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지식디렉토리 참조목록 포함    백과사전 포함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바람처럼의 지식창고 바람처럼 스쳐간…  
바람처럼 스쳐간…
자 료 실
문서 개요
2018년 9월
2018년 9월 1일
여수 범선 축제
2018년 8월
2018년 8월 28일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5) 회항!
2018년 8월 2일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4) 태풍 피항
2018년 7월
2018년 7월 17일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3) 다시 울릉도로
2018년 7월 11일
꽃 보다 아름다운 섬! 울릉도…
2018년 7월 7일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2) 독도를 향하여
2018 이사부 항로 답사, 전두성의 항해 이야기(1) 삼척까지
2018년 6월
2018년 6월 29일
연안선 승선 선원의 법정교육, 전두성의 '기초안전' 연수!
2018년 6월 11일
인수봉에서 가장 아름다운 5월의 고독길
2018년 5월
2018년 5월 8일
봄 향기를 만끽한 남녘 4월의 여정
2018년 4월
2018년 4월 17일
선원으로 어울린 첫 번째 해기사 교육
2018년 4월 16일
2018년 첫 항해!
너희가 게 맛을 알아?
2018년 2월
2018년 2월 9일
anchors aweigh!
2018년 1월
2018년 1월 9일
전두성의 5차 항해 이야기 (2017년 마무리)
2018년 1월 1일
전두성의 4차 항해 이야기 2 (금오도 우학리)
2017년 12월
2017년 12월 26일
전두성의 4차 항해 이야기 1 (사도, 안도 방문)
2017년 12월 19일
전두성의 3차 항해 이야기 3 (여수 회항까지)
2017년 12월 7일
전두성의 3차 항해 이야기 2 (통영에서)
2017년 12월 2일
전두성의 3차 항해 이야기 1 (욕지도 경유한 통영 항로)
2017년 11월
2017년 11월 24일
통영, 제11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그림들
2017년 10월
2017년 10월 19일
범선 코리아나의 해적…
2017년 10월 17일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6 (Fin)
2017년 10월 13일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5
2017년 10월 11일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4
2017년 10월 8일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3
2017년 10월 4일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2
2017년 9월
2017년 9월 28일
초짜 선원 전두성의 항해일지 1
2017년 9월 23일
영동선 철길 계곡과 봉화 청옥산 산행(9월 6~7일)
2017년 8월
2017년 8월 9일
[사진기록] 넷째 날 삼척 회항과 돌고래(8월 6일)
이사부 항로탐사 범선 승선과 독도 첫 항해(3)
[사진기록] 셋째 날 독도 해돋이와 울릉도 항해(8월 5일)
[사진기록] 은빛 밤 바다(8월 5일)
이사부 항로탐사 범선 승선과 독도 첫 항해(2)
[사진기록] 둘째 날 독도 항해(8월 4일)
[사진기록] 첫날 시범 항해(8월 3일)
이사부 항로탐사 범선 승선과 독도 첫 항해(1)
2015년 11월
2015년 11월 29일
목포와 맺은 인연 2015-1107
2015년 8월
2015년 8월 25일
손녀 윤서와 추억 쌓기 여행, 두 번째!
2015년 5월
2015년 5월 26일
울릉도, 그 찬란한 자연과 아름다움!
2014년 8월
2014년 8월 23일
손녀 윤서와 추억 쌓기 여행
2014년 6월
2014년 6월 22일
장흥 천관산 산행과 처음 누려본 호사한 여행
2014년 6월 6일
설악산 다녀오던 길에서…
2014년 6월 4일
내게 다른 일요일 2003-1201
2013년 11월
2013년 11월 14일
황혼에 기우는데…
2013년 8월
2013년 8월 17일
알피니스트 비망록-전위적 클라이머, 산노래로 살아온 Alpinist
2013년 6월
2013년 6월 25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마지막 편)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7)
2013년 6월 23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6)
2013년 6월 21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5)
2013년 6월 19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4)
2013년 6월 17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3)
2013년 6월 15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2)
2013년 6월 14일
전두성의 해병 이야기(1)
2013년 5월
2013년 5월 31일
산나물은 사 먹어야 해!
2013년 4월
2013년 4월 4일
건국대학 산악부와 어울린 남도산행 (3월 30~31일)
2013년 3월
2013년 3월 19일
산악인들 애환 담긴 산노래 (글 이용대 코오롱등산학교 교장)
2013년 2월
2013년 2월 13일
하얀 능선에 서면 (2002년 12월 마지막 주의 추억)
2013년 2월 4일
알피니스트의 꿈 (2003년 1월부터 2월 말까지 기록)
2013년 1월
2013년 1월 9일
완전 새 됐다!
2012년 12월
2012년 12월 30일
마지막 피켈(Pickel)
2012년 12월 20일
빛고을 요들러와 어울린 주말
2012년 12월 13일
감동이 쌓여 행복이 된다.
2012년 12월 2일
시인이 되었던 겨울등반
2012년 11월
2012년 11월 16일
우쿨렐레(ukulele)의 만남
2012년 11월 5일
포항의 추억
2012년 10월
2012년 10월 26일
도쿄 여행
2012년 10월 5일
손녀를 보면 그냥 즐겁습니다.
2012년 9월
2012년 9월 17일
어울림의 세상과 기쁜 만남
2012년 2월
2012년 2월 7일
설악아 잘있거라!
2011년 9월
2011년 9월 27일
전두성의 마지막 '한눈보기 암릉등반' (2011년 9월 23~25일)
2011년 4월
2011년 4월 20일
술하늘의 北辰과 북한산의 북斗聖
2011년 3월
2011년 3월 12일
도봉산의 낭만파, 만이 형의 추억
2011년 2월
2011년 2월 23일
내 청춘 산에 걸고(도전과 첫 추락)
2008년 3월
2008년 3월 31일
120번째의 소식지를 발송하며
2008년 3월 21일
산악잡지 '사람과 산'의 인연
2008년 3월 19일
아버지의 마음
2008년 3월 17일
백운동의 폭우
2008년 3월 14일
설악을 뛰어다니던 시절
2008년 3월 11일
달리는 아담과 긴빠이
2008년 3월 8일
천화대 암릉, 74년 겨울 개척등반의 기록
2008년 3월 6일
워카(군화)에 얽힌 옛 기억
2008년 3월 1일
토왕의 추억(2)
2008년 2월
2008년 2월 29일
하얀 빙벽 위에 울던 표범
2008년 2월 27일
첫 번째 히말라야 원정 떠나던 날
2008년 2월 25일
토왕의 추억(1)
2006년 10월
2006년 10월 6일
'열린캠프 등반훈련센터' (월간 '산' 취재기사 2006년 4월)
2006년 10월 5일
손기정 선생님의 선물
about 바람처럼 스쳐간…

전두성의 산과 삶의 자취
2018-08-27
【홍보】
【홍보】
▣ 바람처럼 스쳐간…     바람처럼의 지식창고 2018.06.13. 00:53 (2018.06.13. 00:53)

워카(군화)에 얽힌 옛 기억

내가 고등학교 다니던 때, 당시 우리의 등산화·암벽화는 군용 워카였다.
을지로 송림 화점에서 크레타라는(Kletterschuh 독일어) 등산화를 맞춤 제작으로 판매하였는데,
주머니가 가벼운 고등학생으로는 그림의 떡이고 군용 워카를 구해서 적당히 목을 잘라 신던 시절이다.
 
그래도 행운이 따랐던 나는
해병대 장교로 근무하던 작은아버지께 청을 드려 해병대원에게 지급하는 워카를 한 켤레 얻을 수 있었다.
 
당시 해병 워카는 육군 워카에 비해 장점이 많았다.
소위 세무(섀미 chamois)라고 부르는 가죽으로 만들어 바위에 긁혀도 표면이 벗겨질 염려가 없었고,
또한 구두 코에 덧댄 가죽이 없어 크랙 재밍에 유리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하지만, 한동안 신고 다니던 세무워카는 1년도 안 되어 낡아 버렸고
이번엔 월남전에 참전하고 돌아온 외삼촌에게 정글화를 한 켤레 얻을 수 있었다.
정글화의 강점은 대단했다. 우선 가벼웠으며 요즈음 시판하는 등산화와 비슷한 요철 있는 바닥 창이라 등반에 무척 유리했다.
 
 
70년 여름, 어센트 산악회의 설악산 등반 훈련에서 나는 그 정글화를 신었다.
폭우 속에서 계곡을 등반할 때 정글화는 그 위력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신발에 물이 들어차도 쉽게 빠지고 계곡의 젖은 바위도 그리 미끄럽지 않았다.
 
일주일가량 종주 등반을 끝내고 설악동에 베이스캠프를 쳤다.
그리고 선배를 뒤따라 오른 울산바위 암벽등반에서도 정글화는 능력을 충실히 발휘하였다.
 
 
등반을 마친 후 나는 별도의 여행 계획이 있어 팀과 작별하고 혼자 설악동을 떠나야 했다.
그때 함께 등반했던 H라는 선배가 외진 곳에서 나를 은근하게 불렀다.
본인은 계속 남아 등반을 해야 하니 신발을 잠시 빌리자고 부탁하는 것이다.
선배의 신발은 밑창이 모두 닮아 헤어지고 가죽은 낡아 너덜거리는 지저분한 워카였다.
 
 
당시 나는 고등학교 2학년, 선배는 대학 2학년이다.
지금이야 선배 대접받기가 그리 쉽지 않지만, 그때만 해도 선배는 하늘 같은 존재였다.
하느님 H씨 성을 가진 선배가 협박 비슷한 부탁을 하는데 후배가 어찌 항명하겠는가?
눈물을 머금고 천금 같은 내 정글화를 낡은 워카와 바꿔 신었다.
그리고 나는 그 정글화를 영영 찾을 수 없었다.
【작성】 전두성의 산과 삶의 자취
로그인 후 구독 가능
구독자수 : 0
▣ 참조정보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참조목록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15년 7월 1일