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민요  
민요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7월
2019년 7월 18일
형장가(刑杖歌)
평양가(平壤歌)
출인가(出引歌)
집장가(執杖歌)
적벽가
제비가(燕子歌:연자가)
유산가 ( 遊山歌 )
월령가(月令歌)-달거리
십장가(十杖歌)
소춘향가(小春香歌)
선유가(船遊歌) - 가세타령
방물가(房物歌)
창부타령(倡夫打令)
진도 아리랑
정선아리랑
잠노래
자장가
이어도 타령
아리랑 타령
아리랑
진주낭군가(晉州郎君歌) - 시집살이 노래 (진주난봉가)
시집살이노래
베틀노래
베틀가
밀양아리랑(密陽──)
모내기 노래
맹꽁이 타령
만가(輓歌) - 진도 만가
논매기 노래
녹두새
과부 노래
개성난봉가(開城──歌)
강강술래
about 민요

▣ 민요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2019.07.18. 18:30 (2019.07.18. 18:30)

【학습】창부타령(倡夫打令)

경기 민요의 하나. 서울을 중심으로 한 중부지방에서 가장 많이 불리고 있는 민요의 하나이다. 원래 이 노래는 노랫가락과 함께 무당들이 부르던 무가(巫歌)였는데, 점차적으로 세상에 퍼지면서 경기 민요의 대표적인 노래가 되었다.

1. 이해와 감상

경기 민요의 하나. 서울을 중심으로 한 중부지방에서 가장 많이 불리고 있는 민요의 하나이다. 원래 이 노래는 노랫가락과 함께 무당들이 부르던 무가(巫歌)였는데, 점차적으로 세상에 퍼지면서 경기 민요의 대표적인 노래가 되었다.
 
경기 민요의 대부분이 5음음계의 평조선법(平調旋法)으로 되어 있고, 흥겹고 멋스러운 굿거리장단으로 된 민요가 많은데, 〈창부타령> 역시 이와 같은 노래인 것이다.
 
이러한 창부타령형의 음계를판소리나 산조 ( 散調 )에서는 경조(京調), 또는 경토리라고 부른다. 대개 두 장단 단위로 한 가락을 불러 나가지만 창자(唱者)에 따라서는들쭉날쭉하고 “디리리 리리리리리 아니 노지는 못하리라.” 등의 입타령까지넣어 가며 신축성 있게 부른다.
 
가락이 멋스럽고 굴곡이많아 신이 나는 노래여서 부채춤이나 무당춤 등 민속무용의 반주음악으로도자주 듣게 되며, 연회나 놀이판에서는 최고의 절정을 이루는 민요이다.
 
대부분의 민요가 메기고받는 형식(call and response)으로 되어 있는 데 반하여 이 곡은 처음부터끝까지 혼자 부르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 곡조 위에 얹어 부르는 사설은약 30여 종이 있다. 그 가운데 대표적인 가사 한 절을 소개하면 다음과같다.
 
사랑 사랑 사랑이라니, 사랑이란게무엇인가, 알다가도 모를 사랑, 믿다가도 속는 사랑, 오목조목 알뜰사랑, 왈칵달칵 싸움 사랑, 무월삼경(無月三更) 깊은 사랑, 공산야월(空山夜月) 달밝은데 이별한 님 그린 사랑, 이내간장 다 녹이고, 지긋지긋이 애태운사랑, 남의 정만 뺏어가고 줄줄 모르는 얄민 사랑, 이사랑 저사랑 다버리고 아무도 몰래 호젓이 만나 소근소근 은근 사랑, 얼시구 좋다 내사랑이지사랑 사랑 참 사랑아. (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작성】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학습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