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김영환교수의 지식창고 김영환 교수의 사마천 사기 강의  
김영환 교수의 사마천 사기 강의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5년
2015년 12월
2015년 12월 18일
제109강 (2015. 12. 18)
2015년 12월 11일
제108강 (2015. 12. 11)
2015년 12월 4일
제107강 (2015. 12. 4)
2015년 11월
2015년 11월 27일
제106강 (2015. 11. 27)
2015년 11월 6일
제104강 (2015. 11. 6)
2015년 10월
2015년 10월 30일
제103강 (2015. 10. 30)
2015년 10월 23일
제102강 (2015. 10. 23)
2015년 10월 16일
제101강 (2015. 10. 16)
2015년 10월 2일
제100강 (100회 특강)
2015년 9월
2015년 9월 18일
제99강 (2015. 9. 18)
2015년 9월 11일
제98강 (2015. 9. 11)
2015년 9월 4일
제97강 (2015. 9. 4)
2015년 8월
2015년 8월 28일
제96강 (2015. 8. 28)
2015년 7월
2015년 7월 24일
제95강 (2015. 7. 24)
2015년 7월 17일
제94강 (2015. 7. 17)
2015년 7월 10일
제93강 (2015. 7. 10)
2015년 6월
2015년 6월 19일
제92강 (2015. 6. 19)
2015년 6월 12일
제91강 (2015. 6. 12)
2015년 6월 5일
제90강 (2015. 6. 5)
2015년 5월
2015년 5월 29일
제89강 (2015. 5. 29)
2015년 5월 22일
제88강 (2015. 5. 22)
2015년 5월 15일
제87강 (2015년 5. 15)
2015년 5월 8일
제86강 (2015년 5. 8)
2015년 4월
2015년 4월 24일
제85강 (2015. 4. 24)
2015년 4월 17일
제84강 (2015. 4. 17)
2015년 4월 10일
제83강 (2015. 4. 10)
2015년 4월 3일
제82강 (2015. 4. 3)
2015년 3월
2015년 3월 20일
제81강 (2015. 3. 20)
2015년 3월 13일
제80강 (2015. 3. 13)
2015년 3월 6일
제79강 (2015. 3. 6)
2015년 2월
2015년 2월 13일
제78강 (2015. 2. 13)
2015년 2월 6일
제77강 (2015. 2. 6)
2015년 1월
2015년 1월 30일
제76강 (2015. 1. 30)
2015년 1월 23일
제75강 (2015. 1. 23)
2015년 1월 16일
제74강 (2015. 1. 16)
2015년 1월 9일
제73강 (2015. 1. 9)
about 김영환 교수의 사마천 사기 강의

▣ 김영환 교수의 사마천 사기 강의     김영환교수의 지식창고 2017.11.01. 19:21 (2017.11.01. 19:18)

제92강 (2015. 6. 19)

사기 강의 제 92회 보충설명
제92강, 2015, 6월, 19일 司馬遷의 《史記》강의
7. 拜 - 갑골문, 원래는 절하다 ; 임명하다,《史記》〈廉頗藺相如列傳〉“拜相如爲上大夫”; 절하다,《論語》〈陽貨〉“孔子時其亡也,而往拜之”; 9拜《周禮》“一曰稽首,二曰頓首,三曰空首,四曰振動,五曰吉拜,六曰凶拜,七曰奇拜,八曰褒拜,九曰肅拜”
 
8. 乃 - 갑골문, 원래는 여성의 가슴 ; 厥, 其, 是, 於是, 才, 就, 竟然
 
9. 揖 - 원래는 손을 모아 절하다 ;《水滸全傳》“自家拜揖,願求恩官高姓大名”; 한마음으로, 오로지,《史記》〈秦始皇本紀〉“普天之下,搏心揖志”
 
10. 從 - 갑골문, 원래는 두 사람이 같이 걸어가는 모양 ; 따르다,《淮南子》〈泛論〉“禽獸可羈(勒)而從也”
 
11. 至 - 갑골문, 원래는 집으로 돌아와 누워 휴식하는 ; 到의 본래 자, 交의 거꾸로 된 모양 ;《說文解字》“至,鳥飛從高下至地也”;《荀子》〈勸學〉“故不積跬步, 無以至千里”:《老子》〈小國寡民〉“民至老死不相往来”
 
12. 商 - 갑골문, 원래는 둘 이상이 함께 형량을 상의하다 ; 坐商은 賈(고), 行商은 商 ; 장사《史記》〈貨殖列傳〉“商不出則三寶(糧食, 器物, 財貨)絶”
 
13. 國 - 갑골문, 원래는 무력으로 일정지역을 지킴 ;
夏 - 농사를 짓는 사람들이 모여사는 자연 촌락 ;
商 - 제후가 분봉한 지역 ;
西周 - 囗통치범위(封邑), 戈군주의 아들과 친척이 창을 들고 지킴, 口궁전의 성벽, 一군주가 칼을 들고 통치 ;
東周 - 囗 영토, 口 인구, 戈 병기,一 토지,;
後漢 - 간략화해서 囯, 囗은 영토, 王은 “普天之下莫非王土” ;
 
邦,《論語》〈微子〉“丘也聞有國有邦者”;《說文解字》“邑,國也。”
 
14. 百 - 갑골문, 원래는 말을 다하지 못했음
 
15. 姓 - 氏, 姓氏《玉篇》“秦漢以前, 姓和氏不同, 姓爲氏之本, 氏自姓出。夏、商、周三代, 氏是姓的支系, 用以區别子孫之所由出生”;《通志》〈氏族略〉“三代之前, 姓氏分而爲二。男子稱氏, 婦人稱姓。氏所以别貴賤, 貴者有氏。賤者有名無氏。姓所以别婚姻,故有同姓異姓庶姓之别。氏同姓不同者,婚姻可通;姓同氏不同者,婚姻不可通(天下同姓是一家,故而同姓不婚)。三代之後,姓氏合而爲一”;《史記》〈劉敬叔孫通列傳〉“賜姓劉氏, 拜爲郎中”; 顧炎武《日知錄》“姓、氏之稱, 自太史公始混而爲一, 本紀於秦始皇則曰姓趙氏, 於漢高祖則曰姓劉氏”; 씨를 새로 정하는 경우-邑、官職、祖父의 諡號 또는 字를 사용함 ; 秦漢-姓氏合一
 
16. 咸 - 갑골문, 원래는 부락민 모두가 창을 들고 적을 방어함 ; 陶淵明《桃花源記》“村中聞有此人,咸來問訊”
 
17. 待 - 원래는 기다리다 ; 彳(조금 걸을 척)+寺=待 ;《左傳》〈隱公元年〉“多行不義, 必自斃, 子姑待之”;《史記》〈項羽本纪〉“吾入關, 秋毫不敢有所近, 籍吏民, 封府庫, 而待將軍”
 
18. 郊 - 원래는 도시와 시골의 경계지역 ; 《說文解字》“郊,距國百里爲郊, 從邑,從交”; 邑指城邑。交指相交 ;《爾雅》〈釋地〉“邑外謂之郊,郊外謂之牧,牧外謂之野,野外謂之林。”;《周禮》“郊,距國百里爲郊。; 國〉王畿〉都〉城〉邑〉郊〉牧〉野〉林〉鄙
 
19. 使 - 갑골문, 원래는 중요한 임무를 띠고 특별히 파견된 사람(吏와 갑골문 동일);《戰國策》〈齊策〉“梁使三反,孟嘗君固辭不往也”;《論語》〈學而〉“道千乘之 國, 敬事而信, 節用而愛人,使民以時”;《史記》〈魏公子列傳〉“魏王使將軍晋鄙將十萬衆救趙”
 
20. 群 - 갑골문, 원래는 목동이 손에 채찍을 들고 소리쳐 모으는 것 ; 《說文解字》“群,輩也”;《論語》〈衛靈公〉“君子矜而不爭,群而不黨”
 
21. 臣 - 갑골문, 원래는 머리를 숙일 때 눈의 모양(눈 깔아라) ; 《說文解字》“臣,牽也。事君也。象屈服之形”;《國語》〈晉語〉“事君不貳是謂臣”; 남성노예(男曰臣, 女曰妾-臣妾) ; 굴복
 
22. 告 - 갑골문, 원래는 소를 바치고 기도하는 것 ;《呂氏春秋》〈贊能〉“敢以告于先君”;《列子》〈楊朱〉“不告而娶”; 諸葛亮《出師表》“不效則治臣之罪,以告先帝之靈”;《史記》〈項羽本紀〉“項伯乃夜馳之沛公軍,私見張良,具告以事”;《禮記》“夫爲人子者,出必告,反必面”
 
23. 語 - 원래는 연설하다 ; 《說文解字》“語,論也”;《論語》〈鄕黨〉“食不語,寢不言”;《論語》〈述而〉“子不語:怪、力、亂、神”;《史記》〈陳涉世家〉“旦日,卒中往往語,皆指目陳胜”;《穀梁傳》僖公二年“語曰:唇亡則齒寒”
 
24. 天 - 갑골문, 원래는 사람 머리위의 하늘 ;《說文解字》“天,至高無上”; 王勃《送杜少府之任蜀州》“海内存知己,天涯(海角)若比鄰”; 白居易《長恨歌》“天長地久有時盡,此恨綿綿無絶期”; 절대자,《孟子》〈告子下〉“天將降大任”;《史記》〈項羽本紀〉“此天之亡我,非戰之罪也”;《史記》〈酈生陸賈列傳〉“王者以民人爲天,而民人以食爲天”; 天長地久-감정, 우의 등이 오랫동안 변하지 않음
 
25. 降 - 갑골문, 원래는 산위에서 아래로 내려가다, 오를 陟과 반대 ;《荀子》〈議兵〉“若時雨之降,莫不說喜”
 
26. 休 - 갑골문, 원래는 나무 아래서 쉬고 있는 모양 ;《說文解字》“休,息止也, 從人依木”;《史記》〈曹相國世家〉“然百姓離秦之酷后,參與休息無爲, 故天下俱稱其美矣”;《詩經》〈大雅〉“婦無公事,休其蠶織”
 
27. 再 - 갑골문, 원래는 바구니로 여러 번 물고기를 잡음 ;《說文解字》“再,一擧而二也”;《史記》〈平原君虞卿列傳〉“再戰而燒夷陵”
 
28. 稽 - 원래는 멈추다 ;《說文解字》“稽, 留止也”; 살피다 ; 인사하다, 稽首-무릎을 꿇고 두 손을 맞잡아서 땅에 대고, 머리도 땅에 대고 절하는 최상의 의례이다. 즉 중국 고대에 상대방에게 공경을 나타내기 위하여 행하는 의례로 《周禮》에 나타나는 9배(九拜) 중의 하나이다.《周禮》“一曰稽首,二曰頓首,三曰空首,四曰振動,五曰吉拜,六曰凶拜,七曰奇拜,八曰褒拜,九曰肅拜。” 신분과 등급이 다른 사회 구성원에게, 각기 다른 상황에서 사용되도록 규정된 의례이다
 
29. 首 - 갑골문, 원래는 동물의 머리 부분 ;《戰國策》〈燕策〉“願得將軍之首以獻秦”; 처음,《史記》〈項羽本紀〉“陳涉首難,豪杰蜂起”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1
▣ 참조정보
백과 참조
사마천, 사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