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가사∙개화가사  
가사∙개화가사
다큐먼트소개 자료실
지식지도
작업내역
2019년 7월
2019년 7월 18일
화전가(花煎歌)
태평사(太平詞)
춘면곡(春眠曲)
처사가 (處士歌)
재일본장가(在日本長歌)
자경별곡(自警別曲)
일진회(一進會)야
일동장유가(日東壯遊歌)
유산가 ( 遊山歌 )
원앙서왕가(鴛鴦西往歌)
우부가(愚夫歌)
용사음(龍蛇吟)
용부가(庸婦歌)
영남가(嶺南歌)
연행가(燕行歌)
애국(愛國)하는 노래
애국가(愛國歌)
아양구첩(峨洋九疊)
심어사(心語辭)
신의관 창의가(申議官倡義歌)
속미인곡(續美人曲)
2019년 7월 17일
성산별곡(星山別曲)
선상탄(船上嘆)
석별가(惜別歌)
서호별곡(西湖別曲)
서왕가(西往歌)
상춘곡(賞春曲)
상저가(相杵歌)
사미인곡(思美人曲)
북천가(北遷歌)
북찬가(北竄歌)
봉선화가(鳳仙花歌)
백상루별곡(百祥樓別曲)
백구사
미인별곡(美人別曲)
무호가(武豪歌)
목동문답가(牧童問答歌 )
명월음(明月吟)
면앙정가(俛仰亭歌)
매호별곡(梅湖別曲)
매창월가(梅窓月歌)
만언답사(萬言答詞)
만언사 (萬言詞)
만분가(萬憤歌)
만고가(萬古歌)
동심가(同心歌)
독립군가(獨立軍歌)
독락당(獨樂堂)
도산가(陶山歌)
덴동어미화전가
누항사(陋巷詞)
농부가
농가월령가(農家月令歌)
2019년 7월 16일
노처녀가(老處女歌)
노인가(老人歌)
노계가(蘆溪歌)
낭유사(浪遊詞)
남정가(南征歌)
낭호신사(朗湖新詞)
낙지가(樂志歌)
낙지가(樂志歌)
낙산사유람가
낙빈가(樂貧歌)
낙민가(樂民歌)
낙은별곡(樂隱別曲)
나옹화상서왕가(懶翁和尙西往歌)
길몽가(吉夢歌)
금보가(琴譜歌)
금강별곡(金剛別曲)
권주가
권의지로가(勸義指路辭)
권선지로가(勸善指路歌)
권학가(勸學歌)
규중행실가
규원가(閨怨歌)
2019년 6월
2019년 6월 25일
규수상사곡
교훈가
관서별곡(關西別曲)
관등가(觀燈歌)
관동장유가(關東張遊歌)
관동속별곡(關東續別曲)
관동별곡(關東別曲)
2019년 6월 24일
고공답주인가
고공가(雇工歌)
계녀가(戒女歌)
경부 철도가(京釜鐵道歌)
경부가 (警婦歌)
거창가(居昌歌)
거사가
개암가(皆巖歌)
2019년 6월 23일
강촌별곡(江村別曲)
갑민가(甲民歌)
가요 풍송(歌謠諷誦)
about 가사∙개화가사

▣ 가사∙개화가사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2019.07.17. 13:49 (2019.07.17. 13:49)

【학습】면앙정가(俛仰亭歌)

무등산 한 지맥이 동쪽으로 뻗어 있어
(무등산을)멀리떨치고(멀리 떼어 버리고) 나와 제월봉이 되었거늘
(제월봉은) 끝없이 넓은 벌판에무슨 생각을 하느라고
일곱 굽이가 한 곳에 움츠려 무더기무더기벌여 놓은 듯하고
(제월봉의) 가운데 굽이는 구멍에 든 늙은 용이
선잠(풋잠)을막 깨어 머리를 얹어 놓은 듯하니
너럭바위 위에
소나무와 대나무를헤치고 정자를 앉혔으니
구름을 탄 청학이 천리를 가려고
두 날개를벌리고 있는 듯.
옥천산, 용천산에서 흘러 내린 물이
정자 앞넓은 들에 끊임없이 펴진 듯이
넓거든 길지나 말지, 프르거든 희지나말지
두 마리의 용이 몸을 뒤트는 듯, 긴 비단을 쫙 펼쳐놓은 듯
어디로가느라고 무슨 일이 바빠서
달리는 듯, 따르는 듯, 밤낮으로 흐르는듯.
물 따라 펼쳐진 모래밭은 눈같이 (하얗게) 펼쳐져 있는데
어지럽게나는기러기는 무엇을 어르느라고
앉았다가 날았다가, 모였다 흩어졌다가 (하면서)
갈대꽃을사이에 두고 울면서 따라다니느냐.
넓은 길 밖이요, 긴 하늘 아래
두르고꽂은 것은 산인가, 병풍인가, 그림인가 아닌가.
높은 듯 낮은 듯, 끊어지는 듯 이어지는 듯
숨거니 보이거니, 가거니 머물거니(숨기도하고 보이기도 하며, 가기도 하고 머물기도 하며)
어지러운가운데 유명한 체 뽐내며(유명한 척하며) 하늘도 두려워하지 않고
우뚝이 서 있는여러 산봉우리 가운데, 추월산이 머리를 이루고
용구산, 봉선산
불대산, 어등산
용진산, 금성산이
허공에 늘어서 있거든(허공에 벌어져있으니)
멀리 가까이에있는 푸른 절벽에 머문 것도 많기도 하구나.
흰 구름, 뿌연 안개와놀, 푸른 것은 산아지랑이로구나.
수많은 바위와 골짜기를 제 집으로삼아 두고
나면서 들면서(나오기도 하고 들어가기도 하면서) 아양도 떠는구나.
날아오르다가, 내려앉다가(오르기도 하고 내리기도 하며)
공중으로 떠났다가, 넓은 들로 건너갔다가(먼하늘로 떠나기도 하고 넓은 들판으로 건너가기도 하며)
푸르기도 하고붉기도 하고, 옅기도 하고 짙기도 하고
석양과 섞이어 가랑비조차 뿌린다(뿌리느냐).
뚜껑없는 가마를 재촉해 타고 소나무 아래 굽은 길로
오며 가며 하는때에
푸른 버드나무에서 우는 꾀꼬리는 홍에 겨워 아양을 떠는구나.
나무와억새풀이 우거져 녹음이 짙어진 때에
긴 난간에서 긴 졸음을 내어펴니
물위에서 불어오는 서늘한 바람이야 그칠 줄을 모르는구나.
된서리 걷힌후에 산빛이 수놓은 비단 같구나.
누렇게 익은 곡식은 또 어찌넓은 들에 퍼져 있는고?
고기잡이를 하며 부르는 피리도 흥을 이기지못하여 달을 따라 계속 부는가.(어부가 부는 피리도 흥을 이기지 못하여달을 따라 부는가?)
초목이 다 떨어진 후에 강산이 (눈 속에)묻혔거늘
조물주가야단스러워 얼음과 눈으로 꾸며 내니
경궁요대와 옥해은산(과 같이아름다운 설경이)같은 설경이
눈 아래 펼쳐져 있구나
하늘과 땅도 풍성하구나. 가는 곳마다아름다운 경치로구나.
인간 세상을 떠나와도 내 몸이 한가로울 겨를이없다.
이것도 보려하고 저것도 들으려 하고
바람도 쐬려 하고(끌어당기려하고), 달도 맞으려 하고
밤은 언제 줍고 고기는 언제 낚고(낚으며)
사립문은누가 닫으며 떨어진 꽃은 누가 쓸 것인가.
아침에도 (시간이) 모자라거니(부족한데) 저녁이라고 (자연을 완상할 시간이)싫을소냐.
오늘도 (자연을 완상할 시간이)부족한데 내일이라고 (자연을완상할 시간이)넉넉하랴.
이 산에 앉아보고저 산에 걸어보니
번거로운 마음이지만 버릴 일이 전혀 없다.
쉴사이도 없는 데 (이 아름다운 자연을 구경하러 올)길이나마 (사람들에게)전할 틈이 있으랴.
다만 하나의 푸른 명아주지팡이가 다 무듸어져 가는구나.
술이 익어가니 벗이 없을 것인가
(노래를)부르게하며, (가야금, 거문고 등의 악기를)타게 하며 (해금 등의 악기를)켜게 하며, (방울등을)흔들며
온갖 소리로 취흥을 재촉하니
근심이라있으며 시름이라 붙었으랴(붙어 있겠는가)
누웠다가 앉았다가 구부렸다가 젖혔다가(눕기도하고 앉기도 하며, 구부리기도 하고 젖히기도 하며)
(시를)읊다가휘파람을 불었다가 마음 놓고 노니
천지도 넓으며 세월도 한가하다.
복희씨도태평성대를 모르고 지냈더니 지금이야말로 그때로구나
신선이 어떤것인가, 이 몸이야말로 신선이로구나
아름다운 자연을 거느리고 내한평생을 다 누리면
악양루 위에 이태백이 살아온들
넓고 끝없는정다운 회포야 이보다 더할소냐(이것보다 더하겠느냐?)
이 몸이 이렇게 지내는 것도 역시임금의 은혜이시도다
 
또 다른 해석
 
무등산 한 줄기 산이 동쪽으로 뻗어있어, (무등산을) 멀리 떼어 버리고 나와 제월봉이 되었거늘, 끝 없는넓은 들에 무슨 생각을 하느라고, 일곱 굽이가 한데 움치리어 우뚝우뚝벌여 놓은 듯, 그 가운데 굽이는 구멍에 든 늙은 용이 선잠을막 깨어 머리를 얹혀 놓은 듯하며,
 
넓고 편편한 바위 위에 소나무와대나무를 헤치고 정자를 앉혀 놓았으니, 마치 구름을 탄 푸른학이 천 리를 가려고 두 날개를 벌린 듯하다.
 
옥천산, 용천산에서 내리는 물이정자 앞 넓은 들에 끊임없이 (잇달아) 퍼져 있으니, 넓거든 길지나, 푸르거든 희지나 말거나(넓으면서도 길며 푸르면서도 희다는 뜻), 쌍룡이 몸을 뒤트는 듯, 긴 비단을 가득하게 펼쳐 놓은 듯, 어디를 가려고무슨 일이 바빠서 달려가는 듯, 따라가는 듯 밤낮으로 흐르는 듯하다.
 
물 따라 벌여 있는 물가의 모래밭은눈같이 하얗게 펴졌는데, 어지러운 기러기는 무엇을 통정(通情)하려고앉았다가 내렸다가, 모였다 흩어졌다 하며 갈대꽃을 사이에 두고 울면서서로 따라 다니는고?
 
넓은 길 밖, 긴 하늘 아래 두르고 꽂은 것은 산인가, 병풍인가, 그림인가, 아닌가. 높은 듯 낮은듯, 끊어지는 듯 잇는 듯, 숨기도 하고 보이기도 하며, 가기도하고 머물기도 하며, 어지러운 가운데 유명한 체하여 하늘도 두려워하지않고 우뚝 선 것이 추월산 머리 삼고, 용구산, 몽선산, 불대산, 어등산, 용진산, 금성산이 허공에 벌어져 있는데, 멀리가까이 푸른 언덕에 머문 것(펼쳐진 모양)도 많기도 많구나.
 
흰 구름과 뿌연 안개와 놀, 푸른것은 산 아지랭이다. 수많은 바위와 골짜기를 제 집을 삼아 두고. 나며들며 아양도 떠는구나. 오르기도 하며 내리기도 하며 넓고 먼 하늘에떠나기도 하고 넓은 들판으로 건너가기도 하여, 푸르락 붉으락, 옅으락짙으락 석양에 지는 해와 섞이어 보슬비마저 뿌리는구나.
 
뚜껑 없는 가마를 재촉해 타고 소나무아래 굽은 길로 오며 가며 하는 때에, 푸른 들에서 지저귀는꾀꼬리는 흥에 겨워 아양을 떠는구나. 나무 사이가 가득하여(우거져) 녹음이 엉긴 때에 긴 난간에서 긴 졸음을 내어 펴니, 물 위의 서늘한바람이야 그칠 줄 모르는구나.
 
된서리 걷힌 후에 산빛이 수놓은비단 물결 같구나. 누렇게 익은 곡식은 또 어찌 넓은 들에 퍼져있는고? 고기잡이를 하며 부는 피리도 흥을 이기지 못하여 달을 따라부는 것인가?
 
초목이 다 떨어진 후에 강과 산이묻혀 있거늘 조물주가 야단스러워 얼음과 눈으로 자연을 꾸며 내니, 경궁요대와 옥해은산같은 눈에 덮힌 아름다운 대자연이 눈 아래펼쳐 있구나. 자연도 풍성하구나. 가는 곳마다 아름다운 경치로다.
 
인간 세상을 떠나와도 내 몸이 한가로울겨를이 없다. 이것도 보려 하고, 저것도 들으려 하고, 바람도 쏘이려 하고, 달도 맞으려고 하니, 밤은 언제 줍고 고기는 언제낚으며, 사립문은 누가 닫으며 떨어진 꽃은 누가 쓸 것인가? 아침나절 시간이 부족한데 (자연을 완상하느라고) 저녁이라고 싫을소냐?(자연이 아름답지 아니하랴.) 오늘도 (완상할) 시간이 부족한데 내일이라고 넉넉하랴? 이 산에 앉아 보고 저 산에 걸어보니 번거로운 마음이면서도 아름다운 자연은 버릴 것이전혀 없다. 쉴 사이가 없는데(이 아름다운 자연을 구경하러 올) 길이나마 전할 틈이 있으랴. 다만 하나의 푸른 명아주 지팡이가다 못 쓰게 되어 가는구나.
 
술이 익었거니 벗이 없을 것인가. 노래를 부르게 하며, 악기를 타게 하며, 악기를 끌어당기게 하며, 흔들며 온갖 아름다운 소리로 취흥을 재촉하니, 근심이라 있으며시름이라 붙었으랴. 누웠다가 앉았다가 구부렸다 젖혔다가, 시를 읊었다가휘파람을 불었다가 하며 마음 놓고 노니, 천지도 넓고 넓으며 세월도 한가하다. 복희씨의 태평성대를 모르고 지내더니 이 때야말로그것이로구나. 신선이 어떻던가 이 몸이야말로 그것이로구나.
 
江山 風月 거느리고 (속에 묻혀) 내 평생을 다 누리면 악양루 위에 이백이 살아온다 한들 넓고끝없는 정다운 회포야말로 이보다 더할 것인가.
 
이 몸이 이렇게 지내는 것도 역시임금의 은혜이시도다.
【작성】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정보 : 학습 (보통)
▣ 참조목록
◈ 소유
◈ 참조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