환
• 특징 : 익살스러운 노랫말이재미있고, 볶는 타령장단을 쓰나 약간의 변화를 줄 때도 있다.
• 줄거리 : 훈련원의 맹꽁이는첫 남편을 잃고 둘째 남편을 얻었더니 도둑질하다가 감옥에 가고, 광천교의맹꽁이는 통행금지 위반으로 잡혀가며 앙탈한다. 또한 경모궁(景慕宮)의맹꽁이는 너무 떠들기 때문에 강감찰(姜監察)이 함을 물려 벙어리가되는 등 해학과 은유로 풍자한 노래이다.
 

2. 내용연구

• 동수구문 : 시체를 내가는문, 사구문
• 선유배 : 놀잇배
• 갖은 풍류(風流) 질탕(跌蕩)하고배반(盃盤)이 낭자(狼藉)하여 : 술잔과 그릇이 어지럽게 널려 있다는말로 유흥이 끝난 뒤의 모습을 일컬음
• 잿돈 : 재를 올릴 때 쓰는돈. 재전(齋錢)
• 서퇴 : 천천히 물러감
• 순라군 : 궁중과 도성 안팎을순찰하는 군인
• 가차운 : 가까운
 

3. 이해와감상

이 작품은 인간 세계의갖가지 모습을 맹꽁이들에 비유해 재미있고 해학적으로 세태를 풍자했다. 장단은 볶는 타령이 중심이 되며 장형(長型) 시조형식에 시조의 창법을쓴다. 맹꽁이를 의인화하면서 맹꽁이에 대해 수식어를 붙여 노래한다. 내용을 살펴보면 훈련원의 맹꽁이는 첫 남편을 잃고 둘째 남편을 얻었더니도둑질하다가 감옥에 가고, 광천교의 맹꽁이는 통행금지 위반으로 잡혀가며앙탈한다. 또한 경모궁(景慕宮)의 맹꽁이는 너무 떠들기 때문에 강감찰(姜監察)이함을 물려 벙어리가 되는 등 해학과 은유로 풍자한 노래로 당대 서민들의우습고도 처절한 애환이 서린 내용들을 해학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4. 심화자료

맹꽁이 타령
 
작자·연대 미상의 잡가(雜歌). 여러 종류의 맹꽁이를 해학적으로 늘어놓은 노래로, 〈바위타령〉·〈곰보타령〉·〈기생타령〉 등과 비슷한성격을 지닌 휘몰이 잡가의 하나이다.
 
1910년대 노익형(盧益亨)이 펴낸 ≪증보신구잡가 增補新舊雜歌≫를 비롯하여 박승엽(朴勝燁)편 ≪무쌍신구잡가 無雙新舊雜歌≫, 강희영(姜羲永)의 ≪신구유행잡가 新舊流行雜歌≫ 등 7, 8종의 잡가집에 모두 수록되어 있다. 이 가운데는 당대의 유명한가객인 박춘재(朴春載) 구술이라 표기된 것도 있다.
 
‘타령’이란곧 같은 종류의 말이나 내용을 되풀이하여 말하는 것을 가리키는데, 〈맹꽁이타령〉 역시 서울 안의 여러 지명을 들며 맹꽁이를 나열하여노래하고 있다. 장단은 볶는타령으로 되어 있고 장형시조형식에 시조의창법을 지니고 있다.
 
타령의 첫부분을보면 “져건너 신진嗜집시렁우헤 언진 撈둥 撈둥미가 撈차좁쌀이냐 쓸은 撈둥 撈졍미 撈차좁쌀이냐 아니쓸은 撈둥 撈졍미 撈차좁쌀이냐……”(노익형본)는식의 발음하기 어려운 말로 시작된다.
 
이어 아랫대 맹꽁이 다섯, 윗대 맹꽁이 다섯 등 서울 안의 여러 지명을 들며맹꽁이를 늘어놓았다. 맹꽁이에 대한 수식어는 처음에는 아랫대·윗대등 단순하게 시작되다가 차차 길어져 해학적인 내용으로 변해가나, 노래전체적으로는 논리적 연결에 대한 배려는 보이지 않고 토막토막 별개의내용이 열거되고 있다.
 
등장하는 맹꽁이는의인화되어 나타나며, 한 마리씩이 아니라 다섯 마리씩 묶어져 읊어진다. 이들 맹꽁이는 실제 맹꽁이라기보다는 우리 주변의 인물이나 역사를풍자하거나 은유하기 위한 문학적 장치로 보인다.
 
그것은 타령 속에서 훈련원의 맹꽁이는 남편이 감옥소에 가고, 경복궁 안의맹꽁이는 지난 임진년의 한을 품어 벙어리가 되어 말을 못한다고 노래하고있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서민들의 애환이나 외설적인 애정의 단면도노래하고 있어 듣는 사람의 흥미를 북돋우도록 구성되어 있다.
 
전체가 율문으로 짜여져 있기는 하나 다른 잡가들이 으레 그런 것처럼 일정한율조를 찾기는 어려우며 사설조의 율조를 활용하고 있다. 여러 잡가집에수록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당시 대중에게 매우 높은 인기를 차지한타령이었음을 알 수 있다. 해학적인 표현을 통해 당시의 사회상이나민중들의 의식을 재미있게 표현하였다. ≪참고문헌≫ 韓國歌唱大系(李昌培, 弘人文化社, 1976), 韓國雜歌全集(鄭在鎬 編, 啓明文化社, 1984), 雜歌攷(鄭在鎬, 民族文化硏究 6, 高麗大學校民族文化硏究所, 1972).(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작성】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학습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 민요 (2)
 
? 잡가 (2)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